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시사저널

2018년 10월 21일 [Sun]

KOSPI

2,156.26

0.37% ↑

KOSDAQ

740.48

1.25% ↑

KOSPI200

278.63

0.41% ↑

SEARCH

시사저널

부동산

[2018 국감] ‘10억 클럽’ 아파트 1026단지 돌파…서울 비중 80% 넘어

“文정부 주택정책, 가격상승 부추겨”…거래량도 동반상승 ‘1만건 상회’

김상훈 자유한국당 의원/사진=연합뉴스

실거래가 10억원이 넘는 이른바 ‘10억 클럽’ 아파트가 작년부터 급증해 지난 7월 1026단지를 돌파했다. 특히 10억 클럽 아파트는 10곳 중 8곳 이상이 서울에 위치하고 있었다. 거래량 또한 90% 이상 서울에서 발생했다.

11일 자유한국당 김상훈 의원이 국토교통부와 한국감정원에게 제출받은 ‘아파트 단지별 실거래가 현황(올해 7월 기준)’에 따르면 10억원 이상 실거래가를 기록한 아파트 단지는 1026곳이었다. 이는 지난 2013년 대비 약 2.4배 증가한 숫자다.

10억 클럽 아파트는 80%(856곳) 이상이 서울에 있었다. 반면 경기도 112곳, 대구 20곳, 부산 16곳 등 지방은 상대적으로 비중이 떨어졌다.

10억 클럽 아파트의 연간 증가율은 지난 2014년 29.3%(551곳)에서 2016년 17.2%(795곳)로 차츰 감소했다가 지난해 28.4%(1021곳)까지 급등했다. 올해 역시 지난해 건수를 초과한 1026곳으로 조사됐다.

10억 클럽 아파트가 늘어남에 따라 10억원 이상 아파트의 거래량도 증가했다. 지난해 거래량은 전년 대비 5102건이 늘어난 1만4115건이다. 1년 새 증가한 거래량이 2013년부터 2016년까지의 증가량(5658건)과 비슷한 셈이다.

특히 10억원 이상 아파트의 거래는 10건 중 9건이 서울에서 이뤄졌다. 서울이 1만2897건으로 가장 많았으며 경기도 837건, 부산 178건, 대구 143건 등이 그 뒤를 이었다.

김상훈 의원은 “2017년 이후 10억 클럽 아파트의 급증은 문재인 정부의 주택정책이 시장 안정화에 실패하고 오히려 가격상승을 자극한 결과다”며 “정부가 하루빨리 공급과 거래를 활성화하지 않으면 ‘10억원 아파트’가 평균가격이 될 것이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시사저널e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prev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