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시사저널

2018년 12월 12일 [Wed]

KOSPI

2,052.97

0.04% ↓

KOSDAQ

661.01

1.4% ↓

KOSPI200

264.69

0.25% ↓

SEARCH

시사저널

부동산

서울 부동산 ‘악화일로’…비규제지역 인천, 반사이익 누릴까

부동산 경기 침체 속 나홀로 ‘호황’…전문가들 “일시적인 호재일 수 있어 신중한 접근 필요”

인천광역시는 부동산 대책의 영향을 덜 받는 비규제지역인데다 잇따른 개발호재로 일대 부동산 가치가 재조명 받고 있는 모습이다./사진=셔터스톡

서울 부동산 시장이 부동산 규제, 금리인상 등의 악재를 맞아 조정국면을 겪고 있는 가운데 서울과 접근성이 좋은 인천지역이 반사이익을 챙길 수 있을지 주목된다. 인천광역시는 부동산 대책의 영향을 덜 받는 비규제지역인데다 잇따른 개발호재로 일대 부동산 가치가 재조명 받고 있는 모습이다. 다만 전문가들은 일시적인 풍선효과일 수 있다며 지속 여부에 대해서는엇갈린 의견을 보였다. 

5일 한국감정원에 따르면 서울 아파트 매매가격(11월 넷째주 기준)은 전주보다 0.05% 떨어졌다. 서울 25개 자치구중 15곳이 하락세를 이어갔으며 지역별로는 ▲강남(-0.16%) ▲서초(-0.15%) ▲송파(-0.14%) 등이 하락했다. 

서울 주택의 전세가율(매매가 대비 전세가 비율) 또한 5년 만에 최저치를 기록했다. KB국민은행의 월간 주택가격 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서울 아파트 전세가율은 59.6%였다. 지역별로는 강남구의 전세가율이 48.7%로 가장 낮았으며 용산구(49.2%), 송파구(50.0%) 등이 뒤를 이었다. 

서울 아파트의 전세가율이 60% 밑으로 떨어진 것은 지난 2013년 9월(59.1%) 이후 처음이다. 보통 전세가율이 60% 아래로 떨어지면 업계에서는 부동산 투자 열기가 꺼지는 신호로 본다. 아울러 전세가율 하락은 세입자가 전세 보증금을 돌려받지 못하는 역전세난 현상을 초래할 수도 있다. 

여기에 한국은행이 단행한 금리 인상은 침체된 서울 주택 시장을 더 가라앉힐 요인으로 부상하고 있다. 기준금리가 상승하면 주택담보 대출 이자 부담이 가중돼 부동산 거래량과 아파트 값이 영향을 받을 수밖에 없다는 것이다. 지난달 한국은행은 기준금리를 기존 1.50%에서 0.25%p 인상한 연 1.75%로 결정했다. 

반면 일부 지방 광역시 주택시장은 온기를 띄고 있다. 특히 인천지역은 비규제지역인데다 각종 개발호재를 등에 업고 있어 향후 실수요자의 관심을 받는 모습이다. 한국감정원에 따르면 인천 아파트 값은 전주와 같은 상승폭을 유지하며 0.09%의 상승률을 기록했다. 전세가율 또한 75.6% 수준으로 광역시 중 가장 높아 실수요자들은 물론 투자자들의 눈길을 끌고 있다. 실제로 업계에 따르면 인천 지역은 10월 분양한 ‘루원시티 SK 리더스 뷰’, ‘주안역 센트레빌’ 등의 단지들이 모두 1순위 마감을 기록했다.

아울러 인천시에서는 서울구로역과 인천을 연결하는 '제2경인선'과 송도국제도시를 시작으로 부평, 서울역, 남양주 등을 잇는 '광역급행철도(GTX)-B' 등의 대규모 교통호재가 잇따르고 있다. 또 인천시는 인천공항 내 항공기 정비단지(MRO)를 조성해 지역경제 활성화와 도시의 자족율을 높이는데 공을 들이고 있어 향후 집값 형성에 어떤 영향을 줄지 주목된다. 

하지만 인천의 이 같은 상승세를 두고 전문가들의 의견은 엇갈렸다. 서진형 경인여대 교수는 “정부의 고강도 규제로 서울을 중심으로 집중됐던 투자 수요가 상대적으로 규제가 덜한 인천으로 수요가 옮겨가는 것”이라며 “정부의 규제 압박이 지속되는 상황에서 인천지역의 풍선효과는 당분간 이어질 것”이라고 내다봤다.

함영진 직방 빅데이터랩장은 “최근 인천 지역의 청약 성적은 좋았지만 모든 지역의 청약경쟁률이 높은 것은 아니다. 인기지역과 비인기지역 간의 갭 메우기가 마무리되다 보면 추가 상승세는 쉽지 않을 것”이라며 “아울러 인천지역의 교통개발 계획은 아직 시작 단계이고 금리인상 집값·전세가율 하락 등으로 서울 주택시장 전체가 침체할 것이라고 우려하기에는 아직 이른감이 있어 시간을 가지고 지켜봐야 한다”고 설명했다. 

 


<저작권자 © 시사저널e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prev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