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시사저널

2018년 10월 16일 [Tue]

KOSPI

2,145.12

0.77% ↓

KOSDAQ

718.87

1.73% ↓

KOSPI200

277.19

0.78% ↓

SEARCH

시사저널

은행

(전체 2,332건)
[금융 CEO열전-끝]⑥ ‘동반자 금융’ 본격화하는 김도진 기업은행장

[금융 CEO열전-끝]⑥ ‘동반자 금융’ 본격화하는 김도진 기업은행장

최근 IBK기업은행을 관통하는 핵심 키워드는 ‘동반자 금융’이다. 동반자 금융은 김도진 기업은행장이 취임 직후부터 역점을 두고 추진 중인 사업이다. 아울러 김 행장은 디지털 코어(CORE) 뱅크 전환, 글로벌 금융영토 확장 등에도 힘을 쏟고 있다. 특히 최근에는 금융권 최초로 중소기업대출 잔액 150조원을 넘어서기도 했다.  김 행장은 1985년 기업은행에 입사한 후 기업금융센터장, 경영전략그룹장을 거쳐 지난 2016년 12월 은행장으로 취임했다. 특히 취임 직후 동반자 금융을 강조하며 기업은행의 새로운 패러다임을 제시했다. 동반자

2018.10.15 17:19:58(Mon)  |  원태영 기자 (won@sisajournal-e.com)

[2018 국감] 은행권, 부동산업 대출 5년간 70조원 폭증

[2018 국감] 은행권, 부동산업 대출 5년간 70조원 폭증

은행권 개인사업자(자영업자) 대출에서 부동산업이 차지하는 비중이 크게 늘었다. 은행들이 일자리 창출 효과가 높은 제조업이나 도·소매업​ 등에 대출하기 보다 안전하고 손쉽게 돈을 벌 수 있는 부동산 임대업 등에 집중적으로 대출하면서 부동산 가격을 상승시킨다는 지적이 나온다. 15일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소속 김두관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한국은행으로부터 받은 국내은행의 개인사업자 대출 현황에 따르면 2013년 1분기에 개인사업자 대출 총액은 177조1000억원에서 올해 2분기말 302조1000억원으로 늘었다. 5년 동안 70.6%(125조

2018.10.15 11:15:45(Mon)  |  이용우 기자 (ywl@sisajournal-e.com)

금융권, 은행지점 줄고 복합점포는 늘어난다

금융권, 은행지점 줄고 복합점포는 늘어난다

단순 은행 업무를 보는 지점이 줄어드는 대신 은행, 증권, 보험 업무를 한 번에 볼 수 있는 금융복합점포는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 금융지주들과 은행들이 계열사 시너지를 높이고 고객을 위한 자산관리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복합점포를 늘리는 것으로 나타났다. 13일 금융권에 따르면 지난 11일 IBK기업은행은 충청지역 첫 번째 복합점포인 ‘천안WM센터’를 개점했다. 이번 복합점포는 기업은행의 17번째 복합점포다. 복합점포는 은행과 증권사, 보험사의 영업점을 결합해 다양한 투자상품과 증여, 상속, 세무, 부동산 등의 종합상담 서비스를 제공

2018.10.13 09:00:00(Sat)  |  이용우 기자 (ywl@sisajournal-e.com)

DGB금융지주, 지배구조 개선 두고 내부 분열 조짐

DGB금융지주, 지배구조 개선 두고 내부 분열 조짐

DGB금융지주가 최근 내부 갈등에 휩싸인 분위기다. 김태오 DGB금융 회장이 지주사 중심의 지배구조개선안을 추진할 것을 밝히면서 이에 반대하는 은행 이사회와 갈등을 빚는 것으로 나타났다. 은행장 장기 공석도 예상되는 가운데 김 회장의 행장 겸임 가능성도 나오면서 갈등은 더 고조되는 분위기다. 11일 금융권에 따르면 김태오 DGB금융 회장은 지주사 중심의 지배구조개선안을 추진할 예정이다. 특히 회사의 최고경영자(CEO) 후보 추천권을 지주사가 갖는 등의 내용을 담은 이 안의 개정을 이달 안에 마무리할 계획이다. 하지만 지주사 회장 권

2018.10.11 17:10:55(Thu)  |  이용우 기자 (ywl@sisajournal-e.com)

[2018 국감] 최종구 금융위원장 “대출금리 부당산출 제재 근거 마련할 것”

[2018 국감] 최종구 금융위원장 “대출금리 부당산출 제재 근거 마련할 것”

최종구 금융위원장이 11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정무위원회의 금융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은행권의 부당한 대출금리 산정을 제재할 수 있는 방안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최 위원장은 시중은행의 대출금리 조작 사태와 관련해 “대출금리 부당산정관련 아직 최종조치가 나오지 않았다”며 “환급은 했지만 제재 조치를 못했는데 현행 법령상 근거가 없다. 고의적이고 중대한 잘못에 대해서는 확실히 제재하도록 장치를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금융감독원은 지난 7월 국내 은행을 대상으로 대출금리 산정 실태를 점검하고 부당하게 취한 대출이자에 대한 환급을 지시

2018.10.11 16:02:49(Thu)  |  원태영 기자 (won@sisajournal-e.com)

[2018 국감] 6대 시중은행 외국인 지분율 작년 말 73.3%

[2018 국감] 6대 시중은행 외국인 지분율 작년 말 73.3%

국내 6대 시중은행의 외국인 지분율이 계속 상승하고 있다. 6대 은행의 외국인 지분율은 지난해 말 평균 73.3%를 기록했다. 은행의 고배당 정책으로 은행 자금이 외국으로 빠져나가는 ‘국부유출’이 커진다는 지적이 나온다. 11일 국회 정무위 소속 고용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금융감독원에서 제출받은 ‘국내은행 외국인 지분율 현황’ 자료에 따르면 KB국민·신한·우리·KEB하나·SC제일·씨티 등 6대 시중은행의 외국인 지분율은 지난해 말 73.3%로 집계됐다.6대 은행 평균 외국인 지분율은 2013년 68.5%, 2014년 70.6%, 2

2018.10.11 09:54:51(Thu)  |  이용우 기자 (ywl@sisajournal-e.com)

‘채용비리 의혹’ 조용병 신한금융 회장, 구속영장 기각

‘채용비리 의혹’ 조용병 신한금융 회장, 구속영장 기각

신한은행 채용 비리 관여 의혹을 받고 있는 조용병 신한금융지주에 대한 구속영장이 기각됐다. 서울동부지법 양철한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11일 조 회장의 위계에 의한 업무 방해와 남녀고용평등법 위반 혐의에 대한 구속영장을 기각했다. 법원은 “피의사실에 대한 상당한 소명 있고 피의자는 피의사실에 대하여 다투고 있다. 그러나 피의자의 주거가 일정하고 피의자의 직책, 현재까지 확보된 증거 등에 비춰 볼 때 도망 및 증거인멸 우려 없다”고 밝혔다. 이어 “피의자와 이 사건 관계자의 진술이 엇갈리는 부분이 많은바, 피의사실 인정 여부

2018.10.11 06:57:37(Thu)  |  원태영 기자 (won@sisajournal-e.com)

[금융 CEO열전] ⑤손태승 우리은행장, ‘최대 실적’ 업고 지주사 전환 박차

[금융 CEO열전] ⑤손태승 우리은행장, ‘최대 실적’ 업고 지주사 전환 박차

최근 국내 시중은행 가운데 가장 주목받고 있는 곳은 단연 우리은행이다. 최근 지주사 전환을 앞두고 있기 때문이다. 그 중심에는 손태승 우리은행장이 자리하고 있다. 손 행장은 지난해 이광구 전 행장이 채용비리 의혹을 받고 사퇴한 이후 공석이었던 행장 업무를 대신하다 지난해 12월 취임했다. 사실상 취임 1년도 채 되지 않은 새내기 행장인 셈이다. 취임 직후 손 행장은 당시 뒤숭숭하던 우리은행 내 조직을 정비하는 데 집중했다. 먼저 대규모 임원 인사를 단행했다. 부문장을 포함해 11명의 부행장 중 7명이 옷을 벗을 만큼 인사 규모가 컸

2018.10.10 17:12:06(Wed)  |  원태영 기자 (won@sisajournal-e.com)

KT ENS 대출사기 낙인 지우지 못한 KEB하나은행

KT ENS 대출사기 낙인 지우지 못한 KEB하나은행

KEB하나은행이 4년 전 일어난 KT ENS(현 KT ENGCORE) 대출 사기의 악몽을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 금융사기 건수는 타은행에 비해 적은데도 불구하고 KT ENS 대출 사기로 인해 매년 금융사기 피해액 1등이라는 불명예를 얻고 있어서다.10일 금융권에 따르면 KEB하나은행의 지난 5년 간 금융사고 금액은 시중은행과 국책은행 가운데 가장 큰 것으로 나타났다. 김병욱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금융감독원으로부터 제출받은 ‘최근 5년간 각 은행의 유형별 금융사고 현황’을 보면 2014년 이후 6대 시중은행과 2대 국책은행에서 발생한

2018.10.10 17:02:23(Wed)  |  이용우 기자 (ywl@sisajournal-e.com)

케이뱅크, 1200억원 유상증자…IMM PE 주요 주주로

케이뱅크, 1200억원 유상증자…IMM PE 주요 주주로

인터넷전문은행 케이뱅크가 1200억 유상증자를 결의했다. 케이뱅크는 10일 이사회를 열고 보통주 968억1600만원, 전환주 231억8400만원 등 총 1200억원 상당의 증자를 추진키로 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케이뱅크는 현행 자본금 3800억원에 1200억원을 추가해 자본금을 5000억원 수준으로 늘릴 수 있게 됐다. 증자액은 설립 당시 초기자본금에 대한 각 주주사별 보유 지분율에 따라 신주를 배정할 계획이다. 최종 증자결과는 전환주의 경우 주금 납입일인 오는 30일, 보통주의 경우 12월 21일 이후 확정될 예정이다.아울러

2018.10.10 15:28:04(Wed)  |  원태영 기자 (won@sisajournal-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