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시사저널

2018년 9월 23일 [Sun]

KOSPI

2,339.17

0.68% ↑

KOSDAQ

827.84

0.82% ↑

KOSPI200

300.81

0.59% ↑

SEARCH

시사저널

국제경제

(전체 128건)
[美中무역전쟁] WSJ “무역 전쟁 갈등 고조…다음 주 미·중 무역협상 취소”

[美中무역전쟁] WSJ “무역 전쟁 갈등 고조…다음 주 미·중 무역협상 취소”

중국이 다음 주로 예정됐던 미국과의 무역 협상을 취소한 것으로 전해졌다.미국 월스트리트저널은 22일 외교소식통을 인용해 “최근 양국의 무역전쟁 갈등이 다시 높아지는 가운데 나온 결정”이라며 다음 주 예정된 미·중 간 무역 협상을 취소했다고 보도했다.매체에 따르면, 백악관의 한 고위관리는 “지금 당장 예정된 회담이 없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당초 스티븐 므누신 미 재무장관과 류허 중국 경제담당 부총리는 오는 27~28일 워싱턴 DC에서 협상을 재개할 예정이었다. 그러나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지난 17일 2000억달러 규모의

2018.09.22 15:10:49(Sat)  |  한다원 기자 (hdw@sisajournal-e.com)

[평양정상회담] 美 국무부 “재벌총수 동행 경계해야”

[평양정상회담] 美 국무부 “재벌총수 동행 경계해야”

미국 국무부가 이번 평양정상회담을 두고 “남북관계와 북한 비핵화가 별개로 진전될 수 없다”는 원칙을 재차 내세웠다는 보도가 나왔다. 이번 미 국무부 발언은 남북이 경협 합의를 이어가기에 앞서 대북 제재 이행 의무를 재차 강조한 것으로 풀이된다. 지난 17일 미국의소리(VOA)는 미 국무부 대변인실 관계자에게 평양정상회담에 대한 논평 요청을 통해 이 같은 답변을 받았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국무부 관계자는 문재인 대통령의 방북에 주요 대기업 총수들이 동행하는 점을 두고 “모든 유엔 회원국들이 유엔 안보리 결의에 의해 금지된 ‘특

2018.09.18 11:33:16(Tue)  |  윤시지 기자 (sjy0724@sisajournal-e.com)

美, 17일 ‘대북제재 이행 논의’ 유엔 안보리 긴급회의 소집

美, 17일 ‘대북제재 이행 논의’ 유엔 안보리 긴급회의 소집

미국이 오는 17일(현지시간)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긴급회의를 열고 대북제재 이행과 집행 문제를 논의할 예정이라고 AP통신 등 미국 언론이 14일 보도했다.이번 회의는 러시아 등 일부 국가가 대북 제재를 방해한다고 보고 있는 미국이 대응책을 모색하기 위해 열리는 것으로 분석된다. 러시아 타스통신 등은 미국이 대북제재 완화를 주장하고 있는 러시아에 불만을 갖고 이번 회의를 소집했다고 해석하기도 했다.앞서 니키 헤일리 유엔주재 미국대사는 대북제재를 감시하는 안보리 대북제재위원회(1718위원회)의 보고서 내용이 러시아의 압력으로 수정됐다며

2018.09.15 15:57:52(Sat)  |  주재한 기자 (jjh@sisajournal-e.com)

“트럼프, 中에 2000억달러 관세 부과 계속 추진 지시”

“트럼프, 中에 2000억달러 관세 부과 계속 추진 지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참모들에게 2000억 달러 이상의 중국산 제품에 대한 추가 관세 부과를 진행하라는 지시를 내렸다고 블룸버그통신이 14일(현지시간) 보도했다.블룸버그통신은 사정을 잘 아는 4명의 소식통을 인용해 트럼프 대통령이 13일(현지시간) 이 같은 지시를 했다고 전했다.트럼프 대통령의 관세 부과 지시는 미국과 중국의 무역전쟁을 해결하기 위한 스티브 므누신 미 재무장관의 협상 재개 시도가 이뤄지는 시점에 나왔다.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스티브 므누신 재무장관, 로스 상무장관 라이트하이저 무역대표부 대표 등과 만나 중국산

2018.09.15 11:00:18(Sat)  |  주재한 기자 (jjh@sisajournal-e.com)

휘발유 가격 리터당 1630원…“국제유가 상승에 국내 제품도 오름세”

휘발유 가격 리터당 1630원…“국제유가 상승에 국내 제품도 오름세”

국내 휘발유와 경유 가격이 각각 1630원과 1430원을 넘어섰다. 16주만에 최대 주간 상승폭도 기록했다.15일 한국석유공사 유가정보 서비스인 ‘오피넷’에 따르면 9월 둘째 주 전국 주유소 휘발유 평균 가격은 전 주 보다 리터당 6.8원 오른 1630.3원으로 집계됐다.전국 휘발유 평균 가격이 1630원을 넘어선 것은 2014년 12월 셋째 주(1655.97원) 이후 처음이다. 1년 전인 지난해 9월 둘째 주(1475.1원)와 비교하도 무려 10.5%나 올랐다.상표별로는 알뜰주유소의 휘발유 가격이 리터당 평균 7.0원 오른 160

2018.09.15 10:33:59(Sat)  |  주재한 기자 (jjh@sisajournal-e.com)

북·미 ‘친서외교’로 비핵화 협상 훈풍…美 종전선언 수락 여부가 관건

북·미 ‘친서외교’로 비핵화 협상 훈풍…美 종전선언 수락 여부가 관건

문재인 대통령이 대북 특별사절단의 방북 성과를 발판으로 중국, 일본에 각각 특사를 보내 교착상태에 머문 북미 간 비핵화 논의에 주목하면서 오는 평양 남북정상회담의 의제가 될 북한 비핵화와 종전선언에 대한 접점을 도출하기 위한 외교전에 주력하고 있다. 이와 동시에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친서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에게 전달될 것으로 예정되면서 트럼프 대통령의 결단이 중요해졌다.​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은 존 볼턴 미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과 통화한데 이어 지난 7일 중국에 방문해 양제츠 중국 외교담당 정치국 위원과 면담했다. 정 실

2018.09.10 17:09:47(Mon)  |  한다원 기자 (hdw@sisajournal-e.com)

홍콩, 세계서 슈퍼부자 가장 많아

홍콩, 세계서 슈퍼부자 가장 많아

홍콩이 세계에서 초부유층이 가장 많은 도시로 집계됐다. 2위는 미국 뉴욕, 3위는 일본 도쿄였다.블룸버그통신은 6일 리서치회사 웰스-X 보고서를 인용해 지난해 홍콩의 자산 3000만달러, 한화 약 340억원 이상 인구가 1만명으로 31% 늘었다고 밝혔다. 이는 8900명으로 2위를 차지한 미국 뉴욕보다 1100명이나 많은 수치다.홍콩과 미국 뉴욕에 이어 일본 도쿄가 6800명으로 3위, 미국 로스앤젤레스(LA)가 5300명으로 4위를 기록했다. 프랑스 파리는 영국 런던을 제치고 4000명으로 유럽 1위를 차지했다.웰스-X에 따르면

2018.09.06 18:01:45(Thu)  |  변소인 기자 (byline@sisajournal-e.com)

[美中무역전쟁] 글로벌 수출업체, 美 행정부 ‘관세폭탄’ 피해 동남아로?

[美中무역전쟁] 글로벌 수출업체, 美 행정부 ‘관세폭탄’ 피해 동남아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오는 7일 2000억 달러(한화 약 224조원) 규모의 중국산 제품에 또 다시 관세를 부과할 방침이다. 2000억 달러는 중국 대미 수출액의 약 40%에 해당한다. 미중 무역전쟁이 다시 격화될 조짐을 보이자 미국의 관세 위협을 피해 중국에서 동남아 등으로 이전을 고려하는 기업이 늘고 있어 주목된다.미국 트럼프 행정부는 지난 2주간 공청회에서 관세로 인해 영향을 받을 수 있는 제품 목록과 관련해 의견을 수렴했다. 미국 기업들은 중국산 제품 관세에 대한 의견을 서면으로 제출하기도 했다.미국 언론 매체 CNN

2018.09.06 16:35:16(Thu)  |  한다원 기자 (hdw@sisajournal-e.com)

美금리인상·무역갈등, 취약신흥국 금융불안으로 이어지나

美금리인상·무역갈등, 취약신흥국 금융불안으로 이어지나

미국의 금리인상과 글로벌 무역갈등 심화가 취약신흥국의 금융불안으로 이어질 수 있다는 전망이 나왔다. 다만 해당 취약신흥국의 금융불안이 여타 다른 신흥국에 전이될 가능성은 낮은 것으로 분석됐다. 취약신흥국의 세계경제 참여도가 높지 않기 때문이다.  2일 한국은행이 해외경제포커스에 게재한 '취약신흥국의 최근 거시경제 상황' 보고서는 취약신흥국(터키, 아르헨티나, 콜롬비아, 남아공, 멕시코, 인도네시아, 브라질, 인도, 러시아, 필리핀 등 10개국)들이 미국의 금리인상 등 대외충격에 민감하게 반응할 가능성이 있다고 내다봤다. 한은은 특히

2018.09.02 14:34:37(Sun)  |  김성진 기자 (star@sisajournal-e.com)

[美中무역전쟁] 경제 패권 싸움 넘어 정치·외교·군사 영역으로 확산

[美中무역전쟁] 경제 패권 싸움 넘어 정치·외교·군사 영역으로 확산

미국과 중국의 무역전쟁이 경제적 싸움을 넘어 정치·외교·군사영역까지 확산되는 모양새다. 미국은 오는 11월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의 중간선거를 앞두고 대만 카드를 통해 중국을 압박하고 나섰고, 중국은 미국과 갈등을 빚는 가운데 러시아와의 관계를 밀착하고 있다. 미국이 대만 주재 미국대사관 격인 미국재대만협회(AIT) 신축 청사에 미국 해병대를 배치시키로 했다. 중국은 39년만에 대만 재주둔이란 상징성에 ‘하나의 중국’ 원칙 위배 논란에 휩싸이게 돼 미국과 갈등을 빚고 있다. 신축 청사에 미국이 고위급 인사를 보낼 경우 영토주권 문

2018.08.31 16:19:50(Fri)  |  한다원 기자 (hdw@sisajournal-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