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시사저널

2018년 12월 16일 [Sun]

KOSPI

2,069.38

1.25% ↓

KOSDAQ

666.34

2.26% ↓

KOSPI200

265.55

1.43% ↓

SEARCH

시사저널

IssueNow

“4·27 판문점 선언 이행 위한 남북고위급회담 13일 판문점 개최”

통일부, 남북정상회담 개최 위한 사항 북측과 심도있게 논의 예정

조명균 통일부 장관(왼쪽)과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위원장이 6월 1일 오전 판문점 남측 평화의집에서 열린 '남북고위급회담'에 참석, 회담에 앞서 악수하고 있다. / 사진=연합뉴스

남북이 판문점선언 이행을 위해 13일 판문점 북측 통일각에서 고위급회담을 개최할 예정이다.

북측은 9일 오전 통지문을 통해 13일 고위급회담을 개최해 판문점선언 이행상황을 점검하고 남북정상회담 준비와 관련한 문제들을 협의할 것을 제의했고, 정부는 이날 북측의 회담 개최 제의에 동의하는 통지문을 전달했다.

통일부는 “이번 남북고위급회담을 통해 ‘판문점 선언’ 이행을 촉진하기 위한 방안과 함께 남북정상회담을 성공적으로 개최하기 위해 필요한 사항들을 북측과 심도있게 논의할 것이다”고 밝혔다.

남북고위급회담은 올해 들어 1월 9일, 3월 29일, 6월 1일에 이어 이번이 4번째다. 정부는 조명균 통일부장관을 수석대표로 하는 대표단을 구성할 예정이다.

이번 회담에서는 지난 4월 27일 채택된 ‘판문점 선언’ 이행 상황을 점검하고 향후 일정을 논의할 계획이다. 판문점 선언에는 ‘문재인 대통령은 올해 가을 평양을 방문하기로 했다’는 대목이 담겨 있다.

이 외에도 북·미 간 비핵화 협상이 교착화된 상황에서 남북정상회담이 이달 말 열릴 가능성도 제기된 만큼 남북정상회담 일정 조율에 대해서도 논의할 예정이다. 또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지난 4월 우리 예술단의 평양 공연의 답방 성격으로 제안한 ‘가을이 왔다’ 서울 공연 일정과 가을 서울에서 열기로한 통일농구대회도 논의될 가능성이 크다.

정부는 “남북간 지속적인 대화와 협력을 통해 판문점선언을 속도감있게 이행하고, 남북관계의 지속가능한 발전과 항구적인 한반도 평화체제 구축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경주해 나갈 것이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시사저널e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prev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