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시사저널

2018년 8월 20일 [Mon]

KOSPI

2,247.05

0.28% ↑

KOSDAQ

772.3

1.46% ↑

KOSPI200

288.57

0.11% ↑

SEARCH

시사저널

사회

‘삼성 노조와해 의혹’ 그룹 미래전략실 등 윗선 수사 본격화

삼성전자 노무담당 임원 구속 이어 미전실 부사장도 피의자 소환…이상훈 의장 조사도 ‘초읽기’

삼성 노조와해 의혹과 관련 옛 삼성그룹 미래전략실 강아무개 부사장이 10일 오전 서울 서초구 중앙지검에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삼성의 조직적인 노조와해 공작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삼성그룹 미래전략실(미전실) 등 ‘윗선’ 수사에 속도를 내고 있다.


노조 와해 공작인 ‘그린화’ 작업을 기획해 자회사 삼성전자서비스에 내려 보낸 삼성전자 전 노무담당 전무가 구속된 데 이어 삼성그룹 미전실 노사총괄부사장까지 검찰에 소환되면서, 이상훈 삼성전자 이사회 의장 등 삼성 최고위 임원에 대한 수사도 초읽기에 들어갔다는 전망이 나온다.

서울중앙지검 공공형사수사부(부장검사 김수현)는 10일 오전 10시 강아무개 전 미전실 인사지원팀 노사총괄부사장을 피의자 신분으로 불러 조사 중이다. 강 전 부사장은 협력사 기획 폐업, 노조 탈퇴 종용, 직원 불법 사찰 등 노조 와해 작업을 총괄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검찰은 그동안 노조와해 사건 관련자들을 구속하기 위해 수 차례 압수수색 영장을 청구했으나, 상당수 기각되거나 자회사 관계자들에게만 발부돼 어려움을 겪었다. 그러나 최근 삼성전자와 미전실을 오가며 노조와해 업무를 담당한 목아무개 전 노무담당 전무에 대한 영장이 발부되면서 수사에 속도가 붙었다.

이날 소환된 강 전 부사장 역시 목 전 전무와 2012년 12월부터 지난해 2월까지 미전실에서 함께 근무한 인물이다. 검찰은 강 전 부사장이 삼성그룹 전체의 ‘무노조 경영’ 방침에 따라 삼성전자서비스 협력사의 노조와해 공작인 속칭 ‘그린화’ 작업을 지시한 것으로 의심하고 있다. 검찰은 목 전 전무를 조사하는 과정에서 미래전략실 차원의 개입 정황을 포착했다.

현행 노동조합 및 노동관계조정법(노동조합법)은 노동조합 조직·가입을 이유로 불이익을 주는 등으로 노조 활동을 방해하는 행위를 ‘부당노동행위’로 보고 2년 이하의 징역 및 2000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하도록 규정하고 있다. 검찰은 삼성그룹 전체의 ‘무노조 경영’ 방침에 따라 미래전략실 지시로 ‘노조 와해 마스터 플랜’이 지속적으로 실행된 것은 아닌지 의심하고 있다.

검찰 수사가 삼성전자를 넘어 그룹 미래전략실까지 치고 올라가면서 이상훈 의장 등 삼성 최고위 임원들도 수사를 받을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이 의장은 삼성전자 사업지원팀 사장과 그룹 미래전략실 전략1팀 사장, 삼성전자 경영지원실 사장을 거치는 등 삼성전자 자금흐름을 총괄해 온 인물이다. 그는 권오현 전 의장의 후임으로 의장직을 맡았다. 검찰은 지난달 10일 이 의장의 집무실과 삼성전자 경영지원실 등을 압수수색했다. 



<저작권자 © 시사저널e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prev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