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벌일가 소득]⑫ 신세계 총수일가 4명, 지난해 178억원 현금 배당 받아
재계
[재벌일가 소득]⑫ 신세계 총수일가 4명, 지난해 178억원 현금 배당 받아
  • 이철현 기자(lee@sisajournal-e.com)
  • 김지영 기자 (kjy@sisajournal-e.com)
  • 승인 2017.04.05 15: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명희 101억원·정용진 62억원 챙겨…일가 모두 미등기임원

신세계 총수 일가 4명은 지난해 배당소득으로만 178억2339만원을 챙겼다. 이명희 회장, 정재은 명예회장, 정용진 부회장, 정유경 총괄사장 등 신세계 오너 일가 4명은 모두 미등기임원이라 보수 내역은 밝혀지지 않았다.

지난달 31일 신세계그룹 상장 계열사들이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http://dart.fss.or.kr)에 발표한 2016년 사업보고서에 따르면, 이명희 회장은 103억5518만원을 현금 배당 받았다. 또 정용진 부회장과 정유경 총괄사장은 각각 61억7113만원과 3억2814만원을 챙겼다.

이명희 회장 남편이자 정용진 부회장 부친인 정재은 명예회장은 계열사 보유주식이 많지 않아 1억원 미만을 배당 받았다.

신세계그룹 계열사 중 상장사는 신세계, 이마트, 광주신세계, 신세계건설 신세계아이앤씨, 신세계푸드, 신세계인터내셔날 등 7곳이다.

전문경영인 중에서 가장 많은 보수를 받은 이는 김해성 전 이마트 부회장이었다. 김 부회장은 지난해 퇴직금까지 합쳐 총 63억3400만원을 받았다. 급여와 상여금이 각각 10억6000만원과 7억3300만원이었다. 김 전 부회장은 지난달 10일 퇴직면서 퇴직금 45억4100만원을 챙겼다.

장재영 신세계 대표이사 사장은 12억9500만원을 보수로 받았다. 급여만 6억8400만원이고 상여금은 6억1100만원이다. 경영 여건이 좋지 않은 상황에서 매출 증가와 신규사업 성공 등 경영 성과를 거둔 공로를 인정받았다.

최홍성 신세계인터내셔날 대표(19억3000만원), 윤기열 신세계건설 대표(11억5200만원), 박근용 신세계건설 부사장(10억4500만원) 등이 보수 10억원 이상을 받았다.


이철현 기자
이철현 기자
lee@sisajournal-e.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