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시사저널

2017년 1월 17일 [화]

서울 2.9℃ 구름조금

KOSPI

2,064.17

0.61% ↓

KOSDAQ

627.88

1.07% ↓

KOSPI200

266.15

0.66% ↓

SEARCH

시사저널

은행

(전체 974건)
김영란법 불구 일부업종만 법인카드 매출 감소

김영란법 불구 일부업종만 법인카드 매출 감소

한 대기업 홍보팀에 근무하는 김성수(44)씨는 김영란법 시행 이후 언론사 관계자들과 식사자리가 한동안 뜸했다. 점심 약속을 잡아도 “더치페이”를 하겠다고 나서는 이들도 많았다. 하지만 김영란법 시행 100일이 지난 현재는 예전과 크게 다를 바가 없어졌다. 김 씨는 “식사 시 1인당 3만원으로 가격이 제한돼 고급 식당에서 중식당, 한식당으로 옮기긴 했지만 횟수가 잦다보니 총 사용금액은 비슷하다”고 전했다. 부정청탁 및 금품 등 수수의 금지에 관한 법률(청탁금지법)이 시행된 지 100일이 지나면서 화원이나 공연업계, 주점 등

2017.01.16 18:18:05(월)  |  장가희 기자 (gani@sisajournal-e.com)

임영진·김형진 차기 신한은행장 후보?

임영진·김형진 차기 신한은행장 후보?

신한금융의 차기 회장 선임을 앞두고 행장 후보군도 하마평에 오르고 있다. 가장 유력한 후보는 임영진, 김형진 지주 부사장이다. 신한금융에 따르면 2월 초 차기 신한은행장 선임 작업이 시작된다. 한동우 회장과 이만우 고부인 이상경 등 사외이사는 회장후보가 결정된 이후 자회사경영관리위원회(자경위)에서 은행장 후보 추천 작업을 진행한다. 자경위에서 추천된 후보는 임원후보추천위원회(임추위)에서 최종적으로 선임된다. 신한 관계자는 "늦어도 2월 말에 선출될 것으로 보고있다"고 전했다.차기 회장은 조용병 행장이 유력하게 거론되고 있

2017.01.16 17:52:43(월)  |  장가희 기자 (gani@sisajournal-e.com)

기업은행 효율성 강조한 조직개편 '관심'

기업은행 효율성 강조한 조직개편 '관심'

IBK기업은행이 17일 조직개편을 단행한다. 이번 조직개편은 조직 효율성 강화, 비은행 부문 강화 등이 골자다. 은행 내부 여성 임원 재발굴도 금융권 관심사다. 16일 기업은행에 따르면 김도진 IBK기업은행장은 취임 후 첫 조직 개편을 단행한다. 김 행장은 비이자·비은행 부문 수익 증대와 본부 조직 효율성을 강화할 방침이다. 앞서 김 행장은 취임사 등을 통해 "은행에 90% 이상 편중된 수익구조를 하루빨리 바꾸지 않으면 미래가 불투명하다"고 밝힌 바 있다. 그는 은행 수익 중 비이자, 비은행 부문이 20%를

2017.01.16 16:36:41(월)  |  이용우 기자 (ywl@sisajournal-e.com)

신용카드 포인트 사용 제한 없어진다

신용카드 포인트 사용 제한 없어진다

직장인 김은희(29)씨는 3년 전부터 신용카드를 한 장만 들고 다닌다. 여러장을 사용하면 포인트도 조금씩 밖에 적립이 되지 않기 때문이다. 한 달에 100만원 이상을 신용카드로 긁기 때문에 포인트도 가득 쌓여 있다. 하지만 정작 포인트를 활용해 물건을 사기가 어려웠다. 김 씨는 "3만 포인트가 있어도 한 번에 사용할 수 있는 포인트 비율은 얼마 안된다"며 "해마다 버리는 포인트가 생겨 아깝다"고 전했다. 올해부터 신용카드 포인트를 제한없이 마음대로 쓸 수 있게 됐다.  포인트로 물건값을 결제할 수 있어도

2017.01.13 17:37:08(금)  |  장가희 기자 (gani@sisajournal-e.com)

신한금융 최방길 카드 단지 나이 때문?

신한금융 최방길 카드 단지 나이 때문?

신한금융그룹이 차기 회장 선출 작업을 진행하고있는 가운데 최방길 전 신한BNP파리바 사장이 후보군에 등장하며 회장후보추천위원회(회추의)의 숨의 뜻에 대해 추측이 무성하다.차기 회장 자리는 조용병 신한은행장과 위성호 신한카드 사장 2파전이라는 평가가 우세했다. 신한금융이 9일 공개한 후보군은 의외였다는 평가다.최 전 사장이 언론을 통해 차기 회장 후보로 꼽히긴 했지만 영향력은 미미할 것으로 예상됐다. 최 전 사장은 지난 2012년 말 BNP파리바자산운용 사장을 끝으로 현업을 떠난 지 4년이 넘었다. 후보군에 속한 이유가 구색

2017.01.13 16:18:34(금)  |  장가희 기자 (gani@sisajournal-e.com)

[기자수첩] 금융사가 앞세워야 할 말

[기자수첩] 금융사가 앞세워야 할 말

"올해도 돈 많이 법시다!"경제·금융당국 수장과 금융사 CEO들이 새해 한자리에 모인 기념사. 단상에 오른 한 인사가 이같이 외쳤다. 금융, 외환시장 변동성으로 인한 리스크 관리가 이날 모임의 화두였다고 한다. 하지만 진짜 화두는 '돈을 많이 벌자'였다. 하영구 은행연합회장 건배사도 '풀 풀 풀'이다. 올해 금융사 모두 돈 많이 벌고 잘 풀렸으면 좋겠다는 의미였다. 은행연합회, 금융투자협회 등 6개 금융권별 협회는 지난 3일 서울 중구 롯데호텔에서 '2017년 범금융 신년인사회'를 개최했다. 이날 행사에는 유일호 부총리 겸 기획재정

2017.01.13 15:59:38(금)  |  이용우 기자 (ywl@sisajournal-e.com)

"대기업에서 스카웃 제안이 올 정도로 일해라"

"대기업에서 스카우트 연락이 올 정도로 일해 봐라."KB금융 한 고위 관계자는 윤종규 KB금융그룹 회장 겸 KB국민은행장이 올해 조직개편을 단행한 뒤 임원들에게 이같이 요구했다고 전했다. 지난해 말 KB금융지주는 재도약을 위해 과감한 조직개편을 단행했다. 지주사와 은행, 증권을 아우르는 겸직 체제로 조직을 바꿨다. 윤 회장은 이후 임원들에게 '스카우트'라는 단어를 사용하며 성과를 통해 능력을 보여달라는 주문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관계자는 "과거 금융사 임원이라고 하면 대기업 재무팀 등에서 스카우트해 가던 시절이 있었

2017.01.13 10:46:55(금)  |  이용우 기자 (ywl@sisajournal-e.com)

시중은행 ‘모바일 서비스’로 고개 돌렸다

시중은행 ‘모바일 서비스’로 고개 돌렸다

이달 말 인터넷전문은행 K뱅크가 출범하는 가운데 시중은행들이 시장을 선점하기 위해 다각적인 방안을 모색하며 모바일 역량 강화에 총력을 쏟고 있다. 지주 계열사 산하의 시중은행들은 관계사와의 협업 강화를 통해 고객들을 유치하는 방안 등 인터넷전문은행과의 차별성 강화에 역점을 두고 있다.12일 금융권에 따르면 신한은행은 모바일 은행인 써니뱅크를 중심으로 인터넷전문은행에 대응할 방침이다. 지난 1일 조직개편을 통해 써니뱅크 사업본부를 신설하고 본부 내 써니뱅크 기획부와 써니뱅크 운영부를 각각 설치했다.기존에 있던

2017.01.12 18:26:37(목)  |  장가희 기자 (gani@sisajournal-e.com)

은행들 올해 모바일 대출 활성화

은행들 올해 모바일 대출 활성화

올해 금융권 모바일 대출이 활성화된다. 인터넷전문은행이 올해 본격적으로 사업을 시작한다. 은행들도 뒤쳐지지 않기 위해 모바일 대출 상품을 내놓고 있다. 금융사들이 모바일 대출 경쟁을 하면서 대출 금리를 내릴수 있다는 전망도 나온다. 인터넷전문은행 K뱅크는 이르면 이달말, 카카오뱅크는 상반기 출범할 계획이다. 두 인터넷전문은행은 지점 없이 고객과 비대면 거래를 한다. 모바일을 통해 예적금 계좌를 만들고 대출을 할 수 있다. 모든 금융거래가 모바일을 통해 가능하다. 특히 인터넷전문은행들은 계열사의 고객 정보를 활용해 대출

2017.01.12 18:23:54(목)  |  이준영 기자 (lovehope@sisajournal-e.com)

신한 차기 회장 땐 '라인, 인맥' 사라지나

신한 차기 회장 땐 '라인, 인맥' 사라지나

오는 20일 신한금융의 차기 회장 최종 후보를 선출하는 이사회를 앞두고 조용병 신한은행장, 위성호 신한카드 사장, 최방길 전 신한BNP파리바자산운용 사장이 3파전을 벌이고 있다. 내부 인사가 신한금융을 이끄는 수장 자리에 오르다보니 지금까지 'OO 라인', 'OO 파' 가 큰 요건으로 작용했다.  그러나 지난 2010년 신한사태를 거쳐 2015년 행장 선출에서 어떤 라인에도 속하지 않은 인물인 조용병 행장이 발탁되면서 앞으로 '라인'이나 '명맥'과 같은 전 CEO의 그림자는 조금씩 퇴색될 것으로 보인다.가장 큰 줄기를 형

2017.01.12 18:04:24(목)  |  장가희 기자 (gani@sisajournal-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