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까보기
[재벌일가 소득]⑫ CJ 이재현, 상장계열사 5곳서 배당 170억원 챙겨
  • 김지영 기자(kjy@sisajournal-e.com)
  • 승인 2017.04.06 17: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손경식 CJ제일제당 회장, 보수 82억원 '식품업계 최다'
CJ 오너 일가 5명이 지난해 상장 계열사들로부터 172억원 가량을 배당금 명목으로 챙겼다. 이중 이재현 회장은 169억9700만원을 배당 받았다. 비상장사 배당까지 포함하면 지난해 이 회장이 받은 총 배당소득은 더 많을 것으로 추정된다. 이 회장은 지난해 사면이 결정되기 전 건강상 이유로 모든 계열사 등기이사직에서 물러났다.

지난달 31일 CJ 9개 상장 계열사가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http://dart.fss.or.kr)에 발표한 2016년 사업보고서에 따르면, 이재현 회장은 지난해 169억9700만원을 배당받았다. 이 회장이 ㈜CJ지분(42.07%)을 통해 받은 배당액은 165억 7200만원에 이른다. 이 회장은 그밖에도 CJ제일제당(0.49%),CJ오쇼핑 (0.33%), CJ프레시웨이(0.59%),CJ E&M(2.38%) 주식을 보유하고 있다.

이 회장 장녀 이경후 CJ상무는 CJ 계열사 3곳으로부터 1억2666만원을 배당금으로 수령했다. 이 상무는 CJ(0.13%), CJ제일제당(0.15%), CJ E&M(0.27%) 주식을 가지고 있다. 이 회장 둘째 아들인 이선호 CJ제일제당 과장은 CJ E&M지분을 0.67% 보유해 배당금 5300만원을 챙겼다. 이재현 회장과 두 자녀는 CJ의 미등기이사로 올라 있어 보수까지 더하면 연 소득은 더 늘어날 것으로 추산된다.

손경식 CJ제일제당 대표는 CJ제일제당(0.04%)과 CJ E&M(0.02%)으로부터 1500만원 상당의 배당금을 받았다. 손 대표는 CJ제일제당의 대표이사로 보수 82억원을 받았다. 급여 29억 2600만원, 상여금 52억8300만원 등이 여기에 포함됐다. 식품업계 임원 보수 중 가장 높은 수준이다.

이미경 CJ그룹 부회장은 CJ E&M으로부터 (0.15%) 1억148만원의 배당을 받았다. 이 부회장은 박근혜, 최순실 게이트로 정권에 눈밖에 나 퇴진 압력을 받았다. 2013년 9월 미국으로 떠난 뒤 CJ그룹의 글로벌 업무를 수행하고 있다.  

 

CJ그룹 계열사 중 상장사는 9곳이다.이 중 CJ​제일제당, CJ​ CGV, CJ씨푸드,CJ 대한통운, CJ헬로비전 등 6곳은 유가증권에, CJ​오쇼핑, CJ​프레시웨이, CJ​E&M은 코스닥에 상장돼 있다. 

김지영 기자
김지영 기자
kjy@sisajournal-e.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