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시사저널

2018년 10월 21일 [Sun]

KOSPI

2,156.26

0.37% ↑

KOSDAQ

740.48

1.25% ↑

KOSPI200

278.63

0.41% ↑

SEARCH

시사저널

사회

경찰, 이재명 지사 신체·자택 등 압수수색…선거법 위반 관련

친형 정신병원 강제 입원과 이를 부인한 혐의…경찰 “여배우 스캔들과는 무관”

 

이재명 경기도지사  / 사진=연합뉴스

경찰이 12일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신체와 자택 등을 압수수색했다. 이 지사가 친형을 정신병원에 강제입원 시켰다는 의혹과 6월 지방선거에서 이를 부인해 허위사실을 공표했다는 혐의 관련이다.

 

경기 분당경찰서는 이날 오전 720분부터 이 지사가 거주하는 성남 자택과 성남시청 통신기계실, 행정전산실, 정보통신과, 행정지원과 등 4개 사무실로 수사관 40여명을 보내 압수수색을 벌이고 있다.

 

이날 압수수색은 성남시장 재임 시절 권한을 남용해 친형 재선씨(작고)를 정신병원에 강제 입원시키고, 지방선거 기간에는 방송토론 등에서 이런 의혹을 부인한 혐의(허위사실 유포) 등으로 고발당한 것과 관련됐다.

 

경찰은 이 지사가 당시 지시한 사항이 있었다면 관련 부서에 어떤 형태로든 문서 등의 근거가 남았을 것으로 보고 압수수색했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김부선씨와 관련된 이른바 '여배우 스캔들'과는 관계가 없다고 선을 그었다. 압수수색 대상에는 이 지사 휴대전화 압수를 위해 신체도 포함됐다.

 

앞서 경찰은 지난 7월에도 같은 사안과 관련해 분당보건소와 성남시정신건강증진센터, 국민건강보험공단 성남남부지사 등을 압수수색한 바 있다. 이날 압수수색은 당시 벌였던 압수수색의 연장선에서 이뤄졌다. 


<저작권자 © 시사저널e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prev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