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2회 인공지능 콘퍼런스] 창조하는 AI '딥 제네러티브'
  • 이준영 기자(lovehope@sisajournal-e.com)
  • 승인 2016.09.28 15: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승진 포스텍 교수 "디자인 분야와 결합해 산업적 활용 가능"

최승진 포스텍 컴퓨터공학과 교수는 28일 시사저널e·시사저널 주최로 열린 제2회 인공지능 컨퍼런스에서 인공지능의 창조 기능, 딥 제네러티브 모델에 대해 설명했다. / 사진=이종현 기자

"인공지능이 구두 한켤레 데이터를 가지고 디자인이 다른 여러 개의 구두를 만들어 낼 수 있다. 이것이 딥 제네러티브 모델(Deep Generative Model)이다. 인공지능이 새로운 것을 창조하는 것이다." 

 

최승진 포스텍 컴퓨터공학과 교수는 28일 시사저널e·시사저널 주최로 열린 제2회 인공지능 컨퍼런스에서 이같이 밝혔다. 
 

최 교수는 창조하는 인공지능, 딥 제네러티브 모델의 가능성을 소개했다. 
 

"딥 제네러티브 모델을 이용하면 인공지능이 데이터를 이용해 작곡, 글쓰기, 디자인도 할 수 있다. 한 개의 데이터를 기반으로 새 데이터를 만드는 것이다."

최 교수는 인공지능 딥러닝의 또 다른 연구분야인 디스크리미너티브(Discriminative) 모델과 제너러티브 모델이 함께 발전해야 하는 중요성도 언급했다.

"딥러닝의 한 분야인 디스크리미너티브 모델은 예측 기능이 있다. 그러나 이를 기반으로 상상하는 것은 못한다. 제네러티브 모델은 창조 기능이 있다. 제네러티브 모델과 디스크리미너티브 모델이 함께 발전하면 인공지능 기능을 더 향상시킨다."

최 교수는 향후 딥러닝 제네러티브 모델이 산업적으로 활용될 가능성이 있다고 밝혔다.

"이 분야의 연구가 시작된지 몇 년 되지 않았다. 현재 명확한 사업 분야는 없다. 그러나 앞으로 새 시장을 만들수 있다. 디자인 분야와 결합하면 재밌는 산업과 일들이 가능할 것이다."

딥 러닝은 컴퓨터가 여러 데이터를 이용해 사람처럼 스스로 학습할 수 있는 기술을 말한다. 인공 신경망을 기반으로 한다.

이준영 기자
정책사회부
이준영 기자
lovehope@sisajournal-e.com
일반 국민 그리고 진실을 염두에 두겠습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