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
검찰, ‘비리 의혹’ 남상태 전 대우조선 사장 27일 소환
  • 고재석 기자(jayko@sisabiz.com)
  • 승인 2016.06.26 18: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법처리 수순…고재호 전 사장 재임기간 분식회계규모 5조4000억원
지난해 9월 21일 오후 서울 여의도 KDB산업은행 본점에서 열린 국회 정무위 국정감사에 출석한 남상태 대우조선해양 전 대표이사가 의원들 질의에 답변하며 얼굴을 만지고 있다. 오른쪽은 홍기택 산업은행 회장. / 사진=뉴스1

 

검찰이 대우조선해양 비리 의혹의 핵심 인물인 남상태 전 대우조선해양 사장을 27일 피의자 자격으로 불러 조사한다. 사실상 사법처리 수순에 들어간 모양새다. 또 검찰은 남 전 사장의 후임인 고재호 전 사장 재임기간 중 분식회계 규모가 5조4000억원대에 이른다고 밝혔다.

검찰 부패범죄특별수사단(단장 김기동 검사장)은 남 전 사장을 27일 오전 9시30분 서울고검 청사로 불러 피의자 신분으로 조사할 계획이라고 26일 밝혔다.

검찰은 남 전 사장을 상대로 재임 기간(2006년 3월~2012년 3월) 중 발생한 개인 비리와 분식회계, 비자금 및 사용처 등을 집중적으로 수사할 방침이다.

특히 검찰은 측근 챙기기를 통해 회사에 피해를 끼친 혐의 등을 확인할 계획이다. 남 전 사장은 대우조선 자회사를 통해 대학 동창인 정모(구속)씨가 대주주인 물류회사 BIDC 를 인수하게 했다. BIDC는 당시 적자경영에 허덕이고 있었다.

이후 대우조선해양은 BIDC에 일감을 몰아줬다. 검찰에 따르면 2010년부터 2013년까지 대우조선해양에서 이 회사로 흘러들어간 돈이 120억원에 달한다. 검찰은 남 전 사장이 BIDC의 외국계 주주사 지분을 차명 보유하면서 수억원대의 배당금 소득을 챙긴 단서도 확보했다.

또 남 전 사장은 측근인 건축가 이창하(60)씨에게 특혜를 줬다는 의혹도 받고 있다. 검찰에 따르면 오만 선상호텔사업은 이창하씨가 대표였던 하도급업체 디에스온이 일감을 집중 수주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이씨는 당산동 사옥 매입과정의 시행업무도 맡았다. 이 과정에서 대우조선이 떠안은 손실규모가 조사 대상이 될 전망이다.

뿐만 아니라 남 전 사장은 3연임을 하기 위해 당시 정권 실세 등을 상대로 로비를 벌였다는 의혹도 받고 있다. 이 역시 남 전 사장 소환 이후 수사대상이 될 것으로 보인다.

검찰은 이와 함께 고재호 전 사장의 재임기간(2012년~2014년) 동안 대우조선해양에서 5조4000억원대의 분식회계가 발생한 혐의도 포착했다. 이는 앞서 감사원이 밝힌 같은 기간 분식회계 규모 1조5000억원을 크게 웃도는 수치다. 특별수사단은 남 전 사장 재임 당시의 분식회계 혐의도 수사 중인 것으로 알려져 분식회계 규모는 더 커질 가능성이 높다.

앞서 검찰은 산업은행 부행장 출신으로 고 전 사장 재임 기간 최고재무책임자(CFO)를 지낸 김모 전 부사장을 지난 25일 구속했다. 검찰은 곧 고 전 사장도 소환조사할 방침이다.

 

고재석 기자
고재석 기자
jayko@sisabiz.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