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시사저널

2018년 12월 12일 [Wed]

KOSPI

2,052.97

0.04% ↓

KOSDAQ

661.01

1.4% ↓

KOSPI200

264.69

0.25% ↓

SEARCH

시사저널

사회

검찰, ‘영포빌딩’ 문건 관련 경찰청 추가 압수수색

경찰의 정치관여 및 불법사찰 의혹 관련 수사

다스 자금 횡령과 삼성 뇌물수수 등의 혐의로 기소된 이명박 전 대통령이 지난 9월 6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결심 공판에 출석하기 위해 호송차에서 내려 법정으로 향하고 있다. / 사진=연합뉴스


이명박 정부 시절 경찰이 정치 관여와 불법 사찰을 저질렀다는 의혹과 관련해 검찰이 경찰청 정보국을 재차 압수수색했다.

서울중앙지검 공안2부(부장검사 김성훈)는 6일 오전 서울 서대문구 미근동 경찰청 본청 정보국 등을 압수수색하고 있다고 밝혔다.

검찰은 지난달 27일에도 경찰청 정보국을 압수수색한 바 있다.

앞서 검찰은 지난 1월 이 전 대통령을 수사하는 과정에서 자동차 회사 다스의 창고가 위치한 서울 서초구의 영포빌딩 지하 2층에서 2008년~2012년 경찰의 사찰 정보가 담긴 것으로 추정되는 문건을 발견했다.

이에 경찰은 지난 3월 자체 진상조사팀을 꾸려 3개월간 조사를 벌였고, 이 전 대통령에게 보고된 것으로 추정되는 문건 60여건과 대통령 보고가 이뤄지지 않은 정보국 생산 문건 70여건 등 130여건에서 법위반 소지가 있다며 특별수사단을 꾸려 수사했다.

경찰은 경찰의 직권남용죄 공소시효가 임박한 일부 사건을 검찰에 송치했으며, 검찰이 수사를 이어가고 있다.


<저작권자 © 시사저널e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prev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