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통
티몬, 전년 4분기 슈퍼마트 매출 84% 성장
  • 박지호 기자(knhy@sisajournal-e.com)
  • 승인 2018.01.10 09: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퀀텀 점프’ 기반 다진 티몬, 2017년 4분기 매출 45% 성장
유한익 티몬 대표. /사진=티몬

모바일커머스 티몬의 4분기 매출이 전년 대비 45% 이상 성장했다. 

 

10일 티몬에 따르면, 지난해 4분기 티몬의 주요 차별화 사업부인 슈퍼마트 매출은 84%, 투어 자유여행플랫폼 거래액은 120% 이상 올랐다. 이에 힘입어 티몬 전체 4분기 매출은 전년 대비 45% 이상 증가했다.

지난해 가장 크게 성장한 사업부문은 온라인 최저가 생필품 전문몰인 ‘슈퍼마트’다. 소포장 묶음 판매, 당일 예약 배송 등으로 고객 편의성이 높아지면서 지난 4분기 슈퍼마트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84% 증가했다. 연내 성장률도 급상승했다. 지난해 1월 시작한 신선식품 당일 배송의 고객 만족도가 높아지면서 지난해 1월 대비 12월 매출이 108% 증가했다. 

 

티몬은 올해 건강식품, 수입식품 등 고성장이 예상되는 카테고리를 중심으로 상품을 확장하고 전담 배송 서비스를 고도화하면 연 매출 4000억원대 이상 성장도 가능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자유여행 항공권’ 예약 서비스도 4분기 성장을 견인했다. 현재 티몬은 15개 여행사와 제휴해 국내에서 가장 많은 항공권 운임을 간편하게 비교, 최저가 수준의 항공권을 찾을 수 있는 서비스를 운영하고 있다. 서비스 완성도가 높아지면서 자유여행 항공권 예약률과 거래액도 증가했다. 지난 4분기 자유여행 항공권 예약자수는 31만명을 기록했으며 자유여행 항공권 서비스의 월평균 거래액은 2016년 대비 120% 올랐다.

더불어 티몬은 소셜커머스 본연의 가치인 가격 경쟁력에 집중한 결과 지난해 200여개의 딜에서 하루 1억원 이상 매출을 달성했다. 특히 하루 1억원 이상 매출을 올린 딜의 50%가 4분기에 몰려있을 정도로 4분기 티몬 특가 딜이 인기를 끈 것으로 분석된다.

티몬은 올해 퀀텀점프를 위한 도약대로 ‘미디어커머스’와 ‘관리형 오픈마켓’을 꼽았다. 지난해 3월 시작한 미디어커머스는 이커머스 최초로 모바일 생방송을 도입하고 다양한 영상을 통해 상품을 소개하면서 1시간 거래액 1억원 이상을 달성했다.  

 

상품소개 및 브랜딩을 동시에 전달하는 웹 드라마는 누적 주회수가 적게는 500만 건에서 많게는 1000만 건 이상 기록하기도 했다. 영상은 트래픽 유도뿐만 아니라 매출로도 이어졌다. 지난해 12월 미디어커머스 매출은 서비스를 도입한 3월 대비 820% 증가했다. 이에따라 티몬은 올해 생방송 전용 스튜디오를 설치하고, 편성 시간을 늘리는 등 공격적으로 라이브 방송을 강화해 나갈 계획이다.


티몬만의 오픈마켓인 ‘관리형 오픈마켓’(Managed Market Place)도 올해 본격화될 전망이다. 오픈마켓으로 상품수를 수십 배 늘림과 동시에 판매자에게 정밀한 판매 분석 자료를 제공해 기존 오픈마켓보다 한 단계 고도화된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유한익 티몬 대표는 “이커머스 시장을 둘러싼 시장 경쟁이 점점 더 치열해지고 있지만 티몬은 중장기적으로 필요한 사업포트폴리오를 균형 있게 성장시키면서 기존 사업도 스마트하게 변화시켜 단기적인 실적 개선도 만들어나가고 있다”면서 “티몬을 중심으로 이커머스판을 바꿔서 2020년에는 쇼핑의 모든 것을 담은 쇼핑 포털로 자리잡을 것”이라고 밝혔다.


박지호 기자
산업부
박지호 기자
knhy@sisajournal-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