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억하라 4·16] "우리에겐 오늘만 4·16이 아니다"
  • 김지영 기자(kjy@sisabiz.com)
  • 승인 2016.04.16 22: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화문 광장 추모객 1만2000여명 추산, 하늘도 울었다.

세월호 참사 2주기를 추모하며 열린 행사에 피해자 유가족과 시민단체, 각계 인사, 추모객들 12000여명이 광화문 광장에 모였다. 오후부터 굵어진 빗줄기에도 추모객들의 발길이 이어졌다.

 

16일 광화문 광장으로 이어지는 광화문역은 노란 풍선과 리본, 노란 우비를 착용한 추모객들로 인산인해를 이뤘다. 추모객들은 분향소에 헌화하기 위해 광장 외곽을 둘러 쌀 정도로 긴 줄이 이어졌다. 광화문 KT건물 맞은 편에 마련된 무대에는 기억하라’, ‘행동하라는 문구가 적힌 현수막이 걸려있었다.

 

 

16일 오후 서울 광화문 광장에는 추모객 1만2000명이 찾아 폭우에도 세월호 참사 피해자들의 넋을 위로했다. / 사진=시사비즈

 

416가족협의회, 416연대는 이날 오후 7시부터 세월호 참사 2년 기억·약속·행동 문화제를 진행했다. 집행부는 오후 10시까지 분향소를 운영했다. 공식적인 행사가 끝난 이후에도 수많은 인파가 광장을 쉽게 떠나지 못했다.

 

박주민 더불어민주당 당선인은 이 추모제 무대에 올라 세월호 참사는 사람의 생명·안전보다 이윤을 추구하는 기업문화, 국민이 위험에 빠졌을 때 제대로 작동하지 않았던 국가, 진실보다는 권력자의 눈치를 봤던 수사기관, 기레기라 불렸던 언론 등 우리사회의 병폐가 압축적으로 나타난 사건이라고 말했다.

 

박 의원은 우리사회가 변하지 않는다면 세월호 참사는 언제 어디서나 그 누구에게나 일어날 수 있는 보편적인 일이 될 것이라며 세월호 특별법 제정과 인양을 반드시 이뤄내겠다는 의지를 다졌다. 그는 세월호 관련 소송과 특별법 제정에 앞장서며 세월호 변호사라 불리는 인물이다.

 

송경동 시인은 오늘만 4·16이 아니다. 내일도, 모레도, 6월에도 우리에겐 416이다라며 세월호 참사 피해자와 유가족들의 아픔을 기억해 줄 것을 당부했다. 이어서 세월호를 인양하라는 시를 낭독했다. 다음은 시의 마지막 구절이다.

 

 

세월호를 인양하라

우리 모두의 정당한 분노를 인양하라

우리 모두의 사랑을 인양하라

우리 모두의 존엄을 인양하라

기울어가는 묻혀져가는 이 시대의 진실을 인양하라

새로운 국가를, 새로운 시대를, 새로운 정의를 인양하라

 

 

이날 오전 경기 안산 단원구 화랑유원지 내 안산정부합동분향소에는 15000여명의 추모객들이 다녀간 것으로 추산된다. 오후 서울 광화문 광장에는 추모객 12000명이 찾아 폭우 사이에도 세월호 참사 피해자들의 넋을 위로했다.

  

김지영 기자
김지영 기자
kjy@sisabiz.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