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시사저널

2018년 10월 16일 [Tue]

KOSPI

2,145.12

0.77% ↓

KOSDAQ

718.87

1.73% ↓

KOSPI200

277.19

0.78% ↓

SEARCH

시사저널

경제정책

기재부 “수출 중심 회복세…대외 불확실성은 확대”

경기 하강 신호 곳곳에서 나오는데…정부 9개월째 경기 회복세 지속 평가

/사진=셔터스톡

경기가 하강 국면으로 접어들었음에도 정부가 9개월째 우리 경제가 회복세라는 판단을 유지했다. 정부 스스로도 성장률 전망치를 0.1%p 낮춰 잡았지만 현 상황에 대한 진단은 여전히 긍정적으로 보고 있다.

기획재정부는 10일 발표한 ‘최근 경제동향(그린북)’ 8월호를 통해 “최근 우리 경제는 수출 중심의 회복세를 이어가고 있다”며 “생산과 투자가 조정을 받는 가운데 미중 무역갈등 심화 등에 따른 대외 불확실성이 확대되고 있다”고 평가했다.

기재부는 대내 경제지표들이 둔화되고 미중 무역갈등은 심화되고 있다고 분석하며 작년 12월부터 우리 경제가 회복 흐름세를 보이고 있다고 판단했다.

그러나 정부도 지난달 ‘하반기 이후 경제여건 및 정책 방향’에서 올해와 내년 성장률 전망치를 각각 2.9%와 2.8%로 기존보다 0.1%p씩 낮춰 잡은 바 있다. 그린북 7월호에서 처음 등장한 ‘불확실성 확대’라는 표현은 이달에도 쓰였다. 미국과 중국의 무역갈등이 심화됐다는 게 정부측 설명이다.

기재부에 따르면 올해 6월 취업자는 지난해 대비 10만6000명 늘었다. 증가 폭이 5개월 연속 10만명 전후에 그치면서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가장 좋지 않은 모습을 보였다.

청년 실업률은 소폭 하락했다. 6월 중 광공업 생산은 자동차, 화학제품 등을 중심으로 줄었고, 서비스업 생산도 전문·과학·기술 등에서 감소했다.
/사진=기획재정부 8월 최근경제동향 캡처, 출처=통계청

소비판매는 승용차 등 내구재가 줄었지만 의복 등 준내구재 및 음식료품 등비내구재가 늘면서 전체적으로 증가했다. 설비투자는 운송장비 투자가 늘었지만 기계류 투자가 줄면서 전체적으로 감소했다.

7월 중 소비자물가는 축산물 가격 상승, 도시가스요금 인상에도 일부 공공·개인 서비스가격 하락 등으로 전년 동월 대비 1.5% 상승했다.

수출은 세계경제 호조 등으로 석유제품, 철강, 반도체 등이 증가하며 5개월 연속 500억 달러를 상회했다. 국내금융시장은 주가의 경우 미국 기업 실적호조 기대감, 금통위 금리 동결에도 불구하고 미중 무역갈등 우려 등으로 하락했다.

기재부 관계자는 “미중 무역갈등 지속, 미 추가 금리인상 가능성, 국제유가 상승 등 위험요인이 상존하고 있다”며 “리스크 관리에 만전을 기하고 4조원 규모 재정보강, 개소세 인하 등 경제활력 제고 노력과 함께 혁신성장 가속화 등을 통해 일자리 창출 및 민생 개선에 정책역량을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시사저널e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prev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