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까보기
[2016 사업보고서-직원] 삼성물산, 건물인력 감축은 진행형
  • 최형균 기자(chg@sisajournal-e.com)
  • 승인 2017.04.03 16: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택사업 축소·희망퇴직 탓에 인력 감소…비주력 사업이라 판단

삼성물산이 지난해 실적 개선에도 불구하고 건설부문 직원 수를 줄이고 있다. 지난해 건설부문 직원 수를 전년 대비 18% 가량 감축했다. 업계에서는 삼성물산이 건설부문 인력을 추가로 줄일 것이라는 전망이 우세하다.  

3월31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http://dart.fss.or.kr)에 발표한 ‘2016년 사업보고서’에 따르면, 삼성물산 건설부문은 6553명을 고용하고 있다. 이는 전년(7952명) 대비 17.59% 줄어든 인원이다. 

특히 건설부문 인력이 다른 부문보다 많이 줄었다. 지난해말 삼성물산 전체 직원은 1만252명으로 전년(1만2083명) 대비 15.15% 감소했다. 건설 직원 감소율은 전체 감소율 대비 약 2.44%포인트(p) 높다.

건설부문이 지난해 영업이익 343억원을 기록한 것을 감안하면 의외다. 삼성물산 건설부문은 지난해 1분기 적자를 기록한 뒤 줄곧 분기 흑자 행진을 벌였다. 삼성물산이 제일모직과 통합한 이래 첫 흑자를 기록했다. 

삼성물산은 지난해부터 건설부문 인력을 구조조정했다. 상시 희망퇴직 등을 실시해 분기마다 500여명이 회사를 떠났다. 지난해 9월 주택사업본부를 팀으로 축소하기도 했다. 업계 관계자는 ​“그룹 차원에서 비주력 사업 부문을 매각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게다가 2015년부터 삼성물산 건설 부문이 KCC건설에 매각될 것이란 소문이 돌았다.

삼성물산은 올해도 건설부문 인력을 줄일 방침이다. 건설수주액은 분기마다 감소하고 있다. 삼성전자를 지주회사로 전환할 때 건설부문을 삼성물산에서 인적분할하는 시나리오도 나오고 있다. 

건설사 관계자는 “삼성이 그룹 차원에서 바이오 분야 투자를 늘리고 있어 삼성물산도 바이오사업에 역량을 집중하려 한다”며 “건설부문은 계속 줄여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최형균 기자
최형균 기자
chg@sisajournal-e.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