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시사저널

2018년 12월 12일 [Wed]

KOSPI

2,052.97

0.04% ↓

KOSDAQ

661.01

1.4% ↓

KOSPI200

264.69

0.25% ↓

SEARCH

시사저널

부동산

이웃끼리 손잡고 재건축하는 ‘개포동’…통합 재건축 통할까

각종 편의시설로 주거환경 개선…일각에선 이해관계 복잡해 사업지연 우려도

여러 단지를 하나의 단지로 묶어 개발하는 통합재건축 바람이 강남구 개포동에서 불고 있다./사진=시사저널e

서울 강남구 개포동에서 통합재건축 바람이 불고 있다. 여러 단지를 하나의 대단지로 묶어 개발하는 통합재건축은 넓은 대지를 활용해 단지를 효율적으로 설계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하지만 조합원 간 이해관계가 복잡한 만큼 사업이 지연될 가능성이 있어 추진 과정이 순탄치만은 않을 전망이다.

6일 정비업계에 따르면 강남구 개포동에 위치한 우성8차와 현대3차가 통합재건축 추진에 나섰다. 재건축 가능 연한 30년을 넘긴 두 단지는 지상 9층 높이의 소규모 아파트로 지난해 재건축 정밀안전진단의 벽을 통과했다. 이들 단지는 통합재건축을 통해 약 900가구 규모의 신규 단지를 조성할 예정이며 올해 안으로 주민동의서 징구 및 추진 방안을 마련할 계획이다.

개포경남1·2차와 우성3차, 현대1차(경남·우성3차·현대1차)도 통합재건축 사업 방식을 추진하고 있다. 세 단지는 현재 ‘통합 재건축 추진 준비위원회’ 설립을 위한 주민동의를 받고 있다. 이들 단지 또한 재건축 연한이 지난 상태이며 지난 2014년에 재건축 안전진단을 통과했다. 경남·우성3차·현대1차가 각각 재건축을 진행하면 최대 1000가구 규모 단지가 되지만 통합재건축을 하면 3000가구 정도의 대규모 단지가 될 수 있다. 

통합재건축은 서로 맞닿아 있는 여러 단지를 하나로 합쳐 재개발하는 방식이다. 개별 재건축보다는 규모가 커지기 때문에 주거환경이 좋아진다는 것이 업계의 시선이다. 개포동의 한 중개업소 관계자는 “개포동에는 세대수가 작은 아파트가 많아 생활편의시설이 들어서는데 한계가 있다”며 “하지만 통합재건축으로 단지 규모가 커지면 수영장, 교육시설 등 다양한 커뮤니티 시설이 단지 곳곳에 들어갈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 밖에도 통합재건축으로 아파트를 지을 경우 아파트 동 간격을 넓게 해 일조권 및 조망권을 확보할 수 있고 도로나 공원 등의 기반시설을 중복해서 필요가 없어 공사비 절감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는 의견도 있다. 

하지만 조합원들이 극복해야 할 장애물은 여전히 많다. 서울 서초구 잠원동에 위치한 신반포20차는 한신4지구, 한신타운과 함께 통합재건축을 추진했지만 재건축 초과이익 환수제(재초환) 문제로 인해 무산됐다. 법제처가 재초환에 따른 부담금을 면제받은 한신4지구가 부담금 면제 대상이 아닌 단지와 통합재건축을 하면 두 단지 모두 재건축 부담금을 내야 한다는 유권해석을 내렸기 때문이다. 

대지지분에 따라 땅 평가액과 수익성이 달라지는 점도 변수다. 서진형 대한부동산학회장(경인여대)은 “단지별로 시세나 대지지분이 다르기 때문에 주민들과의 합의에 어려움이 따를것”이라며 “이익 배분 등에 대한 이견을 좁히지 못하면 사업기간이 길어질 수도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또한 세대 수가 대규모인 만큼 경관·건축심의, 교통영향평가 등 각종 심의과정이 길어질 수도 있다”고 덧붙였다.





<저작권자 © 시사저널e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prev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