블록체인, 지방선거에 상륙하다
  • 박현영 기자(hyun@sisajournal-e.com)
  • 승인 2018.05.04 15: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13 지방선거 맞아 블록체인 관련 공약 봇물…선거에 블록체인 적용한 스타트업도 등장
/이미지=셔터스톡

6‧13 지방선거를 앞두고 정계와 기업 모두 블록체인에 관심을 쏟고 있다. 봇물처럼 쏟아지는 블록체인 관련 공약은 물론, 선거에 블록체인을 적용하는 스타트업까지 등장하고 있다.

블록체인이 미래 사회를 이끌어갈 주요 기술로 지목되면서 각 정당 후보들은 블록체인에 특화된 공약을 잇달아 내놓고 있다. 블록체인 기반 지역 암호화폐를 발행하겠다는 공약, 블록체인 전문 스타트업을 육성하겠다는 공약 등이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서울시에서 사용할 수 있는 암호화폐인 ‘S코인’ 발행을 공약으로 내세웠다. 공무원 복지 포인트, 청년수당 등에도 S코인을 활용한다는 계획이다. 박상돈 자유한국당 천안시장 후보도 복지 수당, 복지 포인트 등을 지급할 목적으로 ‘천안사랑코인(가칭)’을 발행한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블록체인 업계 관계자는 “서울 노원구가 발행한 블록체인 기반 지역화폐 ‘노원’이 시행 한 달만에 4000만원 이상 지급되는 등 성공을 거둔 사례가 있다. 이 사례를 참고해 지역화폐 공약을 내세우는 것 같다”며 “지역 암호화폐를 발행하게 되면 블록체인 전문 기업으로부터 기술 지원을 받게 될텐데, 블록체인 기업 대부분이 스타트업이다. 스타트업과 지자체가 협력하는 모습도 보여줄 수 있는 공약”이라고 평가했다.

블록체인 스타트업을 육성하겠다는 공약도 한창이다. 남경필 자유한국당 경기도지사 후보는 블록체인 스타트업들을 위한 제3태크노밸리 조성 계획을 밝힌 바 있다. 박원순 서울시장도 블록체인 스타트업들이 입주할 수 있는 산업 클러스터와 블록체인 기술 발전을 위한 펀드 조성을 추진하겠다는 의지를 나타냈다.

정치계만 블록체인에 주목하는 것은 아니다. 블록체인 기술을 선거에 적용한 스타트업도 생겨났다.

블록체인 스타트업 팬임팩트코리아는 지방선거 공약을 블록체인에 기록한 뒤 공약이행을 평가하는 프로젝트를 개발했다. 해당 프로젝트는 최종당선자의 공약을 블록체인에 기록해둔 뒤, 임기 종료 전 공약 이행 여부를 평가해 미흡한 공약 이행 정도에 따라 미리 발행해둔 코인을 소각하는 형식으로 진행된다. 공약 기록용 블록체인을 기반으로 발행되는 코인은 거래 가치는 없지만 정치인의 신뢰 자본처럼 쓰일 예정이다.

곽제훈 팬임팩트코리아 대표는 “블록체인에 기록된 공약과 평과 결과는 누구나 볼 수 있고, 영구 보관이 가능하다”며 “이번 프로젝트는 정치 문화 개선에 기여할 수 있는 유의미한 시도일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가까운 미래에는 투표 자체를 블록체인으로 진행하자는 의견까지 나오고 있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최근 블록체인 기술을 활용한 전자투표시스템 개발에 착수하며, 블록체인 투표의 가능성을 증명하기도 했다.

박현영 기자
박현영 기자
hyun@sisajournal-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