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시사저널

2018년 12월 12일 [Wed]

KOSPI

2,052.97

0.04% ↓

KOSDAQ

661.01

1.4% ↓

KOSPI200

264.69

0.25% ↓

SEARCH

시사저널

증권

펀드 순자산 한달 새 9조원 넘게 증발

미국과 중국 무역 분쟁 영향

자료=금융투자협회


 

올해 6월 말 기준 국내 펀드 순자산 규모가 547조원으로 한 달간 9조원 가량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11일 금융투자협회가 발표한 ‘6월 국내 펀드시장 동향 분석’에 따르면 6월 말 현재 국내 펀드 순자산은 546조7000억원으로 집계됐다. 이는 전월 말 555조8000억원 대비 9조1000억원(1.6%) 감소한 것이다.

미국과 중국의 무역전쟁 우려가 증시에 부정적 영향을 미친 점이 펀드의 순자산 감소로 이어진 것으로 풀이된다. 여기에 법인의 반기 자금 수요에 자금 유출로 단기 자금인 머니마켓펀드(MMF) 순자산도 대폭 줄었다.

펀드를 유형별로 살펴보면 주식형 펀드는 순자산이 83조3000억원으로 한 달 전보다 1조2000억원(1.4%) 줄었다. 이 가운데 국내 주식형 펀드의 순자산은 61조5000억원으로 1조2000억원 감소했다. 투자자금이 800억원 규모로 순유입했으나 평가액이 줄어든 영향이 컸다. 해외주식형 펀드 순자산은 21조8000억원으로 80억원 증가했다.

채권형 펀드 순자산은 99조원으로 3600억원(0.4%) 늘었다. 국내 채권형 펀드는 1조1000억원(1.3%) 늘었고 해외채권형 펀드는 8000억원(8.3%) 감소했다.

MMF는 12조3000억원의 자금이 순유출하면서 순자산이 12조1000억원(10.2%) 감소한 106조1000억원으로 집계됐다.

이밖에 부동산 펀드의 순자산은 68조4000억원으로 7000억원(1.0%) 늘었고 특별자산펀드도 64조원으로 3조1000억원(5.1%) 증가했다. 파생상품 펀드는 한 달 간 6000억원 자금이 순유입됐으나 순자산은 48조원으로 한 달 전보다 2000억원(0.4%) 감소했다.

지난달 말 현재 전체 펀드 설정액은 541조원으로 한달 전보다 5조1000억원(0.9%) 감소했다. 

 


<저작권자 © 시사저널e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prev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