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시사저널

2017년 2월 26일 [Sun]

KOSPI

2,094.12

0.64% ↓

KOSDAQ

614.75

0.47% ↓

KOSPI200

270.38

0.92% ↓

SEARCH

시사저널

건설

(전체 401건)
SK‧롯데‧한화건설, 실적개선 기대감 ‘솔솔’

SK‧롯데‧한화건설, 실적개선 기대감 ‘솔솔’

지난해 비상장 건설사(SK건설, 한화건설, 롯데건설)의 실적개선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다. 부동산 시장 활황, 해외부문 미청구공사 개선 때문이다. 분양대금, 중도금 납입이 본격화되는 올해에도 실적개선이 순항할 것으로 전망된다.24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지난해 3분기 비상장 건설사들(SK건설, 한화건설, 롯데건설)은 실적 개선을 이뤘다. SK건설은 3분기 3분기 595억원, 누적 1922억원의 영업이익을 기록했다. 이는 전년 대비 각각 186.4%, 210.2% 상승한 실적이다. 롯데건설은 3분기 누적 영업이익은

2017.02.24 18:50:13(Fri)  |  최형균 기자 (chg@sisajournal-e.com)

호재에도 힘 못 쓰는 해외건설

호재에도 힘 못 쓰는 해외건설

해외건설 수주실적이 개선될 기미를 보이지 않고 있다. 지난해말부터 이어진 대형 호재가 전체 실적개선으로 진행되지 않는 상황이다. 저유가로 인한 플랜트 발주 축소, 건설업계의 선별수주 전략이 주된 이유다. 맥을 못추는 해외건설의 실적개선 가능성에 대해선 전문가들의 의견이 엇갈리고 있다. 24일 해외건설협회에 따르면 올해 1월 해외건설 누적 수주액은 총 16억6000만 달러로 나타났다. 이는 전년 동기(29억4000만 달러) 대비 57% 가량 감소한 수치다.2월 들어서도 수주실적이 호전될 기미를 보이지 않고 있다.

2017.02.24 17:13:32(Fri)  |  최형균 기자 (chg@sisajournal-e.com)

집단대출 규제에 건설업계 ‘비명’

집단대출 규제에 건설업계 ‘비명’

정부의 집단대출 규제에 건설업계가 비명을 지르고 있다. 은행들이 집단대출을 꺼리면서 미협약 사업장이 속출하는 상황이다. 건설업계는 중도금 등 집단대출 정상화를 요구하는 건의서를 관계 기관에 제출한 상황이다. 대한주택건설협회, 대한건설협회, 한국주택협회 등 주택‧건설 관련 13개 단체가 공동으로 ‘중도금 등 집단대출 정상화’를 정부당국(금융위원회, 금융감독원, 기획재정부, 국토교통부, 청와대 경제수석, 국무조정실, 전국은행연합회)에 건의했다고 23일 발혔다. 13개 단체는 정부가 지난해 시행한 집단대출에 대한 여신심사 가이드

2017.02.23 17:45:27(Thu)  |  최형균 기자 (chg@sisajournal-e.com)

현대ENG‧롯데건설, 닮은듯 다른 새 수장

현대ENG‧롯데건설, 닮은듯 다른 새 수장

현대엔지니어링과 롯데건설이 새해들어 닮은 꼴이 됐다. 전임 김치현 롯데건설‧김위철 현대엔지니어링 대표이사 사장 모두 임기를 채우지 못하고 나란히 ‘중도하차’ 했기 때문이다. 반면 신임 사장은 서로 다른 행보를 보일 전망이다. ‘재무통’ 하석주 롯데건설 사장은 재무개선 작업, ‘현장통’ 성상록 현대엔지니어링 사장은 매출확대에 박차를 가할 것으로 보인다.현대차그룹과 롯데그룹은 올해 정기 임원인사(각각 지난 6일과 23일)를 단행했다. 현대엔지니어링 신임 사장에는 전임 화공플랜트사업본부장인 성상록 부사장이, 롯데건설

2017.02.23 17:20:48(Thu)  |  최형균 기자 (chg@sisajournal-e.com)

건설 업종간 경계 무너지나

건설 업종간 경계 무너지나

건설업계가 경계 완화를 놓고 논란에 휩싸였다. 30개에 이르는 업종체계 단순화를 요구하는 주장에서부터 ‘종합건설사 수주, 전문건설사 하청’이란 구조를 뒤흔드는 서울시 ‘주계약자 공동도급제(이하 공동도급제)’가 확대 시행될 조짐도 나타나고 있다. 이에 건설업계 내부에서 기싸움이 한창이다.현재 국내 건설업종은 크게 종합건설업(5개)과 전문건설업(25개)을 합쳐 30개에 이른다. 세부적으로 토목, 건축, 토목건축, 실내건축 등으로 나뉜다.다만 최근 30개로 나뉘어진 건설업종 체계의 재편이 필요하다는 주장이 제기되고

2017.02.22 18:05:46(Wed)  |  최형균 기자 (chg@sisajournal-e.com)

인프라 투자 감축 놓고 논란 확산

인프라 투자 감축 놓고 논란 확산

기획재정부(이하 기재부)의 SOC(사회간접자본) 예산 감축계획에 반대 주장이 제기되고 있다. 기재부는 국토면적을 근거로 국내 SOC 스톡이 선진국 수준이라는 근거를 대고 있다. 반면 반대 측은 노후 인프라 재투자 비용, 혼잡율, 안전성 등 질적 측면을 고려해 SOC 투자액을 늘려야 한다고 반박하고 있다. 기획재정부(이하 기재부)는 국토면적당 고속도로, 국도 및 철도 연장 등을 근거로 국내 SOC 스톡이 선진국 수준이라 판단했다. 기재부는 G20국가 중 국토 면적당 국내 고속도로, 국도 철도 연장이 각각 1위

2017.02.21 17:46:59(Tue)  |  최형균 기자 (chg@sisajournal-e.com)

'한지붕 두가족' 세대 분리형 아파트 인기

'한지붕 두가족' 세대 분리형 아파트 인기

세대분리형 아파트 단지들이 속속 나오고 있다. 이른바 한 지붕 두 가족 형태의 평면으로 두 세대가 한 아파트에 같이 사는 형태다. 즉, 아파트가 원룸을 껴안고 있는 구조다. 같은 101호라고 해도 101-A, 101-B 등으로 현관문이 두 개로 나뉘어져 있어서 두 세대 모두 사생활을 보장받을 수 있다. 세대분리 아파트를 분양받은 집주인 입장에선 내 집에 살며 안정적인 임대수익을 얻을 수 있고, 세입자 입장에서도 오피스텔이나 원룸보다 우수한 아파트의 주거환경을 누릴 수 있는 점이 강점이다.21일 관련업계에

2017.02.21 17:01:19(Tue)  |  노경은 기자 (rke@sisajournal-e.com)

건설사, 민자발전사업서 상반된 행보

건설사, 민자발전사업서 상반된 행보

민자발전사업(IPP)에 건설업계가 엇갈린 행보를 보이고 있다. 정부 규제완화로 인한 발전 에너지 수요 증대를 기대하는 건설사가 있는 반면 공급과잉으로 시장철수를 고려하는 건설사도 존재한다. 이에 일부 건설사를 중심으로 ‘그들만의 리그’가 될 가능성을 우려하는 목소리가 나온다.IPP사업은 민간이 발전소를 운영한 뒤 생산된 전기를 내다팔 수 있다. 건설업계에 있어 발전소 시공과 더불어 추가 운영수익을 얻을 수 있는 사업모델이다. IPP사업은 2011년 9월 대규모 정전사태(블랙아웃)를 계기로 활성화됐다. 낮은 전력예비율을 개선하기 위해

2017.02.21 15:09:18(Tue)  |  최형균 기자 (chg@sisajournal-e.com)

[2017 건설사 CEO]⑩ '재무통' SK건설 조기행

[2017 건설사 CEO]⑩ '재무통' SK건설 조기행

“전쟁 시에는 유능한 지휘관이 별을 단다. 하지만 평화 시에는 정치를 잘하는 지휘관이 별을 단다.” 상황에 따라 요구되는 지휘관의 역량을 압축한 문장이다.조기행 SK건설 부회장도 회사 상황에 부합한 인사다. 그는 1981년 SK그룹(선경) 입사 이래 줄곧 재무구조 개선 업무를 담당한 그룹 내 손꼽히는 ‘재무통’으로 불린다. 이력에 걸맞게 조기행 부회장은 2012년 당시 SK건설 대표이사 사장에 부임한 이후 체질개선을 이끌었다. 결과적으로 저가수주 여파를 극복하고 2015년 이후 흑자기조를 이뤘다. 그는 정통 건

2017.02.20 18:41:19(Mon)  |  최형균 기자 (chg@sisajournal-e.com)

[2017 건설사 CEO]⑨ '미스터 해결사' 삼성물산 최치훈

[2017 건설사 CEO]⑨ '미스터 해결사' 삼성물산 최치훈

최치훈 삼성물산 대표이사 사장은 ‘멀티플레이어’로 불린다. 생소한 기업에서도 대표이사로 취임해 실적개선을 이끌기 때문이다. 지난 2007년 제너럴일렉트릭(GE)를 떠난 후 그가 거쳐간 삼성그룹 계열사(삼성전자 프린팅 사업부, 삼성SDI, 삼성카드)들이 모두 흑자전환되고 업계 점유율 상승이 실현됐다. 이에 그는 ‘미스터 해결사’라는 호칭도 부여 받았다.해결사 최치훈은 2013년 부임 이후에는 리스크 ‘청소부’ 역할까지 수행했다. 최치훈 사장은 삼성물산을 2014년부터 2016년까지 3년 연속 ‘시공능력평가 1위’

2017.02.17 18:04:52(Fri)  |  최형균 기자 (chg@sisajournal-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