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시사저널

2018년 11월 16일 [Fri]

KOSPI

2,092.4

0.21% ↑

KOSDAQ

690.18

1.29% ↑

KOSPI200

271.65

0.04% ↑

SEARCH

시사저널

IssueNow

JP모건 "2020년 글로벌 금융위기 재발"

주가 20%·에너지 35% 추락 예상…"2008년 보단 심각 않을 듯"

사진=연합뉴스

2020년에 글로벌 금융위기가 다시 찾아올 것이라는 세계적 투자은행의 분석이 나왔다.

 

14일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JP모건은 경제확장의 기간, 다음 경기후퇴의 잠재적 지속기간, 차입자본을 활용한 투자(레버리지)의 정도, 규제 완화 수준, 금융혁신 등을 근거로 이같이 예측했다.

 

JP모건은 미국의 주가가 20% 추락하고 미국 회사채 수익률이 1.15%포인트 급등하며 유가를 비롯한 에너지 가격이 35% 떨어지고 귀금속이 아닌 금속의 가격도 29% 내릴 것으로 진단했다.

 

또 신흥국과 미국 국채의 금리 차는 2.79%포인트 벌어지고 신흥국 주가는 48%, 신흥국 통화의 가치는 14.4% 하락할 것으로 예상했다.

 

다만 2008년 발생한 글로벌 금융위기보다는 심각하지 않을 것으로 예상됐다. 글로벌 금융위기 당시 미국 뉴욕증시의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고점 대비 54%나 폭락했었다.

 

JP모건의 분석가인 존 노먼드와 페더리코 매니카디는 예상되는 다음 위기는 전반적인 자산에 걸쳐 지난 금융위기와 비교할 때 온순하고, 과거 경기후퇴나 위기 평균과 비교해봐도 덜 놀라울 수 있다유동성이 구조적으로 줄어든 시장에서 유동성 와일드카드를 쓸 수 있게 된 덕분에 우리는 다가오는 금융위기를 최소한 역사에 나타나는 일반적인 수준으로 몰아갈 것이라고 전망했다. 


<저작권자 © 시사저널e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prev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