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
여야, 오는 22일 추경안 처리 합의
  • 하장청 기자(jcha@sisajournal-e.com)
  • 승인 2016.08.12 13: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선업 구조조정 청문회는 23~25일 개최
여야 3당 원내대표가 1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정세균 국회의장과 회동을 가졌다. 정부가 제출한 추가경정예산안 처리 등에 대해 논의하기 앞서 인사를 나누고 있다. / 사진=뉴스1

 

여야 3당은 오는 22일 추가경정예산안 처리를 위한 국회 본회의를 열기로 합의했다. 추경 처리 이후 조선업 구조조정 관련 청문회도 실시하기로 했다.

 

새누리당, 더불어민주당, 국민의당 등 3당 원내대표는 12일 정세균 국회의장 주재로 회동을 갖고 이같이 결정했다.

 

이에 따라 오는 16~31일 임시국회를 소집하고, 22일 본회의에서 추경안과 대법관후보동의안 등을 처리키로 했다.

 

여야간 추경 일정이 합의되면서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도 본격적으로 가동된다. 추경 심사에 물꼬가 트이게 됐다. 최종 합의에 이르지 못한 결산안도 처리될 전망이다.

 

조선업 구조조정 청문회도 개최하기로 했다. 23~24일 기재위에서, 24~25일 정무위에서 각각 열린다.

 

논란이 된 누리과정 예산의 안정적 재원확보에 대해서는 3당 정책위의장, 기재부장관, 교육부장관으로 구성된 정책협의체에서 논의키로 합의했다.

 

여야간 쟁점 사안이었던 특별조사위원회의 세월호 선제조사문제도 반드시 관철시키겠다는 원칙도 세웠다. 다만 조사기간, 주체 등 문제는 추후 원내대표간 협의할 예정이다. 세월호 특별조사위 활동기한 연장 문제는 합의에 이르지 못했다.

 

이 밖에 야당이 요구했던 검찰개혁 문제는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서 심의하기로 했다.

 

하장청 기자
하장청 기자
jcha@sisajournal-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