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시사저널

2018년 8월 20일 [Mon]

KOSPI

2,247.05

0.28% ↑

KOSDAQ

772.3

1.46% ↑

KOSPI200

288.57

0.11% ↑

SEARCH

시사저널

기업

“韓기업들, 글로벌 생산망 재검토해 대미 투자악화 대비해야”

톰 전 소사이어티 회장, 전경련 주최 행사에서 미중 무역전쟁 대비 해법 제시

10일 전경련회관 컨퍼런스센터에서 열린 '미중 통상전쟁의 미국측 시각과 한국에의 영향 좌담회'에서 톰 번 코리아소사이어티 회장이 기조강연을 하고 있다. / 사진=전국경제인연합회

미국과 중국의 무역 전쟁이 치열해지는 가운데 한국기업들이 살아남기 위해선 글로벌 생산망을 재검토해야 한다는 지적이 나왔다.

톰 번(Tom Byrne) 코리아 소사이어티 회장은 10일 전경련회관 컨퍼런스센터에서 열린 ‘미·중 통상전쟁에 대한 미국측 시각과 한국에의 영향 좌담회’에서 “3월 한미FTA 개정협상 타결에도 불구하고 한국은 미국의 무역확장법 232조와 통상법 슈퍼 301조 적용 리스크에 노출돼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전경련 주최로 열린 이번 간담회에서 번 회장은 “트럼프 대통령의 무차별 통상공세가 11월 중간선거를 앞둔 하원의 소극적 대처로 변화 가능성이 낮은 만큼 미중 무역전쟁의 샌드위치에 낀 한국 기업에 대해서는 글로벌 생산망의 전면적인 재검토가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이어 번 회장은 글로벌 통상환경과 대미 투자환경 악화는 대외의존도가 높은 한국 기업 입장에서는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와 같은 위기상황이 재현되고 있는 수준이라며 글로벌 생산망 재구축을 전면 재검토할 필요성이 있다고 덧붙였다.

다만 그는 현재 한국 기업의 부채비율이나 이자보상비율 등을 감안할 때 현재 미중 통상전쟁이 당장 한국의 국가신용등급 하락을 걱정할 정도는 아니라고 전했다. 번 회장은 1998년 IMF 금융위기 전후부터 약 20년간 무디스에서 한국의 국가신용등급을 결정한 인물이다.

번 회장의 주문에 대해 권태신 전경련 부회장은 미중 무역전쟁의 단초인 중국의 지재권 보호 소홀, 외투기업에 대한 기술이전 강요 등의 문제점에 대해 공감하면서도 미중 통상전쟁에 따른 세계교역 위축을 우려했다. 

 

권 부회장은 2017년 한국의 대외의존도가 77%에 이를 정도로 높고, 최근 10년간 해외투자가 외국인투자 유치액 대비 3배에 달할 정도로 한국 기업의 글로벌 생산체제 구축이 가속화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또 미중 통상전쟁이 한국 경제의 대외신용도에 부정적 영향을 줄 가능성이 높은 만큼 어려운 국내외 경제여건을 헤쳐 나가도록 혁신성장 규제완화 등 기업경영환경 개선 필요성을 역설했다.

한편 이번 좌담회에 대해 엄치성 전경련 국제협력실장은 “미국이 왜 통상전쟁에 나서는지, 언제까지 통상전쟁이 지속될지를 점검해 우리 기업이 이에 대비한 전략을 수립하는데 도움을 주고자 개최했다”며 “우리 기업의 애로를 해소하기 위해 정부와 민간이 모든 채널을 활용해 아웃리치 프로그램을 가동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저작권자 © 시사저널e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prev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