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시사저널

2018년 10월 16일 [Tue]

KOSPI

2,145.12

0.77% ↓

KOSDAQ

718.87

1.73% ↓

KOSPI200

277.19

0.78% ↓

SEARCH

시사저널

기업

폴크스바겐, 포드, 캐딜락 등 ‘타카타 에어백’ 리콜

총 17개 차종 2만3945대 대상

 

/그래픽=조현경 디자이너

 

국토교통부가 폴크스바겐, 포드, 캐딜락 차량에 장착된 타카타 에어백을 리콜한다고 9일 밝혔다. 17개 차종 23945대가 대상이다.

 

아우디폴크스바겐코리아에서 수입판매한 차량 중에서는 중형 세단 CC 2.0 TDI GP BMT 15개 차종 23718대에 타카타 에어백이 장착됐다. 포드코리아가 유통한 머스탱 132대와 캐딜락 BLS 95대에서도 타카타 에어백의 상해 가능성이 발견돼 리콜 조치된다.

 

타카타 에어백은 전개될 때 파편이 함께 튀어 운전자에게 상해를 입힐 수 있는 결함이 3년 전에 발견됐다. 에어백을 전개하는 인플레이터(팽창장치) 제품에 습기가 과도하게 들어가 비정상적 폭발을 일으키는 게 원인이다.

 

타카타 에어백이 장착된 해당 차량들은 9일부터 각사 서비스센터에서 무상으로 수리 받을 수 있다.

 

아울러 폴크스바겐의 티구안 2.0 TDI 올스페이스 모델 85대에서는 에어백 전개 각도가 부적절해 사고 시 상해 가능성이 확인됐다.

 

이 외에도 혼다코리아에서 수입해 판매한 오디세이 등 13531, 다임러트럭의 아크록스 177, 화창상사의 인디언 스카우트 등 3개 차종 140, 야마하 MTN690-A 23대 등에서 결함이 발견돼 리콜이 실시된다. 


<저작권자 © 시사저널e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prev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