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시사저널

2018년 7월 18일 [Wed]

KOSPI

2,304.51

0.29% ↑

KOSDAQ

819.66

0.01% ↓

KOSPI200

298.19

0.44% ↑

SEARCH

시사저널

중국

(전체 123건)
[美中무역전쟁] 강공? 협상?…‘투트랙 전략’ 두고 저울질하는 中

[美中무역전쟁] 강공? 협상?…‘투트랙 전략’ 두고 저울질하는 中

미·중 무역전쟁이 고조되는 가운데, 중국이 미국을 상대로 강공과 협상 투트랙 전략을 구사하고 있어 주목된다. 중국은 미국의 추가 관세 방안에 따라 중국 내 미국 기업 움직임을 예의주시하는 한편, 미국을 겨냥해 외국 기업에 대한 투자 허용 확대 등 대외 개방을 가속한다고 밝혔다.  전문가들은 중국이 미국과의 무역전쟁이 종식될 때까지 투트랙 전략을 펼칠 것으로 전망했다. 하지만 미국과 비교해 쓸 수 있는 카드가 적은 중국으로서는 고민이 깊어질 수밖에 없다는 분석도 나온다. 트럼프 행정부는 지난 11일 대중 수입의 절반에 해당하는 200

2018.07.16 16:51:57(Mon)  |  한다원 기자 (hdw@sisajournal-e.com)

중국, 2030년 ‘주4일 근무제’ 도입 검토

중국, 2030년 ‘주4일 근무제’ 도입 검토

중국이 12년 뒤인 2030년에 일주일에 4일만 일하는 주 4일 근무제 도입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를 위해 유급휴가 정착과 연휴기간 연장이 선행될 것으로 보인다.14일 중국의 뉴스포털 써우후 보도에 따르면 중국사회과학원 2030년부터 주4일 근무, 3일 휴식제 도입을 건의했다. 중국의 사회과학원은 중국 정부의 주요 정책 방향을 제시하는 국책연구기관이다.사회과학원 산하의 재경전략연구원과 여유(관광)연구센터, 문헌출판사는 지난 13일 베이징에서 공동으로 ‘레저 그린북:2017~2018년 중국 휴한 발전보고’  발표회와 토

2018.07.14 15:50:03(Sat)  |  변소인 기자 (byline@sisajournal-e.com)

[美中무역전쟁] ‘반미감정 악화’ 中, ‘限美令’ 확산하나

[美中무역전쟁] ‘반미감정 악화’ 中, ‘限美令’ 확산하나

미·중 무역전쟁이 전면전으로 확대되는 가운데, 세계 여행 시장의 ‘큰 손’으로 불리는 중국인들이 반미 감정으로 인해 미국 대신 유럽, 러시아로 발길을 돌리고 있다. 중국 당국이 보복 수단의 하나로 관광분야를 언급한 만큼, 미국 관광 산업에 큰 영향이 미칠 것으로 전망된다. 사드 배치 후 보복 차원으로 한국 방문 관광객을 제한한 이른바 ‘한한령(限韓令)’과 흡사한 ‘한미령(限美令)’이 회자되기도 한다. 13일 중국 공산당 기관지 신문 인민일보는 “미국과 중국의 무역전쟁 긴장감이 고조되면서 중국인 관광객들이 올 여름 휴가지로 미국을 기

2018.07.13 15:52:16(Fri)  |  한다원 기자 (hdw@sisajournal-e.com)

[美中무역전쟁] G2의 확전되는 무역전쟁…더 복잡해진 비핵화 협상

[美中무역전쟁] G2의 확전되는 무역전쟁…더 복잡해진 비핵화 협상

미중 무역전쟁이 전면전으로 확전되면서 북미 비핵화 협상에 악영향이 미칠 수 있다는 관측이 제기됐다. 비핵화 자체는 북미 양자 대화 형식으로 이뤄지고 있지만, 최근 북중 간 관계가 가까워지고 G2(Group of 2, 미국·중국) 무역 갈등이 심화되면서 중국이 북미 외교 논의에 훼방을 놓을 수 있다는 지적이다.트럼프 행정부는 지난 11일(한국시간) 대중 수입의 절반에 해당하는 2000억 달러(한화 약 226조원) 규모의 중국산 수입품에 10% 추가 관세를 부과하겠다고 발표했다. 이는 앞서 미국 선제공격에 보복 관세로 맞대응한 중국을

2018.07.12 16:21:13(Thu)  |  한다원 기자 (hdw@sisajournal-e.com)

[美中무역전쟁] 中, 무역전쟁 대응책 공개…“美 추가관세 부과 맞대응”

[美中무역전쟁] 中, 무역전쟁 대응책 공개…“美 추가관세 부과 맞대응”

중국 정부가 11일 미국이 2000억달러(한화 약 223조원) 규모의 중국산 제품에 10% 추가 관세를 부과하기로 한 것에 대해 보복할 방침을 밝혔다. 중국이 꺼내든 카드는 수입 다변화를 통해 미국의 관세 부과에 맞대응한다는 전략이다.  중국 상무부는 대변인 명의 성명을 통해 “미국이 관세 부과 명단에 대한 수위를 높인 것은 전적으로 용인할 수 없는 행동이다. 우리는 이에 대해 엄숙하게 항의를 표한다”며 “미국의 행동은 중국과 세계, 그리고 미국 스스로를 해치는 행동이다. 이런 불합리한 행동은 인심을 얻지 못한다”고 비판했다.상무부

2018.07.11 15:22:31(Wed)  |  한다원 기자 (hdw@sisajournal-e.com)

미국, 2000억달러 중국산 제품에 10% 추가 관세 부과

미국, 2000억달러 중국산 제품에 10% 추가 관세 부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정부는 10일(현지시간) 2천억 달러 규모의 중국산 제품에 대한 추가 관세 부과 계획을 발표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로버트 라이트하이저 미국무역대표부(USTR) 대표는 미국이 2천억 달러 규모의 중국 수입품에 대해 10%의 추가 관세를 부과할 것이라고 밝혔다. 추가 관세 부과는 2개월간 공람을 거쳐 발효될 예정이다

2018.07.11 08:43:18(Wed)  |  최성근 기자 (sgchoi@sisajournal-e.com)

트럼프 “무역전쟁 때문에 중국이 북미대화 방해한다”

트럼프 “무역전쟁 때문에 중국이 북미대화 방해한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미중 무역전쟁 때문에 시진핑 주석이 북미대화에 압력을 행사한다’고 밝혀 미중 간 무역전쟁이 북미 비핵화 협상으로까지 연결되고 있어 주목된다.  트럼프 대통령이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의 세 번째 방북을 계기로 진행된 비핵화 협상이 기대만큼의 성과를 거두지 못한 것을 두고 중국 배후론을 다시 꺼내든 것이다.10일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이 북미정상회담에서 미국이 일방적이고 강도같이 비핵화를 요구한다며 미국을 비난하자 이 같은 취지의 발언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2018.07.10 12:28:55(Tue)  |  한다원 기자 (hdw@sisajournal-e.com)

한국, 미중무역전쟁 리스크 세계 6위…전자·자동차 등 타격

한국, 미중무역전쟁 리스크 세계 6위…전자·자동차 등 타격

미국과 중국 간 무역전쟁이 심화되면 두 당사국 외에 어떤 나라들이 타격을 받을까. 5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과 비즈니스 인사이더에 따르면 경제분석기관 픽셋에셋매니지먼트의 애널리스트들은 미·중 무역전쟁이 몰고 올 수출 분야의 리스크(위험요인)를 분석한 결과를 공개했다. 위험요인 비율은 글로벌 교역 체인망에서 해당 국가의 수출입 물량이 자국의 전체 경제에서 차지하는 비중을 의미한다. 이에 따르면 한국은 62.1%로 6위였다. 한국은 세계에서 기술적으로 가장 선진화한 경제로 전자제품, 자동차, 철강, 선박 등 주요 수출 품목이 무역전쟁의

2018.07.06 16:34:12(Fri)  |  최성근 기자 (sgchoi@sisajournal-e.com)

美·中 무역전쟁 본격화…中 “국가 이익 수호 위해 반격”

美·中 무역전쟁 본격화…中 “국가 이익 수호 위해 반격”

미국이 6일(현지시간) 예정대로 중국에서 수입하는 340억달러(한화 약 38조원) 규모의 제품에 대한 25%의 관세부과를 개시함으로써 무역전쟁이 본격 시작됐다. 미국은 미 동부시간으로 이날 오전 0시 1분을 기해 미 무역대표부(USTR)가 지난달 확정한 산업부품·설비 기계·차량·화학제품 등 818개 품목에 대한 고율 관세부과 조치를 발효했다.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5일 전용기 ‘에어포스 원’에서 “먼저 340억 달러어치에 대해 관세를 부과하고, 나머지 160억 달러 규모에 대해선 2주 이내에 관세가 매겨질 것이다”며 관세 강행

2018.07.06 15:28:41(Fri)  |  한다원 기자 (hdw@sisajournal-e.com)

‘무역전쟁 선포’ 하루 앞두고 美·中 ‘눈치보기’?

‘무역전쟁 선포’ 하루 앞두고 美·中 ‘눈치보기’?

미국과 중국이 오는 6일부터 340억달러 규모의 수입품에 25% 관세를 매기기로 예고한 가운데, 중국 당국이 미국보다 먼저 관세를 부과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밝혀 주목된다. 양국은 12시간 시차를 놓고 누가 먼저 관세를 부과하는지에 대해 눈치싸움을 펼치는 모습이다.중국 재정부는 4일 공식 홈페이지에 국무원 관세세칙위원회 관계자의 담화문을 올리고, 중국은 선제공격을 하지 않을 것이라는 입장을 밝혔다.중국 재정부가 발표한 담화문에 따르면, “일본 아사히신문의 중국의 ‘보복’관세가 미국보다 먼저 개시된다는 보도를 확인했다”며 “중국 정부는

2018.07.05 11:15:41(Thu)  |  한다원 기자 (hdw@sisajournal-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