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시사저널

2018년 10월 21일 [Sun]

KOSPI

2,156.26

0.37% ↑

KOSDAQ

740.48

1.25% ↑

KOSPI200

278.63

0.41% ↑

SEARCH

시사저널

부동산

[2018 국감] 신규택지 유출 논란 재점화… ‘수상한’ 토지거래 다수 발견

공공택지 일부 후보지, 발표 2개월 전부터 거래량 최고 4배 이상 증가

/사진=연합뉴스

‘9·21 공급 대책’에서 언급된 공공택지 일부 후보지의 토지거래가 발표 2개월 전부터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10일 자유한국당 김상훈 의원이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공개시스템’을 통해 4월부터 9월까지의 신규택지 후보지 토지거래 현황을 조사한 결과, 의왕·인천·시흥·광명 4곳의 그린벨트 내 토지 거래량이 최고 4배 이상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집계대상은 개발제한구역 및 자연녹지지역이며 서울 성동구치소, 재건마을 부지 및 비공개 9곳은 제외했다.

인천 검암동은 지난 6월 거래량이 6건에 불과했으나 7월 한달은 25건으로 4배 이상 뛰었다. 검암동은 지난 4월부터 6월까지 3개월 동안 12건의 거래 밖에 없었다. 하지만 후보지 발표 2달 전후엔 8월 25건, 9월 9건 포함 무려 59건의 거래가 발생했다. 투기세력이 주로 활용하는 ‘지분(일부)’거래는 56건에 달했다.

경기 시흥 하중동의 지난 6, 7월 거래량은 각각 16건, 23건에 그쳤으나, 8월 거래량은 42건으로 전월대비 1.5배 이상 증가했다. 42건 중 지분거래는 38건이다.

경기 의왕 포일동의 거래량은 지난 4월부터 7월까지 단 2건에 그쳤지만 8월 11건, 9월 12건 등 비정상적인 움직임을 보였다. 특히 7월까지 한 건도 없었던 지분거래는 8, 9월에만 16건이 이루어졌다. 경기 광명 하안동은 지난 6월 0건에서 7월 15건, 8월 4건으로 거래량이 상승했다. 지분거래는 7, 8월 각각 8건, 4건이다.

김상훈 의원은 “초유의 유출사태를 맞아 정부에 대한 국민의 불신이 가득한 가운데 9·21 신규택지 또한 ‘수상한’ 거래가 많이 보인다”며 “앞선 사건의 재발이 아닌지 이어질 국정감사에서 철저히 짚어볼 것이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시사저널e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prev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