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시사저널

2018년 12월 12일 [Wed]

KOSPI

2,052.97

0.04% ↓

KOSDAQ

661.01

1.4% ↓

KOSPI200

264.69

0.25% ↓

SEARCH

시사저널

기업

중기부, 공공기관 3곳과 민관 기술개발투자금 100억원 조성

부산항만공사·한국남동발전·한국토지주택공사·대·중소기업·농어업협력재단 협약

/사진=연합뉴스


중소벤처기업부가 부산항만공사 등 공공기관 3곳과 함께 중소기업을 지원할 민관 공동기술개발 투자협약지금을 조성했다. 기금은 100억원 규모다.

 

6일 중소벤처기업부는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에서 이같은 내용의 민·관 공동 기술 개발 투자협약기금 조성 협약을 맺었다고 밝혔다. 부산항만공사, 한국남동발전, 한국토지주택공사, ·중소기업·농어업협력재단이 중기부와 협약을 체결했다.

 

기금 조성을 위해 부산항만공사 15억원, 한국토지주택공사 30억원, 한국남동발전 5억원 등을 출연하기로 했다. 중기부는 공공기관들에 기금을 출연하는 방식으로 50억원을 투자한다.

 

중기부는 2008년부터 올해 11월말까지 69개 투자기업과 6440억 원의 기금을 조성했다. 이기금으로 중기부는 874개 중소기업에 4228억 원을 지원했다.

 

이번 협약으로 기금 누적총액은 6540억원으로 늘었다. 기금 조성에 참여한 기업은 70개사다 됐다.

 

부산항만공사는 중소기업의 고효율·친환경 스마트형 항만 구축 신기술과 신제품 개발에 출연 기금을 투자할 계획이다. 또 남동발전은 중소기업의 원가절감을 위해 발전설비 국산화에 지속적으로 투자하기로 했다. 한국토지주택공사는 스마트시티 구축을 위한 도시건설공법, 신기술제품을 개발하는데 지원할 예정이다.

 

석종훈 중기부 창업벤처혁신실장은 "기금은 기술개발, 벤처투자, 창업 분야 등에서 민간 중심의 개방형 혁신을 지원하기 위한 것"이라며 "공공분야에서도 중소기업의 아이디어와 기술력이 활용되도록 공기업들의 자발적인 혁신 활동을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시사저널e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prev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