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시사저널

2018년 11월 14일 [Wed]

KOSPI

2,068.05

0.15% ↓

KOSDAQ

671.56

0.11% ↑

KOSPI200

268.88

0.30% ↓

SEARCH

시사저널

통신

(전체 425건)
LG유플러스, 넷플릭스 IPTV 독점 제공

LG유플러스, 넷플릭스 IPTV 독점 제공

LG유플러스 IPTV에서 넷플릭스 콘텐츠를 즐길 수 있게 됐다. 독점 계약이기 때문에 LG유플러스 IPTV에서만 넷플릭스를 이용할 수 있다.LG유플러스는 IPTV인 ‘유플러스tv’에서 세계 최대 온라인 기반 동영상 서비스인 넷플릭스 콘텐츠를 오는 16일부터 제공한다고 14일 밝혔다. 또 핵심 서비스와 콘텐츠를 고객이 쉽게 경험하도록 유플러스tv 사용자 인터페이스(UI)도 개편해 다음 달 중 새롭게 선보인다.이번 IPTV 부문 단독 파트너십 계약에 따라 국내 IPTV 가운데 LG유플러스에서만 넷플릭스를 이용할 수 있다. 유플러스tv

2018.11.14 14:28:00(Wed)  |  변소인 기자 (byline@sisajournal-e.com)

박정호 SKT 사장, GSMA 이사회 멤버 재선임

박정호 SKT 사장, GSMA 이사회 멤버 재선임

SK텔레콤이 세계이동통신사업자연합회(GSMA) 이사회 멤버로 재선임 됐다. 국내 이동통신사 가운데는 유일하다. SK텔레콤은 박정호 SK텔레콤 사장이 GSMA 이사회 멤버로 재선임 됐다고 밝혔다. GSMA는 박정호 사장을 포함해 2019년부터 2020년까지 향후 2년간 GSMA를 이끌 이사회 멤버를 12일(영국 현지시각) 발표했다.이사회 멤버 임기는 2년이며 SK텔레콤은 지난 2009년부터 12년 연속으로 GSMA 이사회 멤버로 활동하게 됐다. GSMA는 세계 220여 개국 750여 통신사업자로 구성된 협의체다. GSMA 이사회는 글

2018.11.13 15:49:28(Tue)  |  변소인 기자 (byline@sisajournal-e.com)

내년 통신업계 5G 상용화로 날개 다나

내년 통신업계 5G 상용화로 날개 다나

올해 통신업계 침체 분위기 속에 내년에는 반등 요인이 많다는 예측이 나오고 있다. 5세대(5G) 네트워크 통신이 상용화되고 폴더블 스마트폰 등 새로운 기술과 제품이 등장하면서 정체된 이동통신 시장에 새 바람을 불어넣을 것이라는 전망이다.증권가는 내년 통신 업계에 부정적인 요소가 줄어들고 5G가 도입되면서 상승세를 전망하고 있다. 유통업계 역시 정체된 현재 3G‧4G 시장에 5G가 중요한 역할을 할 것으로 전망하는 의견이 우세하다.정지수 메리츠종금증권 연구원은 내년 국내 통신업종이 하반기에 좋은 실적을 낼 것으로 전망했다. 지배구조

2018.11.12 17:28:40(Mon)  |  변소인 기자 (byline@sisajournal-e.com)

폴더블이 해결해야 할 과제는

폴더블이 해결해야 할 과제는

내년에 본격적으로 디스플레이가 접히는 폴더블 스마트폰 시대가 도래할 예정이다. 삼성전자는 물론 화웨이에서도 폴더블 폰 개발에 막바지 박차를 가하고 있다. 하지만 폴더블 폰이 아직 넘어야 할 산들이 많다. 기존의 방식과 달리 기기 자체가 접혀야 하기 때문에 내구성, 배터리 등 기본적인 부분에서 허들이 많은 것으로 분석됐다.삼성전자는 7일(현지시간) 미국 샌프란시스코 모스콘센터에서 열린 ‘삼성 개발자 콘퍼런스(SDC)’에서 폴더블 폰을 공개했다. 앞서 중국 디스플레이 전문업체 로욜레는 지난달 31일 세계 최초로 폴더블 스마트폰을 출시했

2018.11.09 16:44:19(Fri)  |  변소인 기자 (byline@sisajournal-e.com)

KT, 5G 장비사 삼성전자·에릭슨·노키아 선정…화웨이 빠져

KT, 5G 장비사 삼성전자·에릭슨·노키아 선정…화웨이 빠져

SK텔레콤에 이어 KT도 5세대(5G) 장비 업체를 선정했다. SK텔레콤과 마찬가지로 KT도 화웨이는 제외했다.KT는 8일 5G 장비 공급업체로 삼성전자, 에릭슨, 노키아 3개사를 선정했다고 밝혔다. SK텔레콤이 선정한 장비사와 동일하다.KT 관계자는 “다각도로 세심하게 검토한 끝에 5G 상용화 서비스를 위한 장비 공급사를 최종 선정했다”며 “최고 수준의 5G 서비스 제공과 5G 생태계 활성화를 위해 기술력은 물론 기존 LTE망과 연동해 안정적인 운용, 투자비용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했다”고 설명했다.선정된 5G 장비 공급업체와 함께

2018.11.08 17:20:39(Thu)  |  변소인 기자 (byline@sisajournal-e.com)

‘LG LTE 기술유출’ 혐의 中화웨이 임원 무죄

‘LG LTE 기술유출’ 혐의 中화웨이 임원 무죄

경쟁사로 이직하며 영업비밀을 빼돌린 혐의 등으로 재판에 넘겨진 중국 통신장비업체 화웨이 한국지사 임원이 1심에서 무죄를 판단을 받았다. 다만 업무상 배임 혐의 일부만 유죄가 인정돼 징역형의 집행유예가 선고됐다.서울중앙지법 형사15단독 권성우 판사는 8일 에릭슨엘지에서 근무하다 화웨이코리아로 이직한 강아무개 상무의 1심 선고공판에서 부정경쟁방지 및 영업비밀 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영업비밀누설등) 혐의에 무죄를 선고했다.권 판사는 “피고인이 반출한 자료들이 피해 회사 차원에서 기밀로 유지됐다는 점이 합리적 의심의 여지 없이 증명됐다고

2018.11.08 12:29:21(Thu)  |  주재한 기자 (jjh@sisajournal-e.com)

CJ헬로, 디지털TV‧LTE 가입자 증가로 3분기 호실적

CJ헬로, 디지털TV‧LTE 가입자 증가로 3분기 호실적

CJ헬로가 지난 분기에 이어 올해 3분기에도 매출, 영업이익, 당기순이익 모두 호실적을 기록했다. 케이블TV의 디지털 전환, 알뜰폰 LTE 가입자 비중 증가 등이 영향을 미쳤다.CJ헬로는 3분기 잠정 영업실적 공시를 통해 매출 2977억원, 영업이익 205억원을 기록했다고 7일 밝혔다. 매출은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7%, 전 분기 대비 2.2% 상승했고,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10.8%, 전 분기 대비 30.6% 올랐다. 매출과 영업이익은 올해 1분기 이후 지속적으로 순증하며 성장세를 굳혔다. 케이블TV의 디지털 가입자가 207

2018.11.07 18:12:32(Wed)  |  변소인 기자 (byline@sisajournal-e.com)

케이블TV 시장 지각변동은 없고 이통사 눈치싸움만

케이블TV 시장 지각변동은 없고 이통사 눈치싸움만

올해 초부터 이동통신사의 케이블TV 인수 관련 이야기로 떠들썩했지만 연말이 다가오는 현 시점에서 아직 한 곳도 제대로 매듭을 지은 곳은 없다. 계약을 맺기 전까지 조율하는 과정이 긴 것도 사실이지만 이통사의 눈치작전 때문에 시간이 더 소요되고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올 들어 가장 많이 언급된 곳은 LG유플러스와 CJ헬로다. 최근까지도 막판 결정을 앞두고 물밑 작전을 벌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지만 아직 최종 결정은 나지 않았다. CJ헬로는 케이블TV 점유율 1위 업체이기 때문에 LG유플러스가 CJ헬로의 가입자를 안게 되면 3위 사업자인

2018.11.06 17:53:49(Tue)  |  변소인 기자 (byline@sisajournal-e.com)

삼성전자, 20만원대 6인치 스마트폰 ‘갤럭시 J4플러스’ 출시

삼성전자, 20만원대 6인치 스마트폰 ‘갤럭시 J4플러스’ 출시

대용량 배터리에 6인치 대화면을 장착한 삼성전자 ‘갤럭시 J4플러스’가 20만원대로 출시된다. 다양한 카메라 기능도 탑재돼 고성능보다는 멀티미디어 콘텐츠 감상에 특화된 가성비 폰을 찾는 이들에게 적합하다.삼성전자는 멀티태스킹 기능을 최적화한 스마트폰 ‘갤럭시 J4플러스’를 오는 12일 국내에 출시한다고 6일 밝혔다. ‘갤럭시 J4플러스’는 인피니티 디스플레이와 함께 대용량 배터리  등 엔터테인먼트 기능을 강화한 제품이다.6.0형의 와이드 디스플레이는 두 개의 앱을 동시에 즐길 수 있는 멀티 윈도우 기능을 지원해 문자메시지와 웹 서핑

2018.11.06 11:00:00(Tue)  |  변소인 기자 (byline@sisajournal-e.com)

아이폰 신모델 3종이나 내놨지만 반응은 ‘글쎄’

아이폰 신모델 3종이나 내놨지만 반응은 ‘글쎄’

애플 아이폰 신규 모델 3가지가 국내 정식 출시됐지만 판매량은 기대 이하인 것으로 드러났다. 100만원 이하 제품부터 200만원에 육박하는 제품까지 다양한 선택지가 생겼음에도 폭발적인 반응은 없었다.지난 2일 이동통신 3사를 통해 아이폰XS, 아이폰XS 맥스, 아이폰XR 등 3가지 라인의 제품 판매가 시작됐다. 통신업계에 따르면 출시 첫날 이통 3사를 통해 개통된 신형 아이폰 물량은 10만대 수준이다.  지난해 출시된 아이폰8과 첫날 개통량과 비슷한 수준이다. 이어 출시된 아이폰X의 첫날 개통량이 7만대에 달했던 것과 단순 계산하

2018.11.05 17:06:47(Mon)  |  변소인 기자 (byline@sisajournal-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