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시사저널

2018년 9월 24일 [Mon]

KOSPI

2,339.17

0.68% ↑

KOSDAQ

827.84

0.82% ↑

KOSPI200

300.81

0.59% ↑

SEARCH

시사저널

기업

SKT 5G 장비업체 화웨이 빠졌다

우선 협상대상자 삼성전자·에릭슨·노키아 선정

사진=SK텔레콤 로고

SK텔레콤이 5세대 네트워크 통신(5G) 장비업체 선정에 화웨이를 제외했다. 기술력 측면에서 화웨이 장비도 놓고 고심했으나 결국 보안상의 이유로 제외했다.

SK텔레콤은 14일 삼성전자, 에릭슨, 노키아 등 3사를 5G 장비 공급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했다고 밝혔다.

SK텔레콤은 5G 주도권 경쟁 상황에서 장비 공급 3사가 관련 기술을 선도하고 생태계 활성화에 필요한 역량을 갖추었다고 평가했다. 또 투자비용 등 재무적 요소도 종합적으로 고려했다.

SK텔레콤은 국내에서 가장 먼저 5G 장비 공급 우선협상대상자를 선정한 만큼, 계약 등 남은 절차를 조속히 마무리하고 세계 최고 품질의 5G 상용망 구축에 전력을 다할 계획이다.

앞서 SK텔레콤은 화웨이 선정 가능성을 열어놨다. 화웨이는 세계적인 장비업체로, 세계 통신 장비 시장 점유율 1위 사업자다. 기술력이 타 경쟁사보다 6개월 이상 앞선 수준이라고 평가되기도 했다.

하지만 정부 주요 관계자들 대다수가 SK텔레콤을 이용하고 있는 만큼 SK텔레콤은 안전에 무게를 둔 것으로 풀이된다. 이동통신사의 특성상 신뢰가 중요하기 때문에 모험을 하기 보다는 반발이 덜한 방향으로 택한 것이다.

한편 SK텔레콤의 화웨이 장비업체 선정 여부를 지켜보던 KT는 다양한 가능성을 열어놓고 장비업체들을 검토하고 있다. LTE부터 화웨이 장비를 도입했던 LG유플러스는 5G에서도 화웨이를 포함해서 장비업체를 선정할 가능성이 매우 높은 상황이다.

한 장비업체 관계자는 이번 결정에 대해 “희망했던 결과가 나왔다. 5G 상용화 날짜는 정해져 있기 때문에 앞으로 빠르게 여러 작업들을 시작해야 한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시사저널e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prev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