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시사저널

2018년 11월 16일 [Fri]

KOSPI

2,092.4

0.21% ↑

KOSDAQ

690.18

1.29% ↑

KOSPI200

271.65

0.04% ↑

SEARCH

시사저널

기업

文대통령 방북동행, 이재용은 가능해도 전경련은 배제된 까닭

재판 중이란 이유로 총수 공식석상 배제한 적 없어…전경련 아직 정부 파트너로 인정 못 받아

지난 7월 9일 인도를 국빈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인도 우타르프라데시주 노이다시 삼성전자 제2공장 준공식에 참석해 모디 인도 총리와 테이프 커팅을 마친 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안내를 받고 있다. / 사진=연합뉴스

다음주 평양에서 열리는 남북정상회담에 4대 그룹(삼성‧현대차‧SK‧LG) 총수가 총 출동할 가능성에 무게가 실린다. 이런 가운데 전국경제인연합은 이번 방북 명단에서 결국 빠졌는데, 정부에서 파트너로 인정하지 않고 있는 현 상태를 방증한다는 분석이다.

청와대는 18~20일 열리는 남북정상회담과 관련, 삼성 등 4대 그룹에 함께 가자고 제안했다. 이와 관련 이재용 부회장을 비롯해 정의선 현대차 부회장, 최태원 SK회장, 구광모 LG회장이 문재인 대통령과 함께 할 것으로 보인다. 공식적으로 참석 여부는 결정되지 않았지만, 그간의 전례와 사안 중대성을 고려하면 총수급이 참여할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재계에선 분석하고 있다.

특히 기대를 모았던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참석이 유력할 것으로 보여 관심이 쏠리고 있다. 그가 갖는 상징성 및 위상 등을 고려하면 동행하는 것이 당연하지만, 삼성으로선 재판을 앞두고 있는 상황이라는 점이 신경 쓰이는 부분이다.

다만 이미 문 대통령이 지난 7월 삼성전자 노이다 신 공장 준공식에서 이 부회장을 만났었다는 점을 고려하면 재판 중인 상황이 대통령 동행 행보에 별 영향을 주지 않을 것이란 분석이 힘을 얻는다.

특히 문재인 정부는 재판 중이라는 이유로 총수를 공식석상에 배제하지 않고 있다. 일례로 지난해 7월 신동빈 롯데 회장을 들 수 있다. 당시 신 회장은 박근혜 게이트 관련 재판을 마치자 마자 부리나케 청와대 간담회 참석을 강행했다. 확실히 법정 구속이 되지 않은 상태에서 단순히 재판 중이라는 이유로 청와대에서 총수를 공식석상에서 배제하지는 않는다는 것이다.

하지만 이런 상황에서도 전경련은 문재인 대통령과 함께 방북을 할 명단에 포함되지 못했다. 전경련의 경우는 재판 중인 이재용 부회장과 사정이 다르다. 더 이상 재판리스크도 없고 그야말로 종횡무진 민간교류창구 역할을 하고 있지만 여전히 정부에서 파트너로 인정을 하지 않고 있다는 분석이다. 

 

한 재계 인사는 “전경련이 제대로 조직위상을 세우려면 결국 산업통상자원부가 아닌 청와대가 인정을 해줘야 하는데, 그것은 여전히 해결되지 않은 문제”라고 전했다.

전경련은 과거보다 덩치가 줄어들긴 했지만 현재 법적 지위나 모든 것들은 전혀 문제가 없는 상태다. 이제 남은 것은 오직 정권에서 인정을 해주는 것뿐인데 이번 방북동행이 무산되며 아직 갈 길이 멀다는 것이 입증됐다.

박주근 CEO스코어 대표는 “청와대로선 4대 그룹 총수와 함께 북한을 가서 비핵화를 하면 우리 쪽에서 경제와 관련 선물을 풀 수 있다는 점을 상징적으로 보여줄 수 있다”며 “다만 전경련은 사실상 다른 단체들도 있는 상황에 방북동행 대상에 포함해야 할 이유가 없었을 것”이라고 분석했다. 


<저작권자 © 시사저널e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prev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