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SK텔레콤‧CJ헬로비전 심사지연에 케이블 업계 투자 올스톱
  • 엄민우 기자(mw@sisabiz.com)
  • 승인 2016.06.16 13: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케이블업계 “인수합병 논의 등 통신과 시너지 위한 투자 움직임 사라져”
SK텔레콤과 CJ헬로비전 공정위 심사가 지연되면서 케이블 업계가 발끈하고 나섰다. 사진은 배석규 한국케이블TV방송협회 회장. / 사진=한국케이블TV방송협회

 

SK텔레콤과 CJ헬로비전 공정위 심사가 지연되면서 케이블 업계가 발끈하고 나섰다. 산업구조 개편에 대한 움직임이 심사지연으로 인해 멈추게 됐다는 것이다.

한국케이블TV방송협회 관계자는 “케이블업계는 그동안 인터넷TV(IPTV)가 치고 올라오는 상황에서 살아남기 위해 통신과의 시너지 방안에 대해 고민해왔다”며 “그런데 SK텔레콤과 CJ헬로비젼 합병 심사가 지연되면서 어느 쪽에 투자를 하고 어떻게 산업구조를 개편할지 갈피를 못 잡고 있다”고 토로했다.

케이블 업계는 SK텔레콤과 CJ헬로비전 인수합병 이슈가 불거지기 이전부터 산업구조 개편에 대한 논의가 있어왔다. 특히 SK텔레콤과 CJ헬로비젼이 합병 선언을 하며 추가 빅뱅이 일어날 것이란 전망이 난무했다. 그런데 공정위 심사가 늦어지면서 모든 합병 움직임이 사실상 멈췄다. 산업구조 개편 움직임 자체가 불확실성에 대한 투자가 돼버리기 때문이다.

이 같은 상황 속에서 케이블협회는 최근 이례적으로 합병 심사 지연에 대한 입장을 발표했다. 케이블 협회는 성명서를 통해 “케이블산업은 정체기를 겪으며 이대로 가다가는 고사할 수 있다는 위기감이 팽배해 있다”며 “신기술 및 지역서비스 강화 등 자구 노력이 헛되지 않도록 정부는 업계 스스로의 구조개편을 위한 지원에 나서주기 바란다”고 밝혔다.

또 “인수합병 인가 시에도 유료방송 중 유일하게 지역채널을 제공하는 케이블TV의 고유기능이 훼손돼서는 안 된다”며 “인수기업이 지역서비스를 유지‧발전시킬 수 있도록 투자계획을 철저히 이행토록 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배석규 케이블협회장은 최근 한 언론 기고문을 통해 “케이블TV 미래의 불확실성을 해소하기 위해 SK텔레콤과 CJ헬로비전 M&A건에 대한 결론을 빨리 내야 한다”고 밝힌 바 있다.

공정위의 SK텔레콤과 CJ헬로비전 합병 심사는 오는 18일이면 200일째를 맞게 된다.

 

엄민우 기자
엄민우 기자
mw@sisabiz.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