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시사저널

2018년 11월 16일 [Fri]

KOSPI

2,088.59

0.03% ↑

KOSDAQ

687.51

0.9% ↑

KOSPI200

271.35

0.07% ↓

SEARCH

시사저널

IssueNow

소상공인 제로페이, 농협·네이버 등 28곳 참여신청

농협·기업은행 등 18개 은행과 네이버·페이코 등 10개 간편결제사 참여

표=조현경 디자이너


소상공인들의 결제수수료 부담완화를 위한 소상공인간편결제 제로페이사업에 농협, 기업은행, 네이버 등 은행 및 간편결제사 총 28개사가 신청했다.

 

7일 중소벤처기업부와 서울시는 소상공 제로페이 시범운영에 은행과 간편결제사 등 총 28개사가 참여 신청을 했다고 밝혔다.

 

제로페이는 결제과정에서 중간단계인 VAN사와 카드사를 생략해 수수료 0%대를 유지하는 구조다. 민간 결제사업자들이 제공하는 새로운 결제수단이 서로 경쟁하면서 수수료를 낮추는 방식이다. 앞서 비영리민간단체 소상공인 간편결제 추진사업단은 지난 10월 말부터 제로페이에 참여할 사업자를 모집했다.

 

구체적으로 농협, 기업은행, 국민은행, 케이뱅크 등 금융회사 18곳과 네이버, 페이코 등 전자금융업자 10곳 등 모두 28개사가 제로페이 참여를 신청했다.

 

중기부는 서울시, 금융결제원, 사업단 등과 협력해 28개사를 중심으로 연내 시범서비스 실시를 위한 실무적·기술적 지원협의를 진행할 계획이다. 이밖에도 자격요건을 갖춘 사업자는 언제든지 신청해 2019년 초 본격서비스 시행에 참여할 수 있다.

 

그간 중기부는 민·TF를 통해 여러 사업자의 참여에 따른 비효율과 중복방지를 위한 공동QR 등 관련 표준을 마련했다. 소상공인에 0%대 수수료적용 결제사업자은행 등 누구나 참여 가능한 개방성 새로운 기술수단에 대한 수용성 금융권 수준의 보안성이 4대 원칙이다.

 

중기부 관계자는 대부분의 은행과 결제사업자가 참여한 것은 제로페이에 대한 관심과 기대가 크다는 것을 방증하고 있다사업단을 중심으로 차질없는 준비를 통해 소상공인 경영부담이 실질적으로 완화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이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중기부와 서울시는 제로페이 보급 안정화에 방점을 두고 금융공동망 시스템을 보완 활용하여 11월말까지 금융결제원을 통해 시스템을 구축할 예정이다. 


<저작권자 © 시사저널e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prev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