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시사저널

2017년 3월 24일 [Fri]

KOSPI

2,172.72

0.2% ↑

KOSDAQ

605.53

0.34% ↓

KOSPI200

282.81

0.06% ↑

SEARCH

시사저널

유통

(전체 1,420건)
신동빈, 최순실게이트 시련속

신동빈, 최순실게이트 시련속 "인재육성" 강조

최근 최순실 게이트 대가성 의혹, 사드 보복, 오너가의 재판 등 다양한 외환에 둘러싸인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이 그룹 인재육성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롯데그룹은 23일 오전 신동빈 회장이 참석한 가운데 서울 잠실 롯데콘서트홀에서 2017 롯데 HR(인사관리) 포럼을 개최했다. 이 행사는 매년 국내외 롯데 계열사 인사·노무·교육 담당자들이 모여 인사 관련 주제를 논의하는 자리다. 신 회장은 2011년 이후 빠짐없이 참석해 인재 육성 방안을 챙겨왔다.이날 포럼에서는 구성원의 존엄성, 주체성, 자율성을 존중하고, 조직원들의 몰입과 창의성 발

2017.03.23 16:21:19(Thu)  |  김지영 기자 (kjy@sisajournal-e.com)

색조 화장품 '인기'

색조 화장품 '인기'

최근 색조화장품의 인기가 급상승하고 있다. 기초 화장품 매출은 줄어든 반면 색조화장품 매출이 크게 늘고 있다. 계속되는 경기 불황에 나타난 새로운 립스틱 효과로 보인다. 롯데백화점은 상반기 다양한 색조 화장품 매장을 열 계획이다. 23일 롯데백화점은 색조화장품 매장을 확대해 올해 상반기에만 본점, 잠실점을 비롯한 10개 점포에 색조화장품 매장 16개를 열 계획이라고 밝혔다. 상반기에 기초화장품 매장이 9개 들어서는 것과 비교하면 색조화장품 매장이 두 배 가까이 많이 ​들어서게 되는 셈이다. 이는 지난해부터 색조화장품의 인기가 급증하

2017.03.23 13:48:38(Thu)  |  김지영 기자 (kjy@sisajournal-e.com)

바람 잘 날 없는 치킨공화국

바람 잘 날 없는 치킨공화국

“수많은 중장년 은퇴자들이 잘 알지도 못하는 자영업에 내몰리게만 놔둘 수 있겠어요? 우리나라가 치킨공화국도 아니고…” 헌법재판소 판결로 파면당한 박근혜 전 대통령이 지난해 4월 22일 ‘2016년 재정전략회의’에서 꺼낸 말이다. 은퇴 후 치킨 창업 말고는 별달리 길이 없는 경제상황을 빗댄 말이다. 닭과 관련한 연이은 악재에 이들 ‘치킨공화국의 자영업자’들도 고민이 많다. AI(조류 인플루엔자)에서 시작된 거센 바람은 이제 브라질에서 일으킨 날개짓에 더 커진 모양새다.23일 업계에 따르면 한국외식산업연구원이

2017.03.23 10:39:03(Thu)  |  고재석 기자 (jayko@sisajournal-e.com)

유효기간 경과 모바일 상품권 버리는 소비자 많다

유효기간 경과 모바일 상품권 버리는 소비자 많다

유효기간이 만료된 모바일 상품권의 환불이 가능함에도 상당수 소비자들이 이를 모르는 것으로 나타났다.한국소비자원(이하 소비자원)은 “유효기간이 만료된 모바일 상품권 잔액의 90% 환불이 가능하며 이를 모르는 소비자가 많다”고 22일 밝혔다. 한국소비자원이 최근 2년간 모바일 상품권 구매 및 사용 경험이 있는 소비자 500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한 결과 260명(52%)은 유효기간 만료 시까지 상품권을 사용하지 못했다. 조사 대상의 78%는 유효기간이 만료된 상품권이 환불 가능하다는 사실을 알지 못하는 것으로 밝혀졌다.또 설

2017.03.22 18:06:31(Wed)  |  정윤형 기자 (diyi@sisajournal-e.com)

면세점, 사드보복 충격 벗어나려 안간힘

면세점, 사드보복 충격 벗어나려 안간힘

중국의 사드 보복으로 지난 주말 중국인 관광객의 발길이 뚝 끊기면서 면세점의 매출이 곤두박질치고 있다. 이에 정부와 민간업계의 대책마련에 부심하고 있다. 정부는 중국의 사드 보복으로 타격을 입은 국내 관광업계를 위해 자금 지원에 나섰다. 업계에서는 중국인 관광객을 대체할 대안 모색에 나섰다.22일 문화체육관광부는 관광업계에 1250억원 규모의 경영안정자금을 융자 지원한다고 밝혔다. 업체별로 최대 20억원까지 받을 수 있고 금리는 1.5%가 적용된다. 중소기업청도 1000억원의 전용지원자금을 편성해 소상공인에게 낮은 금리로 대출할 예

2017.03.22 17:56:38(Wed)  |  김지영 기자 (kjy@sisajournal-e.com)

잇츠스킨, 부진 털고 재도약 박차

잇츠스킨, 부진 털고 재도약 박차

지난해 말 실적부진을 겪었던 잇츠스킨이 재도약에 나서고 있다. 잇츠스킨은 모회사와 합병을 비롯해 국내·해외시장 공략에 박차를 가하며 성장을 꾀할 계획이다.잇츠스킨은 오는 5월 1일부터 모회사 한불화장품과 합병해 잇츠한불로 새롭게 태어난다. 합병을 통해 한불화장품의 연구인력, R&D센터, 공장까지 모두 흡수하며 잇츠스킨은 단순 로드숍 브랜드가 아닌 종합화장품 기업으로 거듭난다는 계획을 갖고 있다. 특히 잇츠스킨은 연구개발 부문의 성장에 기대를 걸고 있다. 한불화장품이 30년 넘게 연구 노하우를 축적해왔기 때

2017.03.22 17:45:46(Wed)  |  정윤형 기자 (diyi@sisajournal-e.com)

맘스터치, 브라질 닭고기 쓴 메뉴 3종 판매중단

맘스터치, 브라질 닭고기 쓴 메뉴 3종 판매중단

외식프랜차이즈 맘스터치가 브라질산 닭고기를 쓴 메뉴 3종에 대해 전격적으로 판매중단을 결정했다. 강정 메뉴 2개와 치킨메뉴 1개다. 22일 맘스터치는 순살조청치킨, 케이준강정, 강정콤보 등 총 3종에 대해 판매를 중단한다고 밝혔다. 맘스터치 측은 “정식 수입통관 절차를 거쳐 유통된 안전한 원료육으로 생산된 제품”이라면서도 “브라질산 닭고기 사태와 관련해 소비자 우려를 고려하여 판매를 중단한다”고 전했다. 앞서 20일 로이터(Reuters) 통신에 따르면 지난 주 금요일(현지시각) 브라질 연방경찰은 30여 개 넘는 육가공업체 공장과

2017.03.22 17:21:59(Wed)  |  고재석 기자 (jayko@sisajournal-e.com)

‘메이저’는 맥주고민 ‘마이너’는 안방고민

‘메이저’는 맥주고민 ‘마이너’는 안방고민

메이저, 마이너 가릴 것 없이 모두 고민에 빠져 있다. 국내 주류업계 이야기다. 다만 내용은 다르다. 메이저는 맥주고민, 마이너는 안방고민이다. 흥미로운 대목은 또 있다. 메이저와 마이너의 각기 다른 고민이 서로 연결고리를 맺고 있다는 점이다. 골 깊은 불황과 수입맥주의 공세가 만들어낸 나비효과다.22일 주류업계에 따르면 하이트진로, 롯데칠성 등 메이저 주류업체와 무학, 대선주조, 보해양조 등 지역기반 마이너 업체가 모두 고민이 크다. 난국이 계속돼서다. 메이저는 맥주 고민이 많다. 국내 1위 주류업체 하이

2017.03.22 17:09:39(Wed)  |  고재석 기자 (jayko@sisajournal-e.com)

대구신세계, 개점 100일에 누적방문객 1000만명

대구신세계, 개점 100일에 누적방문객 1000만명

대구신세계백화점이 오픈 100일만에 1000만명이 다녀간 것으로 집계됐다. 이중 절반 이상이 타 지역에서 유입된 방문객으로 나타났다. 이는 대구지역 유동인구 증가에 큰 몫을 한 것으로 나타났다.대구신세계는 누적 방문객수가 1000만명을 넘어섰다고 22일 밝혔다. 신세계는 100일간 하루 평균 10만명이 방문한 셈이다. 신세계 백화점은 부산의 센텀시티에 준하는 규모와 콘텐츠 경쟁력을 고객 유입 요인으로 보고 있다.대구신세계는 오는 24일 오픈 100일을 맞는다. 1000만의 절반인 5백만명에 육박하는 방문객

2017.03.22 11:10:55(Wed)  |  김지영 기자 (kjy@sisajournal-e.com)

脫스타트업 행보 눈길 끄는 배달앱

脫스타트업 행보 눈길 끄는 배달앱

배달앱이 탈스타트업 조짐을 보이고 있다. AI(인공지능) 투자소식을 밝히는 등 자신감 있는 행보도 보이고 있다. 업계 1·2위 업체가 1주일의 시차를 두고 금융권과 손잡아 제휴 체크카드를 내놓은 점도 흥밋거리다. 부가사업으로의 확장가능성을 주시하는 시각도 있다. 다만 IT공룡 카카오가 배달 앱 시장에 뛰어든 점은 변수가 될 수 있다.최근 ‘치킨값 인상’ 국면에서 난데없이 배달앱 ‘배달의민족’이 등장했다. 배달의민족을 운영하는 ‘우아한형제들’이 지난 15일 오후 제너시스BBQ에 항의공문을 발송해서다. BBQ가

2017.03.22 10:52:04(Wed)  |  고재석 기자 (jayko@sisajournal-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