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시사저널

2018년 12월 16일 [Sun]

KOSPI

2,069.38

1.25% ↓

KOSDAQ

666.34

2.26% ↓

KOSPI200

265.55

1.43% ↓

SEARCH

시사저널

IssueNow

'게이 결혼 지지' 케이크 제작 거부한 영국 빵집 최종 승소

신념 어긋난다며 거절했다 피소…대법, 1·2심 판결 뒤집어

애셔스 빵집 주인 대니얼 맥아서(오른쪽) / 사진=연합뉴스

영국에서 동성 결혼을 지지하는 글이 새겨진 케이크 제작을 거부한 빵집 주인이 법정 싸움 끝에 최종 승소했다.

 

10(현지시간) CNN에 따르면 동성애 차별 논란에 휩싸인 애셔스 빵집이 이날 영국 대법원에서 무죄 판결을 받았다.

 

영국 북아일랜드 벨파스트에 위치한 이 빵집은 지난 2014년 동성애 인권운동가인 개러스 리가 주문한 케이크의 제작을 거부했다가 소송에 휩싸였다.

 

당시 빵집 주인 대니얼 맥아서는 게이 결혼지지라는 문구를 장식해달라는 리의 요구를 거절했다. 동성결혼이 복음주의 기독교인인 자신의 종교적 신념에 어긋난다는 이유에서였다.

 

이 사건은 성소수자 옹호자들과 보수 기독교 세력간의 대립으로 비화하면서 세계적으로 주목받았다.

 

1심 재판부는 애셔스 빵집이 리에게 500파운드(75만원)를 배상해야 한다고 선고했고 항소심 재판부도 같은 결론을 내렸다.

 

대법원 판단은 달랐다. 대법관 5명 모두 빵집의 손을 들어줬다.

 

브렌더 헤일 대법원장은 누구도 자신의 신념과 다른 정치적 의견을 갖거나 표현하도록 강요받아서는 안된다고 했다. 


<저작권자 © 시사저널e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prev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