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시사저널

2018년 12월 12일 [Wed]

KOSPI

2,052.97

0.04% ↓

KOSDAQ

661.01

1.4% ↓

KOSPI200

264.69

0.25% ↓

SEARCH

시사저널

금융

윤석헌 금감원장 “회계법인, 기업 가치평가에 더 주의해야”

“과도한 이익 추구로 선의 기업 불이익 없어야”

윤석헌 금융감독원장. / 사진=연합뉴스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이 회계법인 최고경영자(CEO)들을 만나 “자본시장에서 회계법인의 책임과 중요성을 인식하고 가치평가 업무 등에 있어 더 주의를 기울여 달라”고 주문했다.

6일 금감원에 따르면 윤 원장은 명동 은행회관 뱅커스클럽에서 열린 8개 대형·중견·중소 회계법인 CEO 간담회에서 기업에 대한 가치평가 업무에 한층 더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회계감사는 회계법인의 가장 본질적이고 중요한 업무”라며 “투자자 보호라는 공적 특성을 가지고 있는 점을 감안해 회계감사 부서가 본업에 전념할 수 있도록 조직 및 인사 평가제도 운영에 각별히 신경 써 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윤 원장은 또 새 외부감사제도 정착에 대해서도 적극적인 노력을 당부했다.

그는 “감사환경 개선을 위해 주기적 감사인 지정제도 등 다양한 제도를 도입했다”며 “회계투명성 제고라는 큰 틀 안에서 독점적 지위를 이용한 과도한 이익 추구로 선의의 기업이 불이익을 당하지 않도록 적극적인 역할을 해 달라”고 강조했다.

마지막으로 그는 “회계법인 업무는 전문성과 신뢰성을 근간으로 하며 특히 금융 자산이나 기업에 대한 가치평가 결과는 자본시장의 다양한 분야에서 활용되고 있다”며 “고객이 제시한 자료만을 이용하거나 비현실적인 가정을 토대로 하는 평가 등으로 평가 신뢰성에 문제가 제기되는 경우도 있다. 역할에 책임감을 가지고 정당한 주의의무를 다 할 수 있도록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저작권자 © 시사저널e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prev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