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시사저널

2018년 6월 22일 [Fri]

KOSPI

2,357.22

0.83% ↑

KOSDAQ

830.27

0.49% ↑

KOSPI200

303.69

0.89% ↑

SEARCH

시사저널

거시경제

(전체 1,260건)
지난해 공공부문 흑자 53조7000억원, 통계 작성 이후 최대

지난해 공공부문 흑자 53조7000억원, 통계 작성 이후 최대

지난해 공공부문 수지 흑자 규모가 통계 작성 이후 최대치를 기록했다. 법인세, 소득세 등 조세수입과 국민연금 등 사회부담금 등으로 정부부문 흑자가 늘어난 영향이 컸다. 공기업 부문에서는 비금융공기업의 수지가 적자 전환했고 금융공기업은 흑자폭이 확대됐다.22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2017년 공공부문계정(잠정)’에 따르면 지난해 공공부문(일반정부+공기업) 수지(총수입-총지출)는 53조7000억원으로 전년 47조7000억원에서 6조원 가량 증가했다. 이는 4년 연속 흑자이자 2007년 관련 통계 작성 이후 최고치다. 공공부문 수지를

2018.06.22 12:01:00(Fri)  |  송준영 기자 (song@sisajournal-e.com)

지난해 국민순자산 741조5000억원 늘어…부동산 가격 상승 영향

지난해 국민순자산 741조5000억원 늘어…부동산 가격 상승 영향

지난해 말 추계한 우리나라 국부(國富)가 전년에 비해 5.7%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토지 자산을 중심으로 비금융자산이 증가한 영향이 컸다. 19일 한국은행과 통계청이 발표한 ‘2017년 국민대차대조표 작성 결과(잠정치)’에 따르면 지난해 국민순자산은 1경3817조5000억원으로 2016년과 비교해 741조5000억원(5.7%) 증가했다. 이는 지난해 국내총생산(1730조4000억원)의 8배로 전년 8배와 비슷했다.국민대차대조표는 연말을 기준으로 나라 전체와 가계, 기업, 정부 등 경제 주체별로 보유하고 있는 부의 규모(순자산)를

2018.06.19 14:33:43(Tue)  |  송준영 기자 (song@sisajournal-e.com)

무역업체 80% “교역 재개하면 북한으로 간다”

무역업체 80% “교역 재개하면 북한으로 간다”

국내 무역업체 10곳 중 8곳이 남북교역 재개시 대(對)북사업 참여에 긍정적인 입장을 갖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17일 한국무역협회 국제무역연구원이 발표한 남북교역에 대한 무역업계의 인식조사에 따르면, 조사 대상인 1176개 기업들 중 80%가 남북교역이 재개될 경우 대북사업에 참여할 의사가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대북사업 참여 이유로는 새로운 사업기회를 모색이 36.1%로 가장 많았고, 저임금 노동력 활용(25.1%), 도로 전기 등 사회간접시설 개발 관련 사업 참여(12.5%)가 뒤를 이었다.   기업들은 인프라‧

2018.06.17 16:21:28(Sun)  |  김성진 기자 (star@sisajournal-e.com)

들썩이는 밥상물가…4월 상승률 OECD 10위

들썩이는 밥상물가…4월 상승률 OECD 10위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회원국 내 한국의 식품물가 상승률 순위가 10위권으로 높아진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달 들어 감자와 쌀 가격이 급등한 영향이 컸다. 기본 식재료 가격 상승에 가공식품 물가도 연쇄적으로 상승할 가능성이 점쳐지고 있다. 3일 OECD에 따르면 한국의 4월 식품 물가는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9% 상승했다. 이 같은 상승폭은 OECD 회원국 중 10번째로 높은 순위다. 한국의 식품물가는 올해 1월만 하더라도 OECD 내에서 30위였다. 다만 지난달 보인 OECD 물가 상승률 순위는 지난해 1분기와 2분기 물가상

2018.06.03 10:52:13(Sun)  |  송준영 기자 (song@sisajournal-e.com)

한국 초고령층 고용률 OECD 1위

한국 초고령층 고용률 OECD 1위

한국의 초 고령층 고용률이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국가 가운데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청년 고용률은 28위 수준으로 35개국 평균에도 미치지 못하는 수준을 기록했다. 2일 OECD에 따르면 한국의 75세 이상 고령층 고용률은 2016년 기준 18.1%를 기록했다. OECD내 관련 통계를 제치해 비교 가능한 국가 16개국 가운데 1위다. 한국의 75세 이상 고용률은 2012년 17.3%를 기록한 이후 2012년부터 5년 연속 1위를 독점하고 있다.  75세 이상 고령층 고용률 2위는 멕시코로 15.3%를 기록했다. 3위

2018.06.02 14:02:27(Sat)  |  황건강 기자 (kkh@sisajournal-e.com)

1분기 경제성장률 1.0%…속보치보다 0.1%p 낮아

1분기 경제성장률 1.0%…속보치보다 0.1%p 낮아

올해 1분기(1~3월) 실질 국내총생산(GDP)이 전기 대비 1% 성장한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 투자 부문이 소폭 조정되면서 앞서 발표한 GDP 속보치보다는 0.1%포인트 하향 수정됐다. 실질 국민총소득(GNI)은 전분기 대비 1.3% 늘었다. 1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2018년 1분기 실질 국내총생산 잠정치’에 따르면 계절조정 기준 1분기 국내총생산(GDP)은 395조6058억원으로 지난해 4분기(391조6814억원)보다 1% 늘었다. 이는 지난 4월 발표된 속보치(1.1% 증가)에서 0.1%포인트 낮아진 것이다.한국은행 관계자는

2018.06.01 08:20:34(Fri)  |  송준영 기자 (song@sisajournal-e.com)

휘발유 리터당 1590.1원…“오름세 지속”

휘발유 리터당 1590.1원…“오름세 지속”

국내 휘발유 평균 판매가격이 리터당 1600원에 육박했다. 2014년 12월 이후 가장 높은 수치로, 국제유가 상승에 따라 국내 제품 가격도 올랐다.26일 한국석유공사 유가정보서비스 ‘오피넷’에 따르면 국내 주유소에서 판매되는 보통 휘발유 가격은 전주 대비 리터당 13원 오른 1590.1원을 기록했다.이는 2014년 12월 마지막 주 리터당 1594.9원 이후 3년 5개월만에 가장 높은 수치다.국내 주유소 휘발유 가격은 올해 2월 둘째 주까지 29주 연속 상승행진을 이어가다 지난 4월까지 일시 하락했지만 5월 들어 급반등하고 있다.

2018.05.26 15:16:58(Sat)  |  주재한 기자 (jjh@sisajournal-e.com)

휘발유 가격 연중 최고치… 리터당 1577.2원

휘발유 가격 연중 최고치… 리터당 1577.2원

국내 휘발유 가격이 연중 최고가를 경신했다. 경유와 등유 가격도 지난주 최고치를 기록한 이후 연속으로 상승하는 추세다. 이는 국제유가 상승으로 인한 영향이다.   19일 한국석유공사 유가 정보 서비스 오피넷에 따르면 5월 셋째 주 주유소 휘발유 판매가격은 리터당 1577.2원을 기록했다. 이는 전주 대비 12.9원 오른 가격이다. 연중 최고치를 기록했던 지난 2월 둘째 주(리터당 1565.6원)를 경신했다.   국내 휘발유 값은 지난해 8월부터 올해 2월까지 28주 연속 상승했다. 역대 최장 상승 기록이다. 2월 둘째주부터

2018.05.19 11:20:47(Sat)  |  차여경 기자 (chacha@sisajournal-e.com)

4월 수입물가 상승률 1.2%…7개월만에 최대

4월 수입물가 상승률 1.2%…7개월만에 최대

지난달 수입물가 상승률이 7개월 만에 최대를 기록했다. 국제유가가 상승한 영향이 컸다.​ 수출물가 상승률은 전월과 비슷한 수준으로 나타났다.15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2018년 4월 수출입물가지수’에 따르면 지난달 수입물가지수는 85.03(2010=100·원화 기준)으로 한 달 전보다 1.2% 올랐다. 지난달 상승률은 지난해 9월(1.8%) 이후 최대다. 수입물가는 올해 1월 0.7% 상승률을 기록한 이후 4개월 연속 상승세를 유지하고 있다.국제유가 상승이 지난달 수입물가를 올린 주 요인이었다. 두바이유는 3월 평균 배럴당 62.7

2018.05.15 08:39:06(Tue)  |  송준영 기자 (song@sisajournal-e.com)

김동연 “GM 협상 막바지…먹튀 방지 최소 10년 보장”

김동연 “GM 협상 막바지…먹튀 방지 최소 10년 보장”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9일 한국GM 사태와 관련, “지금 패키지 협상이 막바지 단계에 왔다"고 말했다.   김 부총리는 이날 tbs 라디오와 인터뷰에서 “기획재정부나 산업은행 입장에서는 앞으로 장기적으로 GM이 국내에서 정상적인 영업을 하면서 국내 경제에 많은 기여를 할 수 있는 방향으로 가도록 노력을 하고 있다. 그 협상이 지금 막바지에 와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 부총리는 "(정부는) 대주주의 책임, 대주주·채권단·노조 등 이해관계자 고통 분담, 지속가능한 생존 가능성 등 세 가지 원칙에 따라

2018.05.09 11:25:16(Wed)  |  차여경 기자 (chacha@sisajournal-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