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시사저널

2018년 12월 12일 [Wed]

KOSPI

2,052.97

0.04% ↓

KOSDAQ

661.01

1.4% ↓

KOSPI200

264.69

0.25% ↓

SEARCH

시사저널

IssueNow

[美中무역전쟁] 中, 무역전쟁 대응책 공개…“美 추가관세 부과 맞대응”

대규모 수입 확대책 동원…“국가·국민이익 위해 필요한 대응조치 마련할 것”

/사진=중국 상무부 대변인 명의 성명 캡처본

중국 정부가 11일 미국이 2000억달러(한화 약 223조원) 규모의 중국산 제품에 10% 추가 관세를 부과하기로 한 것에 대해 보복할 방침을 밝혔다. 중국이 꺼내든 카드는 수입 다변화를 통해 미국의 관세 부과에 맞대응한다는 전략이다.  

중국 상무부는 대변인 명의 성명을 통해 “미국이 관세 부과 명단에 대한 수위를 높인 것은 전적으로 용인할 수 없는 행동이다. 우리는 이에 대해 엄숙하게 항의를 표한다”며 “미국의 행동은 중국과 세계, 그리고 미국 스스로를 해치는 행동이다. 이런 불합리한 행동은 인심을 얻지 못한다”고 비판했다.

상무부는 이어서 “중국은 미국 측 행동에 충격을 받았다. 핵심 국익과 국민의 기본적 이익을 지키기 위해 중국 정부는 항상 그렇듯 필요한 대응 조치를 마련할 것이다”고 발표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자유무역과 다자무역 체제를 수호하고 무역 패권주의에 공동으로 대응할 수 있도록 국제 사회의 협동을 촉구한다. 미국의 일방주의적 행동과 관련해 세계무역기구(WTO)에 추가 소송을 제기할 것이다”고 강조했다.

이날 상무부는 중국이 미국과의 무역전쟁 개시를 계기로 20개 정부부처가 일대일로(一帶一路:육·해상 실크로드) 관련국 등으로의 수입을 늘리는 등 수입확대 방안을 잇달아 발표했다.

상무부 산하 기관들은 민생 관련 제품 수입을 늘리고자 해당제품 관세 인하와 함께 ‘불합리한 가격’을 정리하고 면세제품을 확대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이는 수입국의 다변화를 통해 미국 관세 부과 조치에 대응하는 차원으로 읽힌다. 

 

이에 따라 오는 11월 상하이(上海)에서 열리는 국제수입박람회를 통해 우수상품을 소비자에게 알리고 수입을 촉진한다는 방침이다.

또 특정 국가로의 무역 편중을 막기 위해 일대일로 관련국, 중국에 무관세수출하는 최빈국으로부터의 수입을 늘리는 데 주력한다는 발표도 이어졌다.

이에 대해 상무부는 “농산품 관련 국가들과의 협정을 조기 체결하고 능률적인 검사 과정을 통해 수입을 원활히 할 것이다. 이는 국무원(내각 격)이 밝힌 수입확대에 관한 정책지침에 따른 것이다”고 설명했다.
 



<저작권자 © 시사저널e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prev
next