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시사저널

2018년 12월 10일 [Mon]

KOSPI

2,053.79

1.06% ↓

KOSDAQ

670.39

2.18% ↓

KOSPI200

265.35

1.09% ↓

SEARCH

시사저널

증권

[2018국감]윤석헌 금감원장 "中 ABCP 사태 다시 점검할 것"

주관사 여부·기업실사 책임 회피 지속

12일 국정감사에서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이 중국국저에너지화공그룹(CERCG) 자산유동화기업어음(ABCP)과 관련해 관련해 다시 점검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채권 판매와 관련한 책임 공방에서는  증인으로 출석한 증권사와 자산운용사, 신용평가사 대표 모두 자사 책임이 아니라는 입장을 밝혔다. 사진 왼쪽부터 권희백 한화투자증권 대표, 김태우 KTB자산운용 대표, 김영대 NICE신용평가 대표 / 사진=시사저널e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이 중국국저에너지화공그룹(CERCG) 자산유동화기업어음(ABCP)과 관련해 관련해 다시 점검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채권 판매와 관련한 책임 공방에서는 증인으로 출석한 권희백 한화투자증권 대표, 김영대 NICE신용평가 대표, 김태우 KTB자산운용 대표 등이 모두 자사 책임이 아니라는 입장을 밝혔다.

 

12일 금감원 국정감사에서 윤석헌 금감원장은 중국국저에너지화공집단(CERCG)이 보증한 해외발행 사모사채 금정제12차 ABCP 부도 사태와 관련해 실사가 제대로 이뤄지지 않았다는 지적을 받았다. 지난 5월8일 발행된 금정제12차 ABCP는 해당 채권을 보증한 CERCG가 기존 발행 채권에서 채무불이행(디폴트)이 발생하면서 투자자들에게 피해를 입혔다. 

 

윤석헌 금감원장은 "CERCG ABCP 판매로 소비자에 미친 피해가 크다"며 "다시 점검하겠다"고 밝혔다.

 

이날 국감에는 해당 채권의 책임 판명을 위해 권희백 한화투자증권 대표, 김영대 NICE신용평가 대표, 김태우 KTB자산운용 대표 등이 증인으로 출석했다. ABCP 발행 관련 법적 책임 소재와 관련해 지상욱 바른미래당 의원은 해당 사태에 법적 책임이 있는 주관회사가 어디냐고 질의했다. 김영대 나이스 신용평가 대표는 한화투자증권과 이베스트투자증권을 지목했다. 

 

권희백 한화투자증권 대표는 "한화투자증권이 주관사에 해당하는 지에 대한 논란의 여지가 있다"며 책임에서 한발 비켜섰다.

 

주관사 책임공방과 함께 신용평가 보고서에 CERCG가 중국 지방 공기업으로 표기된 점도 문제로 제기됐다. 김태우 KTB자산운용 대표는 "NICE 신용평가 보고서를 보면, 중국 국영기업으로 명시돼 있어 공기업으로 알았다"며 신용평가사의 책임을 지적했다.

 

권희백 한화투자증권 대표 역시 지방 공기업으로 명기돼 있어 그렇게 알았다"고 주장했다.

 

CERCG 기업실사에 대한 책임을 놓고도 주관사와 신용평가사 간 책임 회피가 이어졌다. CERCG의 경영상태 등을 파악하기 위한 실사를 진행했느지 여부에 대해서 권희백 한화투자증권 대표는 "채권의 경우 신용등급에 의해 거래되는 것"이라며 "한화투자증권에서 실사를 담당하지 않았다"고 대답했다.

 

김영대 NICE신용평가 대표는 "실사는 신용평가사의 업무 영역이 아니다"라며 "통상적으로 주관사 책임"이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 시사저널e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prev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