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시사저널

2018년 11월 17일 [Sat]

KOSPI

2,092.4

0.21% ↑

KOSDAQ

690.18

1.29% ↑

KOSPI200

271.65

0.04% ↑

SEARCH

시사저널

부동산

국토부, 도시재생 위한 예비 사회적기업 추가 지정

국토교통형 24곳 추가…매년 50개사 내외로 선정할 계획

/사진=연합뉴스

국토교통부는 도시재생 뉴딜사업에 참여해 지역경제 활성화를 돕는 ‘예비 사회적 기업’ 24곳을 추가로 지정했다고 9일 밝혔다. 예비 사회적 기업은 특정 분야에서 사회적 기업 인증을 위한 최소한의 요건을 갖추고 있어 정부 지원을 통해 사회적 기업으로 인증을 받기 위한 기업을 뜻한다.

 

국토부는 예비 사회적 기업의 공통 요건을 갖추고 있으면서 도시재생 뉴딜의 4대 목표인 주거복지 실현, 사회통합, 일자리 창출, 도시경쟁력 회복 등 사회적 가치 실현에 기여할 수 있는 기업을 선정했다고 설명했다.

 

국토부에 따르면 현재 부처별로 ▲고용노동형(259개) ▲산림형(49개) ▲국토교통형(28개) 등 총 413개 예비 사회적 기업이 운영되고 있으며 이번 지정을 통해 국토교통형(도시재생 분야) 예비 사회적 기업은 모두 52곳이 됐다.
 

예비 사회적 기업으로 선정된 기업은 고용노동부 및 지방자치단체가 추진하는 사회적 기업 재정 지원 사업에 참여자격이 주어진다. 또한 사회적 일자리 창출 사업에 참여하거나 사업 운영에 필요한 전문 인력을 고용하면 인건비를 지원받는다.

국토부 관계자는 “내년에도 도시재생에 참여할 예비 사회적 기업을 50개 내외로 선정할 계획”이라며 “초기 사업자금·기금·사업참여 등을 지원해 도시재생 활동주체로 육성 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시사저널e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prev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