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시사저널

2018년 12월 12일 [Wed]

KOSPI

2,052.97

0.04% ↓

KOSDAQ

661.01

1.4% ↓

KOSPI200

264.69

0.25% ↓

SEARCH

시사저널

기업

LGU+, 5G 기지국 수 공개…SKT‧KT ‘함구’

SKT‧KT 화웨이 장비 외면으로 물량 걱정 없어

LG유플러스는 지난 1일 세계 최초 5G 상용화 서비스를 개시했다고 밝혔다. 사진은 하현회 LG유플러스 부회장(가운데)이 대전기술원에서 서울 마곡 사옥에 5G망으로 걸려온 ‘화상통화’를 직접 받고, 상용 네트워크 서비스의 안정성을 확인하는 모습. 좌측부터 황현식 PS부문장 부사장, 하현회 부회장, 최주식 기업부문장 부사장. / 사진=LG유플러스

LG유플러스가 구축한 5세대(5G) 기지국의 총 개수를 공개하며 5G 시장 선도 이미지 홍보를 시작했다. 반면 SK텔레콤과 KT5G 기지국 수를 공개할 수 없다는 입장이다. 내년 35G 스마트폰 출시와 함께 본격화할 시장을 두고 통신사들의 물밑 신경전이 치열하기만 하다.

 

LG유플러스는 5G 첫 전파를 송출했던 지난 1일 자사 5G 기지국이 4100여 곳에 달한다고 밝혔다. SK텔레콤과 KT는 자사의 5G 기지국 수를 공개하지 않았다. 지금까지 구축된 5G 기지국 수는 LG유플러스가 현재 가장 많은 것으로 알려졌다.

 

연말까지 LG유플러스는 5G 기지국 7000개 이상을 구축할 예정이다. 빠르게 전국망을 구축해 내년 35G 단말기가 출시되는 시점에 맞춰 서울 및 수도권 주요 지역과 일부 광역시를 비롯 약 85개 도시로 5G 커버리지를 넓혀나갈 계획이다.

 

앞서 LG유플러스는 세계 최초로 LTE 전국망을 구축했다. LTE를 상용화한 이후 LG유플러스 무선 가입자는 순증하고 있다. 5G 시대에도 LG유플러스는 이같은 전략을 이어나갈 계획이다. 빠른 망 구축으로 선도 이미지를 갖는 것이다.

 

LG유플러스 관계자는 초기부터 기지국 확보에 주력했기 때문에 가장 많은 5G 기지국을 먼저 확보하게 됐다“LTE 때 성공 경험을 바탕으로 5G에서도 빠르게 선도해 나가는 분위기를 조성하려고 한다. 가장 빨리 전국망을 가져갈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업계 관계자는 LG유플러스가 빠른 망 구축을 할 수 있었던 이유로 화웨이 장비를 꼽았다. LG유플러스는 화웨이 장비를 사용하기 때문에 망 구축에 유리할 수밖에 없다는 얘기다.

 

장비 업계 관계자는 화웨이는 미리 준비를 마치고 LG유플러스가 원하는 5G 장비를 제때에 맞춰서 빠르게 공급하고 있는 것으로 안다다른 장비사들은 준비나 수량 부족으로 공급에 차질을 빚고 있다고 설명했다.

 

LTE망에도 화웨이 장비를 사용한 LG유플러스는 5G망 구축에도 삼성전자, 노키아와 함께 화웨이 장비를 도입하기로 했다. 하지만 SK텔레콤과 KT는 끝내 화웨이 장비를 도입하지 않기로 결정했다. SK텔레콤과 KT는 삼성전자, 에릭슨, 노키아 3개사를 장비 업체로 선정했다.

 

SK텔레콤 등 경쟁사는 현재 5G 기지국 개수는 큰 의미가 없다는 입장이다. SK텔레콤 관계자는 어차피 5G 단말기가 나오지 않은 상황에서 기지국 개수는 큰 의미가 없다만약 기지국 개수를 공개해야 하는 의무적인 상황이 있다면 재빨리 기지국 늘리기에 돌입해 타사와 비슷한 수준으로 맞출 수 있을 것이라고 자신했다.

 

이에 대해 LG유플러스 관계자는 전국 통신망이 갖춰지면 단말기 제조사들이 출시 시점을 하루라도 앞당길 수 있어 의미가 있다내년 3월에 단말기가 나올 것으로 예상되는데 막상 그때 일부 수도권에만 통신망이 깔려있으면 아무래도 불리할 수밖에 없다. 전국망이 깔려 있어야 제조사 입장에서도 부담이 없고 바로 서비스가 가능하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시사저널e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prev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