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시사저널

2017년 12월 15일 [Fri]

KOSPI

2,479.24

0.4% ↑

KOSDAQ

771.67

0.17% ↑

KOSPI200

325.84

0.34% ↑

SEARCH

시사저널

종목

(전체 250건)
[코스닥 새내기] 디바이스이엔지, 플렉시블 OLED 시장 확대 수혜주

[코스닥 새내기] 디바이스이엔지, 플렉시블 OLED 시장 확대 수혜주

디바이스이엔지가 이달말 코스닥시장에 상장한다. 디바이스이엔지는 주로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디스플레이와 메모리 반도체 제조공정에 사용되는 세정 장비를 제조·판매하는 회사다. 특히 플렉시블(Flexible·휘어지는) OLED 디스플레이 세정 장비도 생산해 국내 기업에 독점적으로 공급하고 있어 플렉시블 OLED 시장 확대 수혜주로도 꼽힌다.반대로 이 회사가 지닌 투자 위험요소도 있다. 매출 대부분이 OLED와 반도체 장비에 집중돼 있다. 이 탓에 전방 산업에 위치한 기업들이 설비 투자를 줄일 경우 매출이 줄어들 가능성이 높다. 디바

2017.12.09 08:00:00(Sat)  |  송준영 기자 (song@sisajournal-e.com)

[코스피 새내기] 진에어, LCC 시장 확대의 수혜주

[코스피 새내기] 진에어, LCC 시장 확대의 수혜주

하반기 기업공개(IPO) 최대어라 불리는 진에어가 다음 주 유가증권시장에 상장한다. 저비용항공사(LCC)인 진에어는 국내 경쟁사 중에선 유일하게 장거리 노선을 운용하고 있다는 차별점이 있다. 해외 여행객 수 증가 등 LCC 시장이 전체적으로 확장하고 있다는 점도 이 회사 투자를 매력적으로 만드는 요인이다.반대로 이 회사가 지닌 투자 위험요소도 있다. 확대하는 시장과 함께 LCC간 경쟁도 치열해지는 상황이다. 진에어를 제외하면 국내에만 5개 LCC가 있고 국내에 취항하는 해외 LCC도 다수 존재한다. 유가와 환율 변동에 따라 수익성이

2017.12.02 08:00:00(Sat)  |  송준영 기자 (song@sisajournal-e.com)

[코스닥 새내기] CTK코스메틱스, 화장품 풀서비스 업체

[코스닥 새내기] CTK코스메틱스, 화장품 풀서비스 업체

씨티케이(CTK)코스메틱스가 다음 달 코스닥시장에 상장한다. CTK코스메틱스는 화장품 기업을 대상으로 기획부터 디자인, 마케팅, 납품까지 제공하는 ‘풀서비스(Full-Service)’ 사업을 하는 회사로 화장품 시장 확대 수혜주로 꼽힌다. 이 회사는 풀서비스를 통해 축적한 빅데이터 기반 연구개발, 기획과 글로벌 화장품 회사를 고객사로 두고 있다는 점을 장점으로 내세운다.반대로 이 회사가 지닌 투자 위험요소도 있다. 매출 대부분이 미국에서 나온다. 미국 경기가 악화할 경우 이 회사 실적이 요동칠 가능성이 크다. 게다가 매출처도 로레알

2017.11.25 08:00:00(Sat)  |  송준영 기자 (song@sisajournal-e.com)

주가 '펄펄' 신라젠, '과열vs합당' 팽팽

주가 '펄펄' 신라젠, '과열vs합당' 팽팽

1611.2%. 이는 올해 바이오 업체인 신라젠에 투자했더라면 거둘 수 있는 가장 높은 수익률이다. 올해 2월 20일만하더라도 8900원에 거래되던 신라젠 주가는 21일 장중15만2300원을 기록했다. 이달 초 이 주식을 샀더라도 수익률은 125%에 육박한다. 신라젠이 최근 증시에서 가장 뜨거운 감자일 수 밖에 없는 이유다.동시에 이를 두고 투자자들 사이에선 갑론을박이 한창이다. 신라젠 투자가 지나치게 과열됐다는 주장이다. 게다가 보호예수, 전환사채 물량이 쏟아져 나올 가능성이 크다고 진단한다. 반대 측은 바이러스 항암제 펙사벡(P

2017.11.21 17:45:48(Tue)  |  송준영 기자 (song@sisajournal-e.com)

[코스닥 새내기] 메카로, 반도체 필수재 앞세운 다크호스

[코스닥 새내기] 메카로, 반도체 필수재 앞세운 다크호스

반도체 소재·부품 생산기업인 메카로가 다음 달 코스닥시장에 상장한다. 메카로는 반도체 제조 공정에 사용되는 부품을 생산하는 회사로 반도체 호황 수혜주로 꼽힌다.  특히 주력 생산 제품인 반도체 증착 공정용 전구체는 반도체 공정에서 필수재로 꼽히고, 실리콘 웨이퍼에 열에너지를 균일하게 공급하는 히터블록은 국내 1위 수준의 시장 점유율을 유지하고 있다. 장밋빛 전망과는 달리 투자 위험요소도 존재한다. 매출 절반 이상이 특정 업체에 몰려 있다. 게다가 매출 비중도 전구체에 편중되고 있는 상황이다. 메카로는 신규 성장 동력 확보로 사업을

2017.11.18 08:02:00(Sat)  |  송준영 기자 (song@sisajournal-e.com)

[코스닥 새내기] 티슈진, 관절염치료제 '인보사' 앞세운 관심주

[코스닥 새내기] 티슈진, 관절염치료제 '인보사' 앞세운 관심주

코오롱생명과학의 미국 자회사 티슈진이 다음 달 코스닥시장에 상장한다. 티슈진은 골관절염 치료 신약 ‘인보사’를 개발 중으로 향후 시장성에 대해 투자업계의 관심을 쏠리고 있다. 일반 공모 청약에서도 300대 1에 가까운 경쟁률을 보이면서 하반기 최대어 면모를 보였다. 하반기 기업공개(IPO) 시장에서 가장 큰 주목을 받는 티슈진이 일반 청약을 끝냈다. 29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티슈진 공모주 청약경쟁률은 299.537대 1로 집계됐다. 청약 증거금으로는 6조655억원이 몰렸다. 이는 올해 넷마블게임즈(청약 증거금 7조7650억원)에

2017.10.28 08:02:00(Sat)  |  송준영 기자 (song@sisajournal-e.com)

[코스닥새내기] 펄어비스, ‘검은사막’ 앞세운 게임 대형주

[코스닥새내기] 펄어비스, ‘검은사막’ 앞세운 게임 대형주

게임 개발사인 펄어비스가 대규모 다중접속 역할수행게임(MMORPG)인 ‘검은사막’을 앞세워 코스닥 시장 문을 두드린다. 희망 공모가 상단으로 상장하게 되면 시가총액 1조2000억원대 게임주로 등극한다. 게임주 시가총액 순위로만 5위다. 실적 대비 책정된 기업가치가 높다는 지적도 있지만 펄어비스는 플랫폼 다양화, 해외 시장 확대, 개발사 인수합병(M&A) 등을 통해 높은 성장성을 보일 것이라 자신하고 있다. 정경인 펄어비스 대표는 기업공개(IPO) 간담회를 열고 “글로벌 탑티어 게임 개발 및 퍼블리싱 스튜디오로 도약하는 것이 목표”라

2017.09.02 09:00:00(Sat)  |  송준영 기자 (song@sisajournal-e.com)

[코스닥 새내기] RFHIC, 통신·방산분야 신소재 부품으로 관심

[코스닥 새내기] RFHIC, 통신·방산분야 신소재 부품으로 관심

무선 통신장비용 반도체 생산업체 알에프에이치아이씨(RFHIC)가 다음 달 코스닥 시장 문을 두드린다. RFHIC는 무선통신, 방위산업 등에 쓰이는 질화갈륨(GaN) 트랜지스터와 GaN 전력증폭기를 생산·판매하는 국내에서 유일한 업체로 5G 수혜주로 꼽힌다. 27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이 회사는 지난 18일 엔에이치스팩(SPAC·기업인수목적회사) 8호와 합병을 마무리한 데 이어 다음달 1일 코스닥 상장을 앞두고 있다. RFHIC는 직접 상장하는 대신 안정적인 자금 확보가 가능한 SPAC과 합병하는 방식을 택했다. RFHIC와 엔에이치스

2017.08.26 08:00:00(Sat)  |  송준영 기자 (song@sisajournal-e.com)

[임플란트업계 분식 논란]① 시장 2·3위 덴티움·디오, 실적 부풀리기 구설수

[임플란트업계 분식 논란]① 시장 2·3위 덴티움·디오, 실적 부풀리기 구설수

임플란트 업계가 매출 부풀리기 등 분식회계 논란에 휩싸였다. 시장 2·3위 업체가 치과 병·의원들과 거래하면서 제품을 건네지 않거나 무제한 교환·반품을 보장하는 수법으로 허위 매출을 일으킨다는 제보들이 잇따르고 있다. 이에 내부 관계자들 제보에 기초해 임플란트 업계에 불거진 분식회계 논란을 파헤쳤다. [편집자주]국내 임플란트 시장 2·3위 업체 덴티움과 디오가 매출과 영업이익 부풀리기 등 분식회계했다는 내부 관계자 제보가 잇따르고 있다. 이에 일부 경쟁업체는 분식회계 의혹을 제기하며 한국공인회

2017.02.14 16:49:32(Tue)  |  배동주 기자 (ju@sisajournal-e.com)

코스피 시총 2위 경쟁 다시 불붙어

코스피 시총 2위 경쟁 다시 불붙어

현대차와 SK하이닉스의 코스피 시가총액 2위 경쟁이 다시 불붙고 있다. 현대차는 전날 북미 투자 계획이 알려지면서 상승 마감에 성공했다. 반면 SK하이닉스는 국내 증시 약세 속에 소폭 하락마감하면서 두 종목간 시가총액 차이는 2조원 안쪽으로 줄어들었다. 18일 유가증권시장에서 현대차는 전일 대비 500원(0.33%) 오른 15만4000원에 거래를 마쳤다. 현대차는 북미 투자 확대 계획을 밝히면서 상승 기대를 받고 있다. 정진행 현대차 사장은 전일 언론 인터뷰에서 향후 5년간 31억 달러(약 3조6000억원)

2017.01.18 16:23:04(Wed)  |  황건강 기자 (kkh@sisajournal-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