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헌재소장 후보자에 이진성 재판관 지명…임기 내년 9월까지
정책
文대통령, 헌재소장 후보자에 이진성 재판관 지명…임기 내년 9월까지
  • 주재한 기자(jjh@sisajournal-e.com)
  • 승인 2017.10.27 17: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이수 재판관 다음 선임자…靑 “풍부한 행정경험으로 헌재 이끌 적임자”
이진성 헌법재판관. 사진=뉴스1

 

문재인 대통령은 27일 현재 공석인 헌법재판소장 후보자에 이진성(61·사법연수원 10기) 헌법재판관을 지명했다.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오후 춘추관 브리핑을 통해 “이 후보자는 그동안 권력으로부터 시민의 권리를 보호하고 사회적 약자를 배려하는 내용의 의견을 지속적으로 내는 등 국민 기본권과 헌법을 수호해야 하는 헌재의 역할에 충실했다”며 지명 배경을 밝혔다.

박 대변인은 이어 “이 후보자는 김이수 재판관 다음의 선임 재판관이고 법관 재직 시 법원 행정처 차장, 각급 법원장을 거치는 등 풍부한 행정경험이 있어 장기간 소장 공백으로 어려운 헌재를 안정적으로 이끌 적임자”라고 덧붙였다.

이 후보자는 1956년 부산 출신으로 경기고와 서울대 법대를 나와 사법시험 합격했다. 이후 대법원 재판연구관, 서울고법 부장판사, 법원행정처 차장, 서울중앙지법원장, 광주고법원장 등을 역임했다.

헌법재판관에는 지난 2012년 9월 양승태 전 대법원장의 지명을 받아 임명됐다. 임기는 내년 9월 19일까지다.

이 재판관이 국회 동의절차를 거쳐 헌법재판소장에 취임하면 내년 9월까지 직무를 수행한다.

문 대통령은 이 재판관 퇴임 이후 새 헌재소장을 지명해야 한다.

주재한 기자
정책사회부
주재한 기자
jjh@sisajournal-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