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시사저널

2017년 1월 17일 [화]

서울 2.9℃ 구름조금

KOSPI

2,064.17

0.61% ↓

KOSDAQ

627.88

1.07% ↓

KOSPI200

266.15

0.66% ↓

SEARCH

시사저널

IT

(전체 1,651건)
가족에게 데이터 선물하는게 학교폭력과 무슨 상관?

가족에게 데이터 선물하는게 학교폭력과 무슨 상관?

만 19세 미만 청소년은 통신 데이터를 받을 순 있어도 선물할 수는 없다. 학교폭력 예방 차원에서다. 가족끼리도 같은 이유로 데이터 양도가 불가능하다.  최근 국민신문고에는 SK텔레콤 데이터 선물하기 제한에 관한 민원이 제기됐다. 만 19세미만 가입자는 데이터 선물이 학교폭력 등의 이유로 안 된다고 하지만 가족 결합 상품에 묶여있는 가족 간의 데이터 선물하기는 허용돼야 한다는 내용이다.   해당 민원인은 “통신사의 이익을 증대하기 위한 제한으로 밖에 생각할 수 없다”며 “타인에게 선물 못하는 것은 이해하

2017.01.16 18:00:36(월)  |  변소인 기자 (byline@sisajournal-e.com)

LG전자, 에어컨에 인공지능 입혔다

LG전자, 에어컨에 인공지능 입혔다

가전에도 인공지능 도입이 본격화하고 있다. LG전자가 스스로 학습할 수 있는 인공지능을 탑재한 ‘휘센 듀얼 에어컨’을 공개했다. 휘센 듀얼 에어컨은 인공지능을 통해 주변 환경을 스스로 학습한 뒤 사람이 주로 머무는 공간에 냉방을 집중시킨다.    16일 LG전자는 서울 여의도 트윈타워에서 신제품 발표회를 열고 29종의 에어컨 신제품을 공개했다. 이날 참석한 송대현 LG전자 H&A 사업본부장 사장은 신제품에 대해 “인공지능 가전시대의 첫 시작을 여는 제품”이라며 “사용자의 생활패턴, 환경정보를 분석해 제품

2017.01.16 17:36:14(월)  |  변소인 기자 (byline@sisajournal-e.com)

KT 인공지능 조직 신설…신사업 고삐 당긴다

KT 인공지능 조직 신설…신사업 고삐 당긴다

KT가 인공지능 조직 신설을 골자로 하는 조직개편 및 임원인사를 단행했다. 전체적으로 큰 인사혁신은 없었지만 신 성장 사업을 키우겠다는 의지가 엿보였다.KT는 이번 조직개편을 통해 인공지능(AI) 분야를 강화했다 융합기술원 산하 서비스연구소에 인공지능(AI) 전략수립 및 연구개발을 전담하는 부서를 신설했다. AI테크센터는 KT 각 부서에 산재해 있던 AI 관련 기능을 통합해 AI 사업모델 개발 및 서비스 상용화를 맡을 예정이다. 또 각 부서와 협력해 전문 인력을 육성하며 전반적으로 AI 역량을 강화하는 역할

2017.01.16 16:52:25(월)  |  엄민우 기자 (mw@sisajournal-e.com)

웹툰의 게임화 올해도 계속 된다

웹툰의 게임화 올해도 계속 된다

지난해와 마찬가지로 올해도 웹툰 지적재산권(IP)을 활용한 모바일게임들이 대거 출시될 전망이다.  인기 IP를 보유하고 있지 못한 중소업체들 입장에선 웹툰 이외엔 큰 대안이 없다는 의견이 많다. 아울러 웹툰 이용자와 게임 이용자 연령층이 겹치는 점도 웹툰 IP 기반 게임이 가지고 있는 장점으로 부각되고 있다. 지난해 웹툰 IP 게임들이 큰 성과를 얻는 데 실패했지만 다수의 게임업체들이 여전히 활발하게 투자에 나서고 있다.네이버에서 연재 중인 웹툰 ‘노블레스’는 네오위즈게임즈, 와이디온라인, 망고스틴이 각각

2017.01.16 15:54:13(월)  |  원태영 기자 (won@sisajournal-e.com)

이재용 구속 위기…삼성 대외 악재 해결에 '적신호'

이재용 구속 위기…삼성 대외 악재 해결에 '적신호'

박근혜‧최순실 국정농단 사태를 수사하는 특검이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이재용 부회장이 구속된다면 삼성으로선 대외 악재를 해결하는데 상당한 난항을 겪을 것으로 예상된다.박영수 특검은 16일 뇌물 공여 및 국회 청문회 위증 등의 혐의로 이재용 부회장에 대한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당초 특검은 영장 청구를 하루하루 미뤄 망설이는 것 아니냐는 분석도 있었으나 이변은 없었다. 특검은 이재용 부회장이 자신의 삼성물산과 제일모직의 합병을 위한 대가로 최순실 모녀에 거액을 지원하는데 관여한 것으

2017.01.16 15:39:48(월)  |  엄민우 기자 (mw@sisajournal-e.com)

해외 IT기업 재생에너지 박차・국내기업은 졸

해외 IT기업 재생에너지 박차・국내기업은 졸

해외 IT기업들이 재생에너지 활용에 박차를 가하고 있지만 국내기업은 여전히 걸음마 수준인 것으로 드러났다.  IT기업들은 업종 특성상 전기를 많이 사용한다. 2012년 CIA가 발간한 월드팩트북에 따르면 IT기업 전력사용량은 1824.90㎾h로 전세계 전력사용양 중 7%다. 중국 (5532㎾h)과 미국(3832㎾h)에 이은 세계 3위다. 그 뒤로는 러시아(1065㎾h)・일본(921㎾h)・인도(864㎾h)순이다. 적지않은 에너지를 사용하는 IT기업들은 브랜드 이미지와 경쟁력을 갖추기 위해 신재생에너지 전환에

2017.01.16 14:25:02(월)  |  김현우 기자 (with@sisajournal-e.com)

기술‧미국 장벽 앞에 멈춰선 중국 반도체 굴기

기술‧미국 장벽 앞에 멈춰선 중국 반도체 굴기

지난해 한창 반도체 업계를 흔들었던 중국의 반도체 굴기(육성정책)가 답보상태에 빠져 있다. 추가로 투자를 늘리고 있지만 기술적으로 결정적인 단계를 넘어서지 못하고 있기 때문이다. 중국은 수년전부터 공격적으로 반도체 산업을 국가 주요 산업으로 키우기 위해 안간힘을 쓰고 있다. 2100억 달러를 소비하면서 1900억 달러를 수입해야 하는 처지의 중국으로선 반도체 자체 개발은 일종의 숙원 사업이었다. 중국의 반도체 육성책은 ‘칭화그룹’을 통해 이뤄진다. 2015년 무섭게 쏟아 부으며 나설 때만 해도 반도체 업계에

2017.01.16 10:08:55(월)  |  엄민우 기자 (mw@sisajournal-e.com)

한숨 돌린 이재용, 구속 가능성은 여전

한숨 돌린 이재용, 구속 가능성은 여전

박근혜‧ 최순실 국정농단 사태를 수사 중인 특검이 이재용 부회장에 대한 영장 청구 시점을 고민하고 있다. 당초 14일 발표하기로 했다가 오늘 이후 발표를 고려 중 인데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구속 위기를 피할 가능성은 낮은 것으로 보인다.박영수 특검은 이르면 오늘, 늦어도 16일엔 이재용 부회장에 대한 영장 청구 여부를 결정할 것으로 알려졌다. 이재용 부회장과 함께 최지성 부회장과 장충기 사장에 대한 영장 청구도 같은 날 이뤄질 예정이다.박영수 특검이 영장 청구 시점을 고심하고 있지만 이재용 부회장은 결국

2017.01.15 10:01:16(일)  |  엄민우 기자 (mw@sisajournal-e.com)

LG전자 스마트폰 ‘안전’ 강조하며 삼성과 신경전

LG전자 스마트폰 ‘안전’ 강조하며 삼성과 신경전

LG전자가 차지 스마트폰을 최고로 안전한 스마트폰을 만들겠다고 천명했다. 사실상 갤럭시노트7 발화 사태로 곤욕을 치르고 있는 삼성전자와 대비되는듯한 모습을 보이며 신제품 출시를 앞두고 신경전에 나선 것으로 풀이된다.LG전자는 15일 차기 전략스마트폰에 극한 조건을 적용한 ‘복합 환경 검사’로 안전성을 강화했다고 설명했다. 스마트폰 구동 중 발생하는 열이 배터리로 전달되는 것을 막기 위해 스마트폰 방열성능을 대폭 향상시켰다. LG전자 관계자는 “열전도와 확산에 탁월한 구리 소재의 ‘히트 파이프’를 채택한다”고

2017.01.15 10:00:46(일)  |  엄민우 기자 (mw@sisajournal-e.com)

이통사-케이블 동등결합에 KT‧LGU+ 냉랭

이통사-케이블 동등결합에 KT‧LGU+ 냉랭

케이블 사업자와 상생하기 위해 이동통신 3사가 동등결합을 결정했다. 케이블 업계는 환호하는 반면 이통사 간 견제는 여전하다. 12일 LG유플러스가 케이블 사업자와 동등결합 상품을 출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KT도 동등결합을 준비하고 있다. 동등결합 의무사업자인 SK텔레콤은 다음 달 중순쯤에 동등결합 상품을 출시한다.   케이블 업계는 이통 3사 모두 동등결합을 진행함에 따라 더 큰 효과를 기대하게 됐다. 그동안 케이블 사업자는 모바일 영역이 없어 가입자를 유치하는 데 한계가 있었다. 이번 동등결합으로 무

2017.01.13 17:44:59(금)  |  변소인 기자 (byline@sisajournal-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