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시사저널

2018년 8월 20일 [Mon]

KOSPI

2,247.05

0.28% ↑

KOSDAQ

772.3

1.46% ↑

KOSPI200

288.57

0.11% ↑

SEARCH

시사저널

사회

태풍 야기 진로에 다음주 폭염 좌우…韓美日 예보 살펴보니

한반도 상륙 가능성…아직은 유동적

사진=기상청

14호 태풍 야기가 한반도 쪽으로 북상할 가능성이 커지면서 이 태풍이 우리나라를 덮고 있는 폭염을 누그러뜨릴지 관심을 모으고 있다.

10일 기상청에 따르면 8일 오후 일본 오키나와 남동쪽 950부근 해상에서 발생한 야기는 이날 오전 9시 현재 오키나와 남동쪽 600부근 해상으로 이동한 상태다.

중심기압은 994h(헥토파스칼)로 강도는 ''이고 크기는 소형인 '야기'는 현재 시속 16로 북서쪽으로 이동하고 있다. 강풍 반경은 260.

태풍의 향후 진로는 유동적이다. 각국 기상청 예보도 조금씩 엇갈린다. 우리 기상청은 야기가 13일 오전 9시쯤 제주 서귀포 서쪽 380부근 해상, 14일 오전 9시쯤 인천 백령도 서쪽 250부근 해상을 거쳐 15일 오전 9시쯤 북한 청진 북서쪽 110부근 육상에 도달할 것으로 예보했다.

미국 합동 태풍경보센터는 중국 연안쪽으로 붙은 채 북상하다 산둥반도 부근에서 한반도 쪽으로 방향을 틀어 북한 평양 인근에 상륙할 것으로 내다봤다.

일본 기상청은 현재 위치에서 북서진을 계속, 중국 내륙에 상륙할 것으로 전망했다. 이 경우 태풍의 더운 공기가 한반도로 유입돼 폭염이 더 심화될 가능성도 있다.

기상청은 태풍이 지나간 뒤 15일 이후 북쪽에서 찬 공기가 내려와 우리나라에 영향을 주면서 폭염이 누그러질 가능성이 있다고 전망했다 공기가 들어와 우리나라의 따뜻한 공기와 만나면서 비가 올 가능성이 커진다고 예상했다.

다만 기상청은 태풍이 더위를 물리치는 데 도움을 주는 동시에 거친 비바람을 일으켜 한반도에 피해를 남길 가능성도 있다고 덧붙였다.

 

사진=미국 합동 태풍경보센터

사진=일본기상청

 


<저작권자 © 시사저널e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prev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