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시사저널

2018년 11월 16일 [Fri]

KOSPI

2,092.4

0.21% ↑

KOSDAQ

690.18

1.29% ↑

KOSPI200

271.65

0.04% ↑

SEARCH

시사저널

사회

올해 첫 일본뇌염 환자 발생…경북 60대 여성

발열·설사 증상…의식저하로 중환자실 입원

사진=질병관리본부

올해 첫 일본뇌염 환자가 발생했다.

 

질병관리본부는 지난달부터 경상북도 지역 병원에 입원 중인 68세 여성이 지난 11일 일본뇌염 감염으로 최종 확진됐다고 13일 밝혔다.

 

이 환자는 지난달 15일부터 발열, 설사 증상을 보였고, 이후 의식저하 등 신경과적인 증상으로 지난달 18일 중환자실에 입원했다. 해외 여행력은 없었다.

 

일본뇌염 바이러스를 가진 매개모기에 물린 경우 99% 이상은 무증상 또는 열을 동반하는 가벼운 증상을 보이지만, 일부 감염자는 급성뇌염으로 진행할 수 있다. 뇌염 환자 중 2030%는 사망에 이른다.

 

보건당국은 전체 환자의 90%이상이 9월부터 11월 사이에 발생하므로 야외활동과 가정에서 모기회피 및 방제요령을 준수해 줄 것을 당부했다야외활동을 할 때는 물론이고 가정에 머무를 때도 밝은색의 긴 바지와 긴 소매의 옷을 입고 모기장을 이용해 달라고 조언했다.

 

또 생후 12개월12세 아동은 일본뇌염 국가예방접종 지원 대상이므로 일정에 맞춰 예방접종을 받도록 권고했다19세 이상 성인도 논이나 돼지 축사 등 일본뇌염 매개모기 출현이 많은 위험지역에 거주하거나, 일본뇌염 유행국가로 여행할 계획이 있거나, 과거 일본뇌염 예방접종을 하지 않은 경우는 예방접종을 하는 것이 좋다고 덧붙였다.

 

질병관리본부는 일본뇌염 환자 발생을 계기로 전국 지방자치단체에 하절기 방역소독을 요청하고, 동물축사와 웅덩이 등 작은빨간집모기 서식지에 집중적으로 방역소독을 시행할 예정이다. 


<저작권자 © 시사저널e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prev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