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시사저널

2018년 11월 17일 [Sat]

KOSPI

2,092.4

0.21% ↑

KOSDAQ

690.18

1.29% ↑

KOSPI200

271.65

0.04% ↑

SEARCH

시사저널

기업

삼성전자, 인공지능 국제협력단체 ‘PAI’서 인간-AI 공존 연구

아마존·구글·마이크로소프트 등 참여…국내 기업 중 첫 가입

인공지능 국제협력단체 PAI 로고. / 사진=삼성전자

삼성전자가 인공지능(AI) 국제협력단체에 가입해 인간과 AI가 공존할 수 있는 방향을 연구한다.

삼성전자는9일 AI 미래 사회적 논의 인공지능 국제협력단체인 ‘PAI(Partnership on AI)’에 국내 기업 가운데 처음으로 가입했다고 밝혔다.

PAI는 지난 2016년 AI의 잠재적 위험성이 사회적 이슈로 부각되면서 설립된 국제협력단체다. 사람과 사회를 위한 윤리적인 AI 연구와 개발을 통해 사회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수 있도록 하는 것이 목표다.

PAI의 주요 연구분야는 ▲AI 안전성, ▲AI 공정성‧투명성‧책임성, ▲AI와 노동‧경제, ▲ 인간과 AI의 협력, ▲AI의 사회적 영향, ▲AI와 사회적 공익 등이다. 현재 아마존, 구글, 마이크로소프트 등 70여개 글로벌 기업이 PAI 회원사로 참여하고 있다. 

 

세부적으로 AI 안전성 분야는 의료안전 등의 영역에서 윤리적인 의사결정 방법을, AI 공정성투명성책임성 영역은 AI 기술 개발 시 고려할 윤리적 요소를 연구한다

 

AI와 노동경제 영역은 자동화로 인한 직업 소멸 등으로 인한 분쟁 방지를, 인간과 AI의 협력은 인간의 인지능력 향상을 위한 AI 정보 제공, AI의 사회적 영향 영역은 사생활, 민주주의, 인권 등 AI가 사회에 미치는 영향, AI와 사회적 공익 부분에서는 교육, 주택, 공중 보건 등 공공재로서의 AI를 연구한다.


삼성전자는 PAI 연구분야 중 ‘인간과 AI 협력’ 분야에 참여해 인간과 AI가 공존하며 협력할 수 있는 방향에 대한 연구에 집중할 계획이다.

향후 삼성전자는 AI 안전성과 AI 공정성‧투명성‧책임성, AI 사회적 영향 등 다양한 분야로 참여를 확대할 계획이다.

조승환 삼성리서치 부사장은 “삼성전자는 PAI 가입을 통해 사람과 사회에 유익하면서도 신뢰할 수 있는 AI 제품과 혁신 서비스를 만들기 위해 글로벌 기업과 협력을 지속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시사저널e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prev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