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통
편의점 찾던 ‘1코노미족’, 모바일 생필품 큰손으로
  • 박지호 기자(knhy@sisajournal-e.com)
  • 승인 2018.01.17 11: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티몬 슈퍼마트 지난 4분기 매출 84%성장…국·찌게류 매출 937%, 덮밥·컵밥 483% 매출 늘어

편의점과 같은 생활밀착형 유통채널에서 주로 구매하던 이른바 ‘1코노미족’(1인 가구 소비층)이 가격과 편의성을 주된 이유로 모바일 생필품 시장으로 넘어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1코노미족을 대표하는 소비채널은 집 근처에 위치한 편의점이었다. 이들이 편의점에서 주로 구매하는 상품은 도시락, 컵밥과 같은 즉석식품(HMR)과 소포장상품, 생필품 등으로 ‘편도족’, ‘편가족’, ‘편채족’ 등의 신조어를 만들어낼 정도였다. 

17일 국내 대표 모바일커머스 티몬에 따르면 ​최근 편의점을 주요 소비 채널로 이용하던 1코노미족의 모바일 커머스 이용 역시 크게 늘리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티몬 슈퍼마트의 지난 4분기 매출은 전년 동기대비 84% 증가했다. 

 

이 중 1코노미족들의 핵심 품목으로 꼽히는 HMR(Home Meal Replacement, 가정 간편식)을 살펴보면 국/찌개류 매출이 937% 상승했으며, 덮밥/컵밥 등이 483% 상승했다. 치약/칫솔 등 구강용품도 252%, 로션/크림도 152% 올랐다.


소포장 식품들도 지난해 1분기 대비 4분기에 크게 늘었다. 쌀의 경우 5㎏의 성장률이 290%로 10​의 성장률(127%)보다 높았다. 양파의 경우도 g단위로 나눠 판매하는 상품이 557%의 성장률을 기록하며 ​단위 성장률(294%)보다 높았다. 이외 100g단위로 판매하는 고구마는 342%늘었고, 오이와 호박, 파프리카 등도 1개 단위 판매 상품 성장률이 272%를 기록하는 등 소량 판매 식품들의 성장세가 두드러졌다.


매출 상위 제품들을 살펴보더라도 가장 많이 판매된 품목은 1위 생수, 2위 섬유유연제, 3위 커피믹스, 4위 봉지라면, 5위 롤화장지 등 생활필수품이다. 이외 봉지과자, 바디로션, 생리대, 컵밥, 흰우유 등도 10위권에 들었다. 이들 상품을 구매한 핵심 연령대는 1코노미의 핵심인 25~34세로, 해당 소비자층의 매출이 40%를 차지할 정도로 많았다. 


모바일 채널이 편의점 소비를 대체하고 있는 이유로 가격적인 요인이 크다. 한국소비자원이 집계해 발표하는 ‘참가격’의 편의점 가격과 동일상품 비교 결과, 티몬 슈퍼마트에서 판매 중인 상품 가격(참가격 사이트 내, 12월 29일 서울지역 편의점 카테고리 가격 기준)​은 편의점 대비 많게는 58%까지 차이가 나는 것으로 확인됐다. 


대표적으로 햇반(210g)의 경우 티몬 783원, 편의점 1550원으로 50%가량 차이가 났다. 삼다수(2L)는 티몬 908원, 편의점 1550원으로 41%, 동원참치(150g)도 티몬은 1890원, 편의점은 3600원으로 편의점이 48% 더 비쌌다. 

전담배송을 통해 빠르게 배송 해 주는 것도 모바일 채널로 이동하는 주요 이유다. 생수나 세제, 화장지 등 부피가 크고 무거운 상품을 함께 구매하더라도 오전 10시 이전에 구매할 경우 당일 배송받을 수 있다. 또 냉장/냉동, 신선식품과 함께 구매하면 배송 일자와 시간대를 지정해 배송 받을 수 있어 집을 비우는 시간이 많은 1인가정에 택배 수령에 따른 불편함을 덜어줬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홍종욱 티몬 마트그룹장은 “대형 마트와 직접 가격비교하고, 슈퍼예약배송을 통해 소비자가 원하는 시간에 배송하는 등 경쟁력을 강화한 결과 슈퍼마트 이용자가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다”며 “앞으로 모바일 생필품의 대표 채널로 인식을 확고히 할 수 있도록 배송지역 확대는 물론 상품 경쟁력 강화를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 사진=티몬 제공

박지호 기자
산업부
박지호 기자
knhy@sisajournal-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