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시사저널

2018년 11월 17일 [Sat]

KOSPI

2,092.4

0.21% ↑

KOSDAQ

690.18

1.29% ↑

KOSPI200

271.65

0.04% ↑

SEARCH

시사저널

사회

해운대 음주운전 사고 피해자 윤창호씨 끝내 사망

2~3일 전부터 뇌사로 인한 심부전 증세

최근 음주 운전으로 물의를 일으킨 민주평화당 이용주 의원이 해운대 음주운전 피해자 윤창호군의 병원을 방문해 윤군의 가족과 친구를 만나 위로와 사죄의 뜻을 전하고 갔다. 사진은 이용주 의원이 윤군의 병실을 찾은 모습. / 사진=연합뉴스

지난 9월 만취 운전자가 몰던 BMW 차량에 치여 뇌사 상태에 빠졌던 윤창호(22)씨가 9일 끝내 숨졌다.

 

연합뉴스는 부산지방경찰청 발표를 인용, 이날 오후 237분쯤 음주 운전 피해자인 윤씨가 병원에서 치료를 받던 중 숨졌다고 보도했다.

 

윤씨는 지난 925일 새벽 해운대구 미포오거리 교차로 횡단보도에서 만취한 운전자가 몰던 BMW 차량에 치여 의식을 잃고 해운대백병원 중환자실에서 50일 넘게 치료를 받아왔다.

 

매체에 따르면 윤씨 몸 상태와 관련해 담당의사는 뇌사 판정만 내리지 않았을 뿐 사실상 뇌사로 간주했다.

 

의료진은 윤씨의 사망원인과 관련, “23일 전부터 뇌사로 인한 심부전 증세를 보였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시사저널e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prev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