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시사저널

2018년 12월 12일 [Wed]

KOSPI

2,052.97

0.04% ↓

KOSDAQ

661.01

1.4% ↓

KOSPI200

264.69

0.25% ↓

SEARCH

시사저널

기업

ICO 불신 커지자 IEO로 넘어간 블록체인 업계

거래소 거쳐 신뢰↑…“ICO 허용 여부 언제까지 기다려야 하나”

/이미지=이다인 디자이너

암호화폐 거래소를 통해 코인을 발행하는 거래소공개(IEO)가 블록체인 업계의 새로운 자금 조달 방식으로 주목받고 있다. 암호화폐 공개(ICO) 방식이 갖는 보호장치 부재사업 투명성 부족 등 한계점을 극복할 대안이 IEO라는 평가도 나온다.

 

기존 ICO는 발행업체가 코인을 최초 발행할 때 이를 사줄 투자자들을 직접 모집한다. 코인 평가주체가 전문기관이 아닌 투자자라는 점이 한계로 지적돼 왔다. 부문별한 투자 위험이 높다는 것이다. 반면 IEO는 개발과 발행 주체가 다르기 때문에 코인을 평가할 수 있는 단계가 늘어난다.

 

5일 암호화폐 업계에 따르면 최근 블록체인 기반 해외송금 업체 레밋(REMIT)이 거래소 공개(IEO)를 통해 255000만원을 조달했다

 

레밋 관계자는 “ICO에 대한 부정적인 인식이 IEO를 통한 자금 조달로 이어졌다처음에는 ICO를 진행하려 했으나 보호장치 부재 등의 문제로 인해 투자자들의 인식이 좋지 않아 IEO를 진행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IEO는 거래소가 검증을 한 차례 거치기 때문에 투자자들이 신뢰해주는 것 같다고 덧붙였다.

 

거래소를 거치는 암호화폐 IEO사례는 앞으로도 이어질 전망이다. 블록체인 메인넷 개발 업계 데이터젠과 블록체인 기반 패션 플랫폼 실크로드도 올해 안에 IEO를 통한 자금 조달을 계획 중이다.

 

IEO는 제도권 밖에 있는 ICO를 대신해 투자자들에게 신뢰도를 높여줄 수 있는 대안으로도 평가받는다. 블록체인 업계 관계자는 “정부의 정책이 불분명한 것도 ICO의 한계”라며 “분명 11월까진 ICO 허용 여부와 관련한 정책 방향을 말해준다고 했지만 아직 별다른 말이 없다. 계속 기다리는 건 의미 없으니 (업계가)IEO로 돌아서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홍남기 장관 후보자는 지난 10월 국무조정실장으로 참석한 국무조정실・총리비서실 국정감사에서 “금융위원회가 9~10월 ICO 일제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며 “다음 달(11월)에는 정부 입장을 어느 정도 형성하려 한다”고 밝힌 바 있다. 하지만 최근 인사청문회 답변서에서 ICO 허용 여부를 두고 “신중한 접근이 필요하다. 금융감독원의 실태조사 결과 등을 거친 후 평가할 것”이라고 답변해  암호화폐 업계의 비판을 받았다.


국내 암호화폐 거래소 관계자는 “거래소들이 정보보호 관리체계(ISMS) 인증 등 안전한 거래 환경을 조성하려 노력하고 있음에도 ICO 허용 여부 발표가 계속 늦춰지고 있다”며 “금융감독원 실태 조사를 핑계로 올해 안에 ICO 허용 여부를 발표하지 않을 것 같다. 현장에서 다른 자금 조달 방식을 찾는 것은 어찌 보면 당연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저작권자 © 시사저널e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prev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