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시사저널

2018년 12월 16일 [Sun]

KOSPI

2,069.38

1.25% ↓

KOSDAQ

666.34

2.26% ↓

KOSPI200

265.55

1.43% ↓

SEARCH

시사저널

기업

한화 방산계열사, 국제 관함식서 해양기술 대거 공개

‘2018 대한민국 해군 국제관함식’서 최신 전투체계·센서·미래 해양무인체계 전시

‘2018 대한민국 해군 국제관함식’ 특별방산기획전에 꾸려진 한화 방산계열사 부스. / 사진=한화시스템

한화 방산계열사(한화시스템, 한화지상방산, 한화에어로스페이스)들이 제주도 민군 복합항에서 열리는 ‘2018 대한민국 해군 국제관함식특별방산기획전에 참가, 미래해양 기술을 선보인다고 11일 밝혔다.

 

오는 14일까지 진행되는 관함식은 국가 통치권자가 군함의 전투태세와 장병들의 군기를 검열하는 일종의 해상사열식이다. 대한민국에서는 1998년 이래 10년 주기로 열린다. 올해는 국내외 함정 50여척, 항공기 20여대가 참가하는 역대 최대 사열식이 진행되며 이와 더불어 특별방산기획전도 함께 열리게 됐다.

 

한화시스템은 이번 전시회에서 첨단전 흐름에 대응해 해군의 새로운 전장 개념을 뒷받침하는 최신 전투체계와 센서 및 무인체계를 중점적으로 전시해 해양분야 토탈 솔루션 업체로서의 입지를 강화하고 해외 해양방산시장 공략을 본격화 해나갈 계획이다.

 

전투체계 존에서는 30여년간 함정 및 잠수정 80여척에 전투체계를 탑재해온 핵심기술력을 선보인다. 한화시스템의 최신 전투체계는 함정 센서 및 무장을 통합해 임무를 수행하는 자동화 시스템으로 상호 운용성 및 유지보수 효율성을 강화했다.

 

또 함정 추진체계의 성능 및 효과적 운용을 위한 통합기관제어체계도 최초 공개한다.

 

센서 존에서는 다기능위상배열레이다(MFR)와 적외선 탐지추적장비(IRST)를 국내 최초로 통합 탑재한 복합센서 마스트인 ISM(Integrated Sensor MAST), 여기에 피아식별기, 위성통신 등을 결합해 함의 피탐지율을 감소시켜주는 한국형 IMAST(Integrated MAST) 모델을 소개한다. 본 장비들은 차세대 함정의 전투능력과 생존성을 극대화시켜준다.

 

해양무인체계 존에서는 수중 탐색도킹대잠전용 무인잠수정과 복합임무용 무인수상정, 기뢰제거처리기 등 미래 무인체계 솔루션을 전시한다.

 

한화지상방산은 이번 전시회를 통해 현재 해군이 실제 운용 중인 함정용 12.7mm 원격사격통제체계와 잠수함용 리튬전지체계를 전시한다. 이번에 선보일 함정용 12.7mm 원격사격통제체계는 한화지상방산이 국내 최초로 함정에 원격사격통제체계를 전력화한 것으로 경비정, 고속함, 전투함의 근접방어용으로 운용된다.

 

한화에어로스페이스는 전세계 주요 해군함정의 추진기관으로 활용되고 있는 LM2500 가스터빈 엔진을 전시하며, 관련 창 정비 역량을 홍보한다.

 

또 독자 개발한 함대함 미사일 엔진과 수리온 헬기 보조동력장치 제품도 함께 선보이며, 해당 부문 국내외 주요 고객을 대상으로 한 마케팅 활동을 진행할 계획이다. 


<저작권자 © 시사저널e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prev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